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달콤한 초코릿이 마구마구 댕길때 찾고 싶은 카페라도 해도 과언이 아니다. 초코릿 덕후라면 너무도 사랑스런 카페 바로 명동 중심가의 카카오그린이다. 인스타나 페북에 너무도 잘 알려진 곳이라 쉽게 찾을 수 있겠지하고 갔다가 간판이 너무 작아 조금 헤맨 그런 곳...그래도 맛있는 디저트를 먹을 생각에 길 찾다가 헤맨 기억은 지워져 버렸다.



카카오그린에서 유명한 디저트





연말 한창 들뜬 기분에 가서 그런지 카페 안에 들어서니 왠지 더 설레었다.



거기다 아래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해 있어 분위고 짱...



오호~ sns에 해시태그해서 올리면 레드망고 요거트 아이스크림까지... 이런거 너무 좋다.. 흐흐흐 ~



조용한 새해와 달리 참 북적거렸던 명동의 밤거리.



어느 지역이나 번화가엔 중국인들이 점령한 듯....그래도 사람 많으니 연말 분위기나고 좋았다.



카카오그린 카페 내부...상당히 넓었다. 물론 중국인들의 조금 시끄러운 대화에 신경이 거슬렸지만 분위기가 좋아서 이해할 수 있었다.



춥거나 몸이 피곤할때는 달콤한 디저트가 딱이다. 초코릿이 듬뿍 들어간 빙수가 온 몸을 녹여 주는 듯 하다. 너무 달콤해 그저 기분이 룰루~ 랄라다. 초코릿 덕후들은 꼭 이곳에 들러 초코빙수를.......



어찌나 맛있던지 자꾸만 손이 간다.



초코릿이 듬뿍 들어간 빙수 한 접시를 하고 나면 온 세상이 아름답게만 보인다. 그만큼 넉넉한 마음이 된다는 사실...ㅋㅋㅋㅋ



참고로...이곳은 커피도 직접 로스팅해 내려 주기때문에 맛있기로 소문나 있다. 커피 한 잔과 초코릿빙수의 한겨울에 조금 아이러니한 조합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괜찮았던 선택이었다. 명동에서 맛난 주전부리도 먹고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시면 마치 명동을 다 즐긴 듯 한 기분이 들지 않을까...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제주도에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는 사실 초밥 뿐만 아니라 커피도 유명하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텔레비젼 방송 후 너무도 유명한 용초밥에 익숙해지다 보니 대부분 커피의 존재를 잊기도 한다. 물론 용초밥 못지 않은 커피의 라떼아트 솜씨는 가히 작은 테이크아웃 전문으로 하는 카페에서 가능한 일인가 할 정도로 직접 보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초밥군커피씨를 운영하는 인스타 사진 중 캡처 (인스타그램 -@coffeesea_ )



초밥군커피씨는 초밥과 커피를 파는 곳이다. 물론 커피는 테이크아웃으로만 운영한다. 이곳에서 파는 커피음료 독특한 라떼아트...그것은 바로 '생선라떼' 이다. 다양한 생선모양을 아트로 그려 라떼아트로 만들어 준다.



물론 생선모양만 라떼아트로 나오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프렌즈라떼도 유명한 곳이다.



거기다 특별한 날이면 인스타그램 (@coffeesea-)을 통해 다양한 라떼아트를 보여준다.



물론 휴대폰에 있는 사진들을 그대로 캡쳐해 라떼아트로 만들어 내는 솜씨가 좋다.



마치 라떼아트 프린트 같은 느낌에 놀라움에 '좋아요' 를 자연스럽게 누르게 된다.



초밥군커피씨 용초밥



가오나시



스누피



할로윈데이에 선보인 할로윈라떼



키티



사진전시회 열리는 포스터도 똑 같이...



게스트하우스 라떼아트



카카오프렌즈 콘



아이폰 이미지



정말이지 복사기처럼 똑 같이 라떼아트로 만들어내는 것에 대부분 사람들이 감탄을 하고 인스타그램에 '좋아요' 를 누른다.



그 중에서 제일 사람들의 뇌리 속에 인지되어 있는 것은 생선라떼이다. 



우유 고유의 향이 싫다면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도 권해 본다.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 속엔 보는 즐거움이 가득한 라떼아트가 숨겨져 있다는 것은 아는 사람만 아는 비밀이라고 해야 할 듯하다. 아마도 테이크아웃이라는 점에서 대부분 이런 멋진 라떼아트가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하는 일이기에 한 번 라떼아트를 주문해 본 사람들은 그 비쥬얼에 한 번 놀라고 맛에 두 번 놀라고 가격에 세 번 놀란다.  참고로 초밥군커피씨 시그널음료 '생선라떼' 는 핫4,000/아이스5,000 이다.



댓글이 없습니다.

옛날과 달리 요즘에는 카페도 개성이 넘치는 곳이 많다. 물론 다른 카페와 차별화된 뭔가가 있다는 것에 사람들의 흥미를 유발하기도 한다. 서울의 한 카페...... 다크플레이스가 바로 이런 곳이라 하겠다.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좋아하는 피규어.... 하지만 이곳은 14세 미안 아이들은 출입을 하지 못한다. 한마디로 노키즈존이다. 일반 카페도 노키즈존이 많이 생기고 있는 추세인데 값비싼 피규어가 가득한 카페라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다크플레이스




인스타, 페이스북에서 핫한 피규어 카페 다크플레이스는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 정도로 이젠 유명한 카페이다.



카페는 지하다.  물론 지하이긴 하지만 인터넷에서 워낙 유명하다 보니 알아서 찾아 가는 그런 카페이다.



카페에서 커피나 음료를 마시기 위해 오는 분들 보다는 오히려 피규어에 관심이 있는 분들의 천국이라 하겠다. 그래서일까..그냥 구경만 하고 가는 손님들이 있기에 선주문 후관람이다. 그리고 1인 1음료를 원칙으로 하고 노키즈존이다.



마치 피규어 박물관을 연상케하는 이색카페



이곳에 오면 아마도 영화의 주인공이 된 듯 새로움을 만끽하게 된다.



이렇게 많은 피규어를 수집하고 사 모았다면 아마도 가게 인테리어 가격보다 훨씬 많이 들어 갔을 것 같다.



이색카페이다 보니 음료에 신경을 많이 쓰지 않겠지! 라는 생각은 접어도 된다. 싱싱한 제철과일로 만든 음료는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동이 날 정도다. 가격은 다른 지역과 동일하지만 내용물 즉, 과일의 양은 음료를 다 마실때까지 과일을 맛 볼 수 있어 좋다. 남들과 똑 같이 해서는 절대 남이상 될 수 없다라는 문구 즉, 학창시절 많이 보던 문구는 이젠 음식점, 카페등에서도 적용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왜? 경쟁사회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

댓글이 없습니다.

요즘엔 오래된 건물을 헐지 않고 내부만 리모델링 해 운영하는 곳이 많다. 오래된 세월만큼 추억의 흔적도 느낄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이 많다. 아마도 삭막해져 가는 도심생활 속에서 추억을 곱씹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에 요즘 도시인들의 휠링 장소로 사랑을 받는지도 모른다.



성수동에 있는 카페 어니언도 그런 곳 중의 하나이다.




서울은 다른 지역과 달리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참 편하다. 오히려 택시나 렌트카 보다 사랑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 어니언을 찾아가기 위해 지하철을 타고 갔다. 오래되어 보이는 지하도도 새롭게 다가 온 부분이다.



성수동에 도착하니 옛건물이 많았다. 물론 지하철을 타고 내려 오는 계단 또한 오래되어 보여 마치 80년대 지하철을 타고 타임머신으로 그 시대를 탐험하는 듯 느껴지기도 했다.



성수역



카페 어니언은 생각보다 찾기 쉬웠다. 요즘엔 걸으면서 찾아가는 어플이 다양하게 나오기에 더 그랬고 무엇보다도 성수역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었다.



카페 어니언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드나 들고 있었다. 옥상으로 보이는 곳에선 차를 마시는 풍경도 이색적이었다.  1970년도에 세워진 건물을 내부만 리모델링한 카페....참 독특했다. 도심 속 공기가 그리 좋진 않아도 왠지 이곳 옥상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은 도심 속 회사원들의 작은 휠링의 장소로 손색이 없어 보였다.



깔끔한 카페 내부



카페 어니언 메뉴판



카페 어니언에서 유명한 디저트



오래된 공장 창고를 개조해 만든 카페.... 세월의 흔적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어 1970년대...이곳에서 생활했던 분들은 추억의 장소로 기억될 듯 하다.



부산, 서울, 제주도 등도 요즘엔 오래된 공장, 건물, 창고를 개조해 카페나 음식점으로 활용한다. 아마도 럭셔리가 대세였던 10년 전과 달리 참 많이 달라진 모습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 필자는 옛건물을 그대로 사용하는 곳으로 오늘도 여행지로 손꼽는다.

카페 어니언에서....2017년 어느날...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대림창고 갤러리& 카페

요즘엔 오래된 건물을 그대로 두고 내부만 리모델링 해 사용하는 곳들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 제일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커피숍이 아닐까요.. 예전과 달리 이런 인테리어들이 인기를 누리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오래된 건물은 이제 흉물이 아니라 하나의 추억의 건물로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되며 무엇보다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 볼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 듯 합니다.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대림창고 또한 오래된 건물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입소문으로 이젠 하나의 관광명소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1980년대 성수동의 모습이라고 착각하는 분들이 있을 정도로 이렇듯 오래된 건물이 하나의 멋진 카페나 갤러리로 변모한 곳이 꽤 됩니다.



50~ 60대 분들에겐 추억의 장소로.... 20~ 30대 분들에겐 색다른 장소로 기억되는 곳이기도 하지요.



도대체 이곳 대림창고는 어떤 곳일까?



멀리서 보면 마치 한 공장의 내부인 듯 보이지만....안으로 들어가면 멋진 갤러리의 모습과 카페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대림창고 건너편 풍경



대림창고 주변 풍경



대림창고 내부에 들어서면 마치 공장같은 느낌이 솔솔~ 하지만 이건 하나의 작품입니다. 쉬임없이 돌아가는 구조물이 있는 갤러리 속 카페를 더욱더 새롭게 만드는 공간이 되기도 하지요..



천정은 최소한의 인테리어로.... 내부는 세련된 느낌의 테이블로 꾸며져 있습니다. 밖에서 보던 풍경과 대조적인 모습에 처음엔 놀라기도 하지요.



대림창고 갤러리


대림창고 카페



오래된 창고 내부는 이렇듯 원두커피향이 솔솔 나는 카페로 변모했습니다. 옛것과 지금의 조화라고 해야 할까요...



2017년 대림창고는 카페로 변모 했지만 내부는 세련된 갤러리& 카페로 옛 추억을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세련되고 럭셔리와 현대적인 건물만이 사랑을 받는 시대는 이제 아닌 듯 합니다. 때론 고풍스럽고 옛스런 것이 사랑을 받으니까요..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