본문 바로가기

여행,사진

용천수 마을 신촌포구에서 만나는 노천 목욕탕 ♨️

반응형

제주도를 처음 여행했을때 제일 신기했던건 바닷가 주변에 노천 목욕탕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남탕, 여탕이 분리되어 있고 옛날에는 많이 이용했을 모습이 선하더군요.

작은 어촌마을 신촌포구 주변 올레길을 걸었을때도 시원스레 펼쳐진 노천탕이 신기하게만 보였죠.

여탕, 남탕으로 분리되어 있었고 내부는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그 옛날 제주도에선 이곳에서 몸을 씻었겠지요. 제주도라서 가능한 목욕탕에 타 지역에서 여행 온 사람들은 신기한 모습에 조심스레 들어가봤을겁니다. 저도 그랬으니까요.

여탕 입구엔 타일로 만든 표지판이 눈에 띕니다.

겨울이라 그런지 정말 물이 맑더군요. 바닷가와 맞닿는 곳인데도 참 신기한 용천수

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의 맑은 물에 마음까지 정화되는 느낌도 지울수 없었던 독특한 모습이었습니다.

마치 일본 노천탕 같은 느낌도 들고 참 신기한 제주도 노천 목욕탕이었네요.

담 사이를 두고 안쪽엔 용천수 밖은 바닷물이 있는 신촌포구 노천 목욕탕은 주변 풍경을 고스란히 보며 즐겼던 이젠 추억으로 남아 있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