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얼마전 런닝맨에서 나와 더 유명해진 홍짜장을 맛 보았습니다. 사실 일부러 간건 아니구요.. 쇼핑을 하다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식사를 하는 모습에 어찌나 맛나 보이던지 출출하던참에 앉게 되었죠... 그런데 메뉴판을 보다 보게된건 바로 런닝맨에서 방송된 홍짜장이라 안 먹을 수 없었죠..그래서 홍짬뽕과 홍짜장을 주문했어요.



홍짜장



일반 짜장면은 4,000원이고 홍짜장은 7,000원입니다. 조금 가격대가 비싸긴 해도 방송에 나와 유명해져 사람들이 다 그 메뉴를 드시길래 저도... ㅜㅜ



지하상가 내부에 위치해 있어 자리는 거의 길가에 앉아서 먹는 수준입니다. 2인 테이블이 대부분....



홍짜장이 유명해지긴 했나 봐요... 홍짜장을 주문하면 각종 음료가 단돈 2,000원이라네요..



홍짜장을 주문 후 계산하고 난 뒤엔 셀프로 반찬은 가져다 먹어야 합니다. 가격대비 자리도 불편한데 셀프라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요즘엔 셀프코너들이 즐비해 자연스런 현상인 것 같아요.



홍짬뽕...... ㅠㅠ  보기에도 양이 너무 적어요.. 조그 과장하자면 한 젓가락 들면 없어질 듯 한 양...



너무해......



그럼 홍짜장은.......음.....비쥬얼은 좀 괜찮고 양도 뭐...이 정도면 괜춘한데...



생각했던 것 보다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소스는 마치 떡볶이 소스와 비슷했어요. 그나마 홍짬뽕 보다는 맛과 양에 비해 괜찮았던 것 같아요.



방송에 나와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먹고 있길래 엄청난 맛인 줄 알았는데 조금 실망했어요..그래도 짬뽕을 생각하면 훨씬 괜찮았던 맛입니다. 요즘엔 방송에 음식점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 다 방송맛집이 되었어요.. 연예인들의 과도한 리액션도 조금은 자제해야 할 듯한 곳도 은근 많아 아쉬워요... 그래도 쇼핑하다 어떨결에 갔긴했지만 홍짜장은 여느 중국집과 조금은 차별화된 맛이라는 생각이 조금 들기고 했답니다.


런닝맨에 나 온 홍짜장면집의 위치? 서울시외버스터미널 지하상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참고로 가게 이름이 홍짜장은 아닙니다. 하하~

댓글이 없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중국집을 찾는다. 평소 중국음식을 잘 먹는 편은 아니지만 맛이 괜찮아 자주 가게 되었다. 물론 옛날 추억의 맛도 느껴지고 양도 푸짐해서 자주가는지도 모르겠다. 얼마전↘ 35년 전통 내공을 지닌 푸짐한 양의 볶음밥을 포스팅 한 적이 있다. 그 이후로 볶음밥을 찾는 손님이 늘었다는 말씀에 은근 기분이 좋았다. 나도 음식장사를 하지만 손님이 많으면 그만큼 힘이 들어도 기분은 좋은게 사실이다.



오늘은 이곳에 먹었던 음식 중.... 탕수육 이야기를 할까한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탕수육과 짬뽕을 주문했다.



생각보다 많은 양에 엄청 놀랐다. 사실 탕수육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기에 더 놀랐는지 모른다.



이렇게 푸짐한 탕수육이 얼마일까? 놀라지 마시라~ 15,000원이다. 짬뽕에 탕수육을 주문했는데 아무래도 3명이서 먹어야 할 양이다.



15,000원짜리 탕수육



소스에 들어 있는 채소도 양이 꽤 된다.



푸짐한 탕수육 소스에 탕수육을 찍어 먹으니 그저 든든하다는 생각 뿐이다.



참고로 탕수육 그릇은 작은것이 절대 아니다. 짬뽕 그릇과 맞먹을 정도로 크다.



예전 포스팅에서 볶음밥에 관한 글을 적으면서 짬뽕도 적었는데 다시 말하면 짬뽕은 옛날 어릴적 먹던 그 추억의 짬뽕육수다. 요즘 퓨전으로 많이 나오는 짬뽕과 맛이 확연히 다르다..



하여간 탕수육이 15,000원이라서 적은 양이라 생각했는데 완전 '대' 자 기준이라 놀랐던 기억이 생생하다.



하나 더..... 이곳에서 먹었던 짜장면이다.



요 ....짜장면도 양이 푸짐~



물론 맛도 괜춘하다. 지금은 잡채밥에 꽂혀 갈때마다 나는 잡채밥 , 아내는 볶음밥을 주문한다. 갈때마다 친절하게 응대해 주시는 사장님의 모습에 더 맛있게 식사를 하고 오는 것 같다. 서민을 위한 음식점..... 난 이런 곳이 좋다. 사실 제주도는 너무 음식값에 대한 거품이 커서 솔직히 외식을 하기엔 부담스런 곳이 한 두군데가 아니라 아쉽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재송동 완이짬뽕

점심시간만 되면 자리가 없어 줄을 서서 먹는다는 짬뽕집을 점심이 지난 시각에 가기로 했습니다. 사람이 너무 많으면 왠지 정성스럽게 나오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었고 무엇보다도 정신없이 먹다보면 체할 수 있어 일부러 늦게 방문을 했습니다. 그런데 늦게 간 시각도 손님들이 자리에 꽉 차 있어서 밖에서 10분은 기다렸다 들어 갔네요..

 

제가 간 음식점은 재송동에서 가격이 저렴하다고 소문난 중국집 완이짬뽕집입니다.

 

제법 고지대에 위치해 있음에도 어찌나 사람들이 많던지 놀라지 않을 수 없었죠..아마도 가격이 저렴한 이유도 있겠지만 맛도 좋다고 소문이 나서 높은 고지대임에도 찾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완이짬뽕 내부

 

완이짬뽕은 특이하게 포장및 배달을 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네요...중국집이 배달없이 수익을 낼 수 있다니 그만큼 장사가 잘된다는거겠죠...

 

짜장면 가격이 2,500원, 짬뽕 3,500원입니다. 다른 중국집과 1,000원 정도 차이가 나는 것 같습니다.

거기다 탕수육도 '소'자 기준으로 7,000원이네요...우왕...가격이 많이 저렴합니다.

 

우린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을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뒤 나오는 반찬은 단무지, 양파가 나왔어요.

 

먼저 탕수육이 나왔습니다. '소'자 기준 즉, 7,000원 치고는 제법 많은 양입니다. 나름 비쥬얼도 있구요..

 

2,500원짜리 짜장면입니다. 양은 보통 중국집에서 먹던 양입니다.

 

가격대비 맛도 괜찮았다는 평...

 

3,500원짜리 짬뽕입니다. 매콤한 국물맛이 기억에 남는 것 같네요.

 

완이짬뽕집이란 간판때문에 조금은 특별한 짬뽕을 기대했지만 평소 우리가 중국집에서 먹던 것과 비슷한 맛입니다. 그래도 가격이 저렴하니 그 점이 차이가 나겠죠..

 

짬뽕,짜장면, 탕수육을 기본 세트로 주문해 드시는 분들이 많아 대부분 기본으로 시키는 것 같아요.. 양도 적당하고 괜찮았다는게 좋았스니다. 물론 가격도 저렴하공.....

 

[완이짬뽕]

주소-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재송2로 28번길 6

 주차- 주차불가

휴뮤일- 매주 월요일

배달.포장 안됨

 

위드블로그

댓글이 없습니다.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이 15년 동안 먹었던 그 만두는?

부산 초량에 차이나타운 특구 축제가 열렸다. 금요일(26일)부터 시작한 축제는 일요일(28일)까지 열렸는데 우린 정말 아슬아슬하게 마지막날 시간을 내어 갔다. 축제가 열리기 전에 갔을때는 중국어를 사용하는 분들이 별로 없었는데 역시나 차이나타운 축제라서 그런지 어딜가나 중국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간혹 여기가 중국이 아닌가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잘 꾸며진 부산의 차이나타운은 예나 지금이나 외국인들이 많이 다니는 길로도 유명하다.

 

올드보이올드보이에 나 온 군만두

 

 

11시..조금 이른 시간이라 차이나타운 골목엔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데 12시가 가까워지니 순식간에 어디서 오셨는지 많은 사람들로 차이나타운 골목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한국관광객 뿐만 아니라 각 나라에서 온 외국인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던 차이나타운 축제였다. 아마도 차이나타운 축제는 부산의 유명한 축제라기 보다는 세계적인 축제인듯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이 찾는 그런 곳이었다.

 

 

초량 차이나타운 골목

 

 

차이나타운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는 이곳 차이나타운 중국음식점의 자장면 값은 3,000원이다. 원래는 4,000~5,000원 정도로 가게마다 차이가 나지만 이 날 만큼은 일률적으로 3,000원 한다.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이가 15년 동안 갇혀서 먹었다던 유명한 군만두가 바로 이곳 차이나타운내에 있다. 영화의 도시 부산에서 정말 유명한 영화들이 많은데 '친구', '아저씨',' 비열한 거리' 그리고 '올드보이' 또한 부산에서 촬영한 영화 중에 하나이다.

 

 

차이나타운에는 큰 규모의 중국집이 많은데 이 곳은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다. 하지만 올드보이 만두로 유명해진 이후 줄을 서서 먹어야 할 정도이다. 다른 중국집과 달리 11시 30분 부터 영업을 해 조금 기다리기로 했다. 어짜피 영업시간이 되면 긴 줄을 서야하기에 미리 영업시간을 기다렸다.

 

 

영화 올드보이 뿐만 아니라 내사랑내곁에 영화도 찍었나 보다. 부산에서 나름 유명한 음식점이 된 것 같다. 완전 대박집....

 

 

차이나타운을 한바퀴 돌며 이것저것 구경하다 시간을 맞춰 갔다. 그런데 우리보다 더 일찍 와 있는 손님이 눈에 띈다. 역시 유명한 음식점인가 보다. 다른 중국집들은 미리 다 문을 열었음에도 미리 와서 기다리는 손님이 있으니 그저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메뉴판 보다 최민식 사진이 더 눈에 띄는 이유.. 바로 이 집에서 나오는 군만두를 먹고 있는 장면이 있기 때문이다.

 

 

최민식의 딸로 열연한 강혜정의 싸인도 벽에 걸려 있다. 요즘 아빠 어디가에서 자주 보는 강혜정.. 왠지 낯설지 않은 연예인이다.

 

 

장성향 내부

 

 

중국음식점이라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는 빨간 색깔의 테이블이 눈에 띈다. 그리고 병풍도 중국풍 스럽다.

 

 

장성향 메뉴판

 

 

일반 중국집과 다르지 않는 요리들이 즐비하다. 난 오늘 올드보이에 나 온 군만두를 먹기 위해 왔으니 일단 군만두부터 보기로 했다. 군만두 가격은 '소' 자 와 '대' 자 기준으로 6,000원~8,000원이다. 난 군만두와 자장면을 시켰다. 자장면은 오늘 단돈 3,000원 하니까..

 

 

장성향 내부

 

 

음식이 나오기 전 반찬은 단무지, 양파무침 그리고 오이가 나왔다. 간장은 손님이 직접 만들어야 한다.

 

 

차이나타운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는 단돈 3,000원에 파는 자장면이다 .

 

 

드디어 군만두가 나왔다. 큼직함에 평소 우리가 중국집에서 탕수육을 시켜 먹고 같이 오는 군만두와 크기가 일단 차이가 난다.

 

 

직접 만든 듯한 비쥬얼이 느껴지는 군만두

 

 

맛을 보니 딱딱한 군만두의 피가 느껴진다. 크기만큼 만두피를 조금 두텁게 빚어서 그런지 튀기면서 조금 딱딱해진 느낌이다. 하지만 만두 속은 육즙이 살아 있다. 겉과 속이 좀 언버런스 하지만 독특한 만두의 맛에 다른 집과 조금 다른 느낌도 든다.

 

 

 

영화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이가 먹었던 군만두... 그땐 손으로 먹었었지...그럼 나도.....ㅋㅋ..

 

 

영화에서 너무도 유명한 군만두라 전국에서 올 정도이지만 솔직히 생각보다 그렇게 맛있다라는 말은 좀 하기 힘들다. 만두 속은 보편적인 고기 맛인 것 같았기때문이다. 물론 다르다면 육즙이 좀 많이 나온다는 점... 하여간 생각보다 너무 딱딱한 만두피에 조금 당황했지만 그래도 영화의 한 장면에 나 온 음식이라고 하니 왠지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

 

 

올드보이에 나 온 군만두

 

 

중국음식이 늘 그렇듯이 기름기가 많다보니 느끼한 것을 잡아 주는 차가 당긴다. 그래서 차이나타운 한 곁에 마련된 중국 전통차 시음하는 곳에 가서 중국 차를 한 잔 마셨다.

 

 

전통 중국차 마시는 법을 잘 알려주면서 차를 다려서 그런지 차 맛이 더 좋았다.

 

 

중국 전통차

 

 

문화축제로 이제 완벽하게 자리잡은 부산 차이나타운 특구 축제를 재미나게 구경하고 거기다 영화 '올드보이'에서 유명한 일명 최민식 군만두를 먹으니 왠지 더 특별한 축제의 장이었던 것 같다. 미리 알았다면 여유롭게 구경했으면 더 좋았을 부산 차이나축제라는 생각에 조금은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