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겨울엔 뜨끈뜨끈한 국물이 갑인 듯 하다. 찬바람과 나쁜 공기는 다 물리칠 수 있을 것 같은 음식을 먹어야 몸이 안 아플거란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하루다. 다행히 고기도 먹고 따뜻한 국물 그리고 칼국수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홍대는 이렇듯 원하는 음식들을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 좋다.



차돌박이&샤브샤브 칼국수가  단돈 7,900원 하는 음식점을 갔다. 물론 이렇게 먹으려면 2인 이상 주문해야 먹을 수 있다. 그래도 가격이 참 착하다. 다른 곳에서 고기먹고 칼국수까지 먹으면 1인 당 10,000원 넘게 줘야 하지 않을까...



채소도 싱싱하고 깔끔해서 좋았다.



차돌박이가 나오기 전.....식탁이지만 푸짐하다.



차돌박이는 고기로 구워 먹어도 되고....육수가 끓으면 샤브샤브해서 먹어도 되니 좋다.



차돌박이



육수가 점차 끓어 오르기 전....우린 떡과 만두를 먼저 넣었다.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각종 채소를 넣고 한소쿰 끓여 먹으면 된다. 물론 채소는 데치자마자 조미된 간장에 찍어 먹으면 환상적인 맛이다.



우린 차돌박이를 반으로 나눠 굽고 샤브샤브해 먹었다.



참고로 차돌 두루치기와 공기밥은 6,900원이고 육회비빔밥과 콩나물국은 6,900원이니 골라 먹는 재미를 맘껏 누려 보길........ 바람이 차다...이럴땐 건강을 위해 따뜻하고 기름진 것을 먹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댓글이 없습니다.

홍대에서 드립커피로 유명하다는 더블하모니를 찾아 갔다. 주택가 골목에 있어 누가 이곳에 커피숍이 있을까? 란 생각이 들게 만든 그런 곳이었다. 가게 입구에 들어서니 오호..... 식신로드에 나온 그 카페다. 사실 모르고 갔기에 더 놀랐는지도 모른다.



더블하모니 카페 내부



더블하모니 간판



1인 1메뉴이자 세트메뉴시 1인 1메뉴일때 리필가능..



가격대는 여느 커피숍과 조금 더 비싼 편이지만 커피를 원하는 농도로 맞추어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좋다.



커피 그라인더도 많아 보기에도 인테리어도 한 몫 차지한다. 물론 다양한 커피맛을 느낄 수 있기에 더 없이 좋다.



독특한 인테리어에 바리스타도 일하기 쉬운 구조다. 물론 내부가 다 보이는 구조라 믿고 먹을 수 있는 느낌이다.



산미 가득한 드립커피



라떼



컥......반려동물도 같이 올 수 있는 곳이다. 만약 개를 싫어한다면 참고하삼...



독특한 인테리어와 향 그윽한 커피에 잠시나마 피로를 잊을 수 있었다.



조금 독특했던 인테리어에 눈길을 끈 더블하모니.... 식신로드에 나 온 것은 커피를 다 마시고 간판을 보고 알았다. 하하하~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