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편의점 음식이 날로 발전하는 것 같다. 이번에 먹어 본 혜리의 전통 비빔밥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여느 비빔밥집처럼 정성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은 물론 먹으면서도 놀랐다는 것에 있다. 무엇보다도 단돈 3,500원에 이러한 비빔밥이 나올 수 있다는 것도 놀란 일이긴 하다.



단돈 3,500원 편의점 비빔밥



오랜만에 편의점에 갔다. 어쩌다 한 번씩 갈때마다 새로운 메뉴가 나와 골라 먹는 재미가 솔솔한 편의점 도시락들이다. 혜리의 전통 비빔밥은 지금껏 나왔던 도시락과 차원이 조금 손이 많이 가는 그런 도시락이었다. 그만큼 정성이 들어가 보인다는 뜻일지도...



먹는 법도 간단하다. 밥만 데우면 끝..... 참고로 칼로리는 조금 높다. 아마도 볶는 채소가 많다 보니 그렇건 같다. 640kcal  가정에서는 1분 50초 돌려 밥을 데우면 된다.



어떻게 구성되었는지 먼저 보자.....



뚜껑을 걷어 보니 나물류와 고기류가 정갈하게 들어 있다.



고기



도라지



버섯



취나물



콩나물



당근



달걀



호박



그리고 얀념장인 고추장이 들어 있다. 



비빔밥에 넣어 먹는 나물, 고기류는 총 8가지다. 



진짜......... 정성 가득한 비빔밥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밥을 데운 후..... 나물류를 넣어 비벼 먹기로 했다.



나물류를 다 넣으니 푸짐하다.



화룡점정 양념고주창도 먹을 만큼 넣어 비벼 먹기로 했다.



고추장은 비벼 먹으면서 조절하면 된다.



헉........한 입 입에 넣는 순간....이건 절대 편의점 도시락 아니 비빔밥이 아닌 여느 비빔밥집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그런 맛이었다. 아니 더 맛있게 느껴지는 부분도 없지않아 있었다. 편의점 음식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요즘....저렴한 가격이 함께라서 나름 기분 좋은 식사가 되기도 한다. 혜리의 전통 비빔밥 완전 강추다!

Comment +3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집으로 가는 길에 편의점으로 향했다. 어중간한 시간에 퇴근을 하다보면 대부분 음식점들이 브레이크타임이라 이렇게 편의점 도시락을 먹는다. 오늘은 어떤 메뉴를 먹을까하고 도시락코너에 가니 안 보던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우리나라 최초의 짜장면집인 공화춘에서 나 온 짜장밥이었다. 물론 편의점 도시락으로 나오니 신기방기!



편의점 도시락으로 나 온 공화춘 짜장밥



짜장밥이라고 그냥 짜장소스와 밥만 들어 있는 것이 아닌 채소류와 만두등이 보였다. 가격은 4,500원 ...



오~ 702kcal.....꽤 높은 칼로리다 ㅡㅡ;;

 


먹는 방법은 짜장소스를 먼저 밥에 다 붓는다.



짜장소스를 다 부으니 꽤 양이 많아 보인다. 짜지 않을까?!.....ㅡㅡ;;; 하는 걱정이 쏴~



일단....이렇게 짜장소스를 붓고 플라스틱 뚜껑을 연 뒤 약 2분간 전자렌지에 돌린다.



전자렌지에 돌릴 동안 포장지 구경......공화춘짜장밥 맛있게 먹는 법도 나온다.. 읽어 보니 그냥 소스 부어 먹는 법이다. ㅡㅡ



1905년에 최초로 우리나라에 짜장면집이 생겼구나........일단 요건 지식으로 간식....ㅋ



2분 후....... 맛있는 짜장소스 냄새가 진동한다.



참고로 짜장밥 안에는 만두와 탕수육도 있다.



그외...채소도



찬과 단무지도....



짜장소스를 비벼 먹어 보았다. 헉.....이거슨..... 그냥 짜장밥이다. ㅋㅋ 우리가 평소 먹었던 3분 짜장소스와 흡사.......아마도 공화춘 짜장소스는 이런 맛인가?!...일단....공화춘 짜장밥을 먹어 보신 분들은 댓글로 남겨 주삼...



짜장소스만 비벼 먹기엔 좀 밋밋했는데 알고 보니 옆에 있던 채소들과 비벼 먹는 거....이건 내 생각....



근데...비벼 먹으니 더 맛있다.



채소의 씹히는 식감도 있고 조금 짜게 느껴졌던 짜장소스맛도 훨씬 부드럽고 괜찮다. 개인적으로 편의점에서 먹어 본 공화춘이름을 내 건 짜장밥 조금 독특한 컨셉의 도시락이라는 생각이 들긴 했다. ^^

댓글이 없습니다.

편의점에 가면 다양한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요즘 직장인들과 혼밥을 즐기는 사람들의 즐거운 비명이다. 나 또한 식사시간을 제때 딱 맞출 수 있는 직업이 아니다 보니 간혹 편의점 음식을 식사대용으로 먹곤 하는데 꽤 흡족해 하는 사람들 중 한 명이다. 얼마전엔 백종원 우삼겹정식을 먹었는데 완전 반해 버렸다는.....역시 한 끼 식사로 손색이 없구나! 하는 생각에 즐겁게 식사를 했었다.



백종원 우삼겹정식



집밥은 씨유....씨유에서 나온 백종원 우삼겹정식은 4,300원이다. 쌀 18.69%, 우삼겹 6.48% 들어 있다. %로 보면 왠지 적어 보이는 느낌이 들 수도 있지만 도시락 뚜껑을 열어 보면 그 마음이 싹 바뀐다.




도시락 아래엔 수저가 있다.



뚜껑을 열고 1분 30초 ~2 분 정도 돌리면 맛있는 우삼겹정식 한 상이 차려진다.



고기가 제법 많다. 향도 괜찮고.....



물론 찬도 넉넉하다. 달걀말이, 마늘쫑, 햄볶음, 김치볶음, 샐러드등 넉넉히 들어 있다. 찬이 모자라서 밥을 다 못 먹는 일은 없다.



우삼겹이 밥 위를 점령했다. 생각보다 많이 들었다.



이거 원....... 고기가 얼마나 큰 지 밥이 모자랄 정도다. 사실 밥도 여느 편의점 도시락에 들어 있을 양인데도 우삼겹이 많아서 일까.... 밥 양이 적게 느껴졌다.



다른 찬이 필요없이 우삼겹만 먹어도 될 정도로 넉넉히 들어 있어 꽤 만족한 편의점 도시락이었다. 물론 5,000원 안 되는 가격이라 사실 여느 식당에서 먹는 것 못지 않게 푸짐하게 느껴졌다.

Comment +9

  • 하이델베르크 2016.10.03 01:13 신고

    백종원지겹다. 순수한 척 방송에 나오면
    채널 돌린다.
    수없이 많은 가맹점으로 탐욕적이익을 얻는것을보고 국정감사는 당연한일이다.
    이제 TV출연 안했으면 한다
    TV출현으로 인지도 쌓아올린다음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 이용하는것 뿐

  • ㄹㄹ 2016.10.03 03:22 신고

    백종원 도시락중에 이 도시락이 젤 짱나고 맛없음. 밥위 돼고기는 조합별로.. 글고 노란계란과 소세지 2개잇는거. 이제 한입 물어도 토나옴. 대체로 백종원 도시락은 2번만 먹어도 개 질리던디

  • 아렌 2016.10.03 06:32 신고

    육류 위주고...칼로리만 채운듯.... 아직 편의점 도시락은 먹을께 안되는듯...개인적으로 일본 편의점 도시락이 영양면에서는 더 좋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 ㄱㄱ 2016.10.03 08:32 신고

    삼겹은짜고 길쭉한 사각형 계란말이는 정말 짜증나게 맛없다 그리고 마늘쫑 자체는 고만좀 넣어라 ᆞ도시락 값은 왜점점 오르냐

  • 토하암 2016.10.03 09:06 신고

    정말이야. 거짓말이아냐.

    이거 먹고 나서 토했어요.

    우삼겹. 요즘 저가로 미는데

    전체적으로 맛은 떨어져요

    그냥 그래요.

  • 백정노예 2016.10.03 10:38 신고

    인증

  • 2016.10.03 11:46 신고

    백종원
    그리고
    기자

    니네 둘 다먹어라!!!!

    답글이 무섭나 왜이리 귀찮게 해놓았노

  • 맛떼가리없음 2016.10.03 13:08 신고

    백종원표 .맟떼가리없음..
    라면 한개 를 끓여먹는게 낳음...

  • mizziey 2016.10.04 09:29 신고

    백종원편의점이라해라
    김밥 사려다 놀랬다 거의 백종원표 투성이더만..그래서 그냥 삼각김밥 샀다 여기도 대기업 제품인가?

추석 명절을 겨냥한 편의점 도시락들이 연휴 내내 인기만점이다. 물론 바빠서 고향에 못 내려 가는 분들이나 공시생들에겐 이번 편의점 도시락 메뉴는 명절분위기를 한층 업그레이드 내는데 충분했다. 다양한 도시락에 이어 간단히 먹을 수 있는 밥바까지 다양하다 보니 골라 먹는 재미까지 솔솔하다.



궁중너비아니구이



제주도는 이렇듯 어딜가나 메밀꽃을 볼 수 있다. 가을 분위기도 물씬 느껴져서 여행하기 딱 좋은 분위기다.



메밀밭이 그대로 보이는 한 편의점에 잠시 들러 도시락과 밥바를 먹었다.



궁중너비아니구이는 포장지 또한 명절분위기 절로 난다.   400g가격은 4,200원 참고로 도시락을 구입하면 캔커피가 단돈 200원이다.



풍성한 오색전밥바는 155g 1,600원이다.



편의점 도시락은 꼭 뚜껑을 제거한 후에 전자렌지에 돌려야 한다. 매장에서는 2분



전자렌지에 데우니 더 맛있어 보인다. 너비아니구이를 포함 7가지 찬이 들어 있다.



두꺼운 너비아니 4개



잡채



나물, 불고기,동그랑땡



나물류 2가지



풍성한 오색밥바는 잘 양념된 밥에 오색전이 들어 있다.



그냥 손으로 들고 먹기엔 전자렌지에 돌린 직후에 뜨거우니 조심해야 한다.



생각보다 도톰한 오색전밥바...이것 하나로도 출출할때 간식 보다 괜찮다.



오색전밥바



밥에 양념이 매콤하니 잘 되어 있어 맛이 좋았다.




궁중너비아니구이 도시락을 구입하면 2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캔커피 굿!



든든하니 한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고 무엇보다도 혼밥 하는 분들은 명절 분위기 절로나서 괜춘하다.



CU 편의점엔 원두커피도 가격이 저렴하고 맛도 괜찮아 간혹 사 먹곤 하는데 기름진 음식 뒤에 원두커피 한 잔 이 또한 괜찮다. 원두커피 가격은 1,200원이다. 요즘 편의점들끼리 서로 도시락이나 다양한 먹거리가 경쟁이 붙다 보니 질적으로도 괜찮고 가격도 저렴해 많은 분들이 편의점을 이용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참 좋은 현상인 듯....^^

댓글이 없습니다.

늦은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편의점으로 향했습니다. 제주도는 어중간한 시간엔 대부분 블레이크타임이 걸려 점심시간이 조금 지나면 편의점을 간혹 찾는 편입니다. 오늘은 점심을 먹고 볼 일도 좀 보러 갈이 있기에 가는 길에 편의점에 들렀습니다. 요즘 편의점끼리 경쟁이 붙다 보니 도시락 정말 알차게 잘 나오잖아요. 가격도 착하고.....물론 영양면에도 손색이 없기에 든든한 편의점 도시락을 즐깁니다.



명절도시락



편의점 도시락 코너에 가니 못 보던 도시락이 있었습니다. 도시락 이름은 '명절' 며칠 있으면 한가위인데 그에 맞게 잘 어울리는 도시락이 나왔다 싶더군요.



그런데...... 명절 도시락을 구입하니 증정품으로 컵라면을 하나 주십니다. 이런 횡재가......하여간 엉겹결에 도시락으로 점심을 든든히 먹게 되는 듯요..



지나가다 들린 편의점인데.....지금껏 갔던 편의점 보다 훨씬 깔끔합니다. 



깨끗이 닦여진 테이블을 보니 기분까지 업되는 느낌......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렌지에 적혀진 대로 돌렸습니다. 그리고 먹기 위해 자세히 보니....이름만큼 정말 명절 분위기 납니다.



떡갈비에 나물 그리고 메추리알을 비롯해..



호박나물, 김치볶음, 콩나물 반찬....



거기다 제육볶음에 잡채까지....푸짐합니다.



밥은 콩과 잡곡이 섞인 건강밥



어떤가요.... 든든한 한끼로 손색이 없죠..



헉.....떡갈비를 드는 순간 또 한 번 더 놀람요... 명태부침개와 꼬지산적까지...



라면까지 덤으로 같이 먹으니 완전 든든합니다.



이건 또 뭥미.....달걀말이와 버섯도 숨어 있었네요...허허허~



명절을 겨냥해 나 온 명절도시락 정말 대박이었습니다. 명절 바쁜 일로 인해 가족과 만나지 못하고 쓸쓸히 보내는 분들은 편의점에서 명절 도시락 한끼 드시고 든든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라면까지 덤으로 주니 가격 대비 완전 짱! 물론 편의점은 혼밥하기도 좋으니 완전 굿이죠...이거 원....내가 편의점 사장처럼 느껴지네요.. 사실 손님인뎅.....ㅋㅋㅋㅋ 모두 명절 잘 보내십시요^^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