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의 봄은 낭만이 가득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딜가나 노란 유채꽃, 청보리가 익어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요즘엔 사진으로 그 모습을 담아 추억으로 간직하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오늘은 봄에 가면 더 아름다운 함덕 서우봉 해변의 사진명소 포스팅 합니다.



청보리가 익어가는 함덕 서우봉



여행 다니기 좋고 걷기 좋고 미세먼지만 없으면 정말 정말 좋은 제주도..... 오늘 동쪽의 한 바닷가를 소개할께요.. 제주도의 동쪽 바다는 대부분 애매랄드빛 색깔입니다. 바다색만 보면 이국적인 모습 그대로지요. 물론 함덕은 아름다운 바다색 뿐만 아니라 서우봉이라는 둘레길이 있어 더욱더 좋습니다.



애매랄드빛을 자랑하는 함덕해변



바로 옆 함덕 서우봉



서우봉 둘레길에는 특별한 사진명소가 있지요. 바로 유채꽃밭과 청보리밭입니다.



산책하기 딱 좋은 계절 봄.....이곳 서우봉에도 사람들이 많이 몰려 들고 있어요.



서우봉 둘레길을 조금만 올라 가면 함덕 해변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데요...정말 이국적인 풍경이랍니다.



정말 아름다운 해변이죠~



약 5분 만 걸어 올라가면 서우봉 둘레길과 산책길이 푯말이 나오는데요... 오늘 소개할 사진명소 장소는 산책길이라는 푯말을 따라가면 됩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유채꽃밭에서 사진을 찍고 있더군요. 바다를 배경으로 노란 유채꽃 풍경이 펼쳐져 정말 아름답습니다.



유채꽃밭이 있는 곳 바로 위에는 청보리밭이 있어요.



청보리밭 올라가다 뒤돌아 보면 이런 멋진 풍경은 덤~



청보리밭 또한 바다를 배경으로 있어 사진찍기 딱 좋아요~



함덕 서우봉 유채꽃밭과 청보리밭은 요즘 스냅촬영하러 일부러 오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함덕 서우봉 둘레길



서우봉 둘레길은 바다를 가까이 보며 걸을 수 있어 낭만과 휠링 두가지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지요.



서서히 청보리가 익어가는 제주도의 봄........ 청보리가 다 익어갈 즈음엔 더운 여름이 오겠죠.... 사계절 중 여행하기 제일 좋은 계절 봄......어떤가요....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추억을 남겨 보시는건 어떨지......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함덕 칼국수집 - 숨어 있는 집

칼국수를 리필해 준다는 곳이 있어 가 봤습니다. 육지에선 무한리필이나 리필이란 단어가 적힌 가게들이 많은데요..사실 제주도에서 무한리필이나 리필이란 단어는 잘 듣지 못했습니다. 물론 지리적인 여건상 최고의 관광지다 보니 그럴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사실상 음식값이 많이 비싼 곳이 제주도라 그려려니 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오늘 소개할 음식점은 1인 1메뉴시 면을 리필해 주는 음식점입니다. 칼국수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나름 유익한 정보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이곳은 함덕에 있는 '숨어 있는 집' 입니다. 사실 가게 이름이 그렇다 뿐이지 숨어 있는 그런 집은 아니니 일부러 찾는데 힘들지는 않을겁니다.




가게 벽면 눈을 그린 모습이 재밌습니다.



가게 안은 요즘 제주도에서 유행하다시피하는 셀프존이 있습니다. 반찬은 셀프로 더 갖다 먹을 수 있는 장소죠



칼국수를 인원수대로 주문하면 무한리필 된다는 내용이 벽에 걸려 있습니다. 물론 다른 메뉴 주문시에도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셀프존



주인장이 충청도 사람인가봅니다. 내용을 재미나게 써 놨습니다.



기본 찬은 나오니 참고 하시구요.



해물칼국수입니다. 주방에서 한 번 끓여져 나오는데 식탁에서 한소큼 더 끓여야 합니다.



작은 전복 1마리 들어가 있네요.



생면이라 쫄깃한 식감은 있어 괜찮았습니다.



칼국수와 피자를 주문했는데 피자는 정말 오래 되어 보이는 접시에 나왔습니다.



참고로 피자는 한 입 크기입니다.



평소 우리가 먹던 피자 수준은 아니니 참고 바람요~ 딱 한 입!



칼국수면이 리필 된다고 해서 주문했습니다.



물이 팔팔 끓을때 넣으면 됩니다.



육수는 모자라면 다시 추가 가능하니 참고 하시구요.



생면이라 오래 끓이지 마라고 적혀 있는데 .......끓여 보니 오래 끓이지 않고 먹으니 안 익었더라구요.



평소 우리가 집에서 먹던 대로 푹 끓여야 생면이 익는다는 점....



사실 이렇게 푹푹 삶아도 면을 먹어 보니 중간이 하얀색을 띄었습니다. 만약 칼국수를 리필해서 드실거면 육수를 넉넉히 부어서 푹~ 끓여 드세요. 제주도에 무한리필....정말 오랜만에 보는 듯 합니다. 칼국수 좋아하는 분들은 함덕 가시는 길에 참고 하세요.^^

댓글이 없습니다.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열리는 제주도 플리마켓 그 속으로

제주도는 육지와 달리 플리마켓이 활성화 되어 있다. 참고로 제주도분들은 제주도 외 지역에 온 사람들을 육지에서 왔다고 한다. 물론 조그만 섬은 제외하고....사실 육지에서는 플리마켓의 단어 보다는 프리마켓의 단어를 사용한다. 처음엔 플리마켓이라고 해 조금 의아했었다. 지금은 너무도 자주 듣기에 프리마켓 보다 플리마켓이 익숙한 단어이다.



늘 그렇듯 제주도 곳곳엔 플리마켓이 열린다. 평일에 열리는 곳도 있고 주말에 열리는 곳도 있어 제주도민이나 관광객들이 여행 왔다가 일부러 플리마켓 장터를 찾을 정도이다. 제주도에 정착해 살고 있는 이효리 또한 다양한 플리마켓 장터에 오곤 한다.  오늘 소개할 곳은 여름밤에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즐길 수 있는 야시장이다. 사실 요즘같이 폭염엔 낮에 플리마켓이 열린다고 해도 사람들이 그리 많이 찾지 않는다. 뭐... 세화의 벨롱장은 다르겠지만 여느 플리마켓은 더위에 힘들어 하는 셀러들이 많다.



함덕 서우봉해변에서 열리는 플리마켓 야시장.... 저녁 6시~ 9시까지 열리기에 일찍 퇴근을 하고 저녁 무렵 함덕으로 향했다.



함덕해수욕장 주변은 각종 리조트와 호텔 그리고 편의시설, 음시점들이 즐비해 있어 마치 시골 속에 번화가 같은 느낌이다.



벨롱장에 가기 위해 함덕해수욕장을 지나 서우봉을 향했다. 제주도 곳곳에 심어 놓은 야자수가 특히 더 멋진 풍경을 연출한다. 마치 외국같은 이국적인 풍경도 느껴지고...



평소엔 함덕서우봉 잔디밭 주위는 사람들의 운동코스로 잘 알려져 있다. 아름다운 바다를 보며 즐기는 운동이라니 이 곳에서 사는 분들은 왠지 복 받은 느낌이 든다. 물론 공기도 최상이다. 제주도야 도심이 아닌 곳에선 늘 신선한 공기를 맡을 수 있어 좋다.



야시장이 열리는 시간대에 도착해서 그런지 이미 많은 차들이 함덕 서우봉 인근 도로에 주차해 있다.



한 여름밤의 플리마켓 야시장 멘도롱장



여기가 제주도 맞아? 할 정도로 참 이국적이고 사람들의 모습은 프리하다. 곳곳에 펼쳐 놓은 노점엔 직접 만들어 가져 온 수공예품이 거의 차지 하다 보니 창의적인 작품들이 많다. 물론 먹거리도 팔고 있어 구경하면서 먹는 재미도 솔솔하다.



함덕 서우봉 해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9시에 열리는 나이트 마켓이다. 평소엔 낮에 열렸었는데 너무 더운 여름엔 밤이다. 물론 멘도롱장은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제주도의 특색상 플리마켓이 하나 생기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구경하러 간다.



참 자유로워 보이는 플리마켓 셀러들



함덕 서우봉 해변의 아름다운 정취와 서우봉이 있어 이국적인 풍경 그자체이다. 개인적으로 많은 플리마켓을 구경했지만 이렇게 넓은 장소에서 열리는 곳은 처음 본다. 물론 멋진 그림같은 풍경을 배경으로 말이다.



함덕 서우봉 해변 잔디광장



어둠이 점점 내려 앉을 즈음.... 살랑살랑 부는 바람을 맡으며 플리마켓 구경도 하고 인근 해변과 해수욕장을 둘러 보기로 했다.



함덕 서우봉 해변과 서우봉



함덕 서우봉 해변 왼쪽으로  약 100m만  걸어 가면 야간 해수욕장으로 유명한 함덕 해수욕장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열대야가 있는 날엔 이곳에서 더위를 피하고 수영을 즐긴다.



함덕 해수욕장 야간개장 모습



오늘은 해수욕장에 야간 수영을 하러 온 것이 아닌 플리마켓 구경을 하러 왔기에 간단히 맥주 한 잔하며 제주도에 사는 맛을 그대로 느껴 본다.



함덕 해수욕장



늘 느끼지만 제주도 바다는 정말 물이 맑다.



함덕 서우봉 해변



함덕 해수욕장에서 야간 수영을 하는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맥주에 치킨 한마리를 먹고 나니 참 기분이 좋다.



제주도에 사는 재미에 흠뻑 빠지 육지인..... 사실 요즘엔 정말 살맛난다. 작은 가게지만 남들이 부러워하는 '대박' 이란 말을 자주 들을 정도로 장사도 잘 된다. 물론 처음부터 제주도 생활이 그리 녹록지는 않았다.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 생활이기에 더욱더 힘든 시간이었지만 늘 그랬듯이 남들보다 더 일찍..더 열심히 노력했기에 지금의 모습이 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재미나게 일을 하고 심적으로 여유로움이 많이 느껴지는 제주도 생활.... 정말 좋다.. 물론 오늘같이 제주도 야시장에서 사람들과 소소한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가지는 것 또한 즐거움이었다.

댓글이 없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쉽게 맛보지 못하는 제주도 음식은?

닭내장만 들어간 음식이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솔직히 닭내장 해봐야 얼마나 된다고 닭내장만으로 음식점을 하는지도 적잖게 놀랐습니다. 하지만 제주도에는 있더라구요..뭐.. 지금껏 소내장탕 같은 먹어 봤습니다만 다른 지역에도 있는지는 확실히 모르겠습니다. 하여 간 닭내장만 넣어 요리를 하는 탕이 있다고 해 한번 먹어 봤습니다. 평소 내장탕을 좋아 하기도 하고 궁금도 해서요.

 

닭내장탕

 

제주도 함덕해변 가는 길에 보면 장군멍군 음식점이 있습니다. 이곳은 닭내장탕 뿐만 아니라 보신탕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신탕은 잘 안 먹는지라 닭내장탕을 한 번 먹어 봤습니다.

 

 

가게에 들어서니 큰 솥에 뭔가를 끓이고 있습니다. 많은 양을 조리하는 것 같은데 내 생각엔 보신탕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이건 추측일 뿐이지만 닭내장탕을 이렇게 큰 솥에 조리한다는건 상상 밖이라....ㅡㅡ

 

 

닭내장탕을 주문하니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깍두기, 부추김치, 고추,양파가 나왔습니다. 깔끔한 상차림이네요.

 

 

드디어 궁금증에 먹게 된 닭내장탕이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큰 뚝배기에 나왔습니다. 양도 푸짐해 보입니다.

 

 

진짜....진짜... 닭내장만 들어 있는 닭내장탕입니다. 이런 음식도 있긴 있군요.. 생각보다 맛은 좋습니다. 조금 아쉽다면 내장이 좀 작게 들어 가 있다는 점.....그래도 맛은 괜찮았던 기억입니다.

 

 

어릴적 토종닭 백숙을 해 먹으면 간혹 먹게 되는 달걀도 들어 있습니다.

 

 

달걀은 두 개... 내장은 여러 부위별로 들어 있더라구요.. 닭내장만으로 이렇게 내장탕이 된다는 사실에 적잖게 놀라면서 먹긴 했지만 생각외로 맛있었던 느낌입니다. 제주도는 이렇듯 육지에서 맛 보지 못한 음식들이 좀 있더라구요. 하여간 독특한 내장탕 맛에 흡족한 하루입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