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제주도 수타면하면 이집이다!' 라고 소문이 자자해 한 번 가 보기로 했습니다. 수타면 어릴적 많이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일까요...요즘엔 어딜가나 수타면은 보기 힘들더군요... 그래도 다행히 수타면이 맛있다고 소문이 자자한 곳이 있다니 안 가볼 수 없죠... 짜장면 좋아하시는 분들은 제주도 여행시 한 번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수타명가 간짜장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혹시 브레이크 타임이 아닐까 걱정 했지만 다행히 브레이크 타임은 없더군요... 평소 짜장면을 좋아하다 보니 가게 앞에서 보니 은근 기대가 많이 되었습니다.



우린 간짜장과 문어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제주도하면 또 문어가 들어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ㅎㅎ



주문후 나온 찬은 다른 중국집과 비슷한 구성입니다.



오호....오픈된 주방 위에 붙여진 초대수타명인, 2대 수타명인의 얼굴이 붙어 있네요...오호~~ 은근 더 기대됩니다.



오픈된 주방이라 믿을만한데 체격이 있는 분들은 안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수타면 만드는 분도 날씬합니다...^^;;;;; 명인은 어디가셨나? 



하여간 수타명인들이 운영하는 곳이니 믿고 먹는 수 밖에요..



가게 안은 넓고 청결한 느낌이었습니다.



요즘엔 어딜가나 셀프가 대세죠..... 전 셀프로 내가 좋아하는 찬을 갖다 먹는게 더 낫긴 하더라구요...



문어짬뽕 부터 나왔습니다. 12,000원 치고는 나름 해물이 많이 들어간 모습...



이렇게 비쥬얼이 좋은건 사진으로 남기는 센스..... 비쥬얼 갑!



문어 다리 몇 개 들어가서 그런지 비쥬얼은 좋더라구요..그럼 맛은? 일단 국물맛은 여느 짬뽕집 국물과 비슷하구요....면은 .......수타면인데 그렇게 탄력이 있어 보이지 않아 은근 실망............ㅜㅜ



짬뽕을 먹고 있으니 이내 간짜장이 나왔습니다. 음.....면이 너무 퍼진 느낌..........그래도 짬뽕에 담겨져 나 온 것 보다 조금은 탄력이 있어 보이긴 한데..... 먹어 보니 퍼진 면 느낌.....아마도 강화제 그런거 적게 써서 그렇겠죠~ ㅡㅡ;;;;;;;; 그럼 다행이구요..



간짜장 소스



그래도 평소 짜장면을 좋아해서 그런지 맛은 있었습니다. 면이야 어떻든간에......ㅡㅡ 근데.... 멀리서 보니 수타면인 것 같은데 너무 삶아서 그런가....하여간 밀가루에 강화제 적게 써서 그렇겠지하고 건강식이라 생각하고 먹었어요..... 짬뽕국물은 그리 나쁘진 않고 짜장면소스도 괜찮아서 개인적으로 만족한 중국집이었습니다. 단, 아쉽다면 면이 탄력이 너무 없어서리......



오호.......제주도에서 유명한 수타명인들이 운영하는 곳이라 그런지 제주방송 뿐만 아니라 전국방송에도 나왔네요.... 방송맛집의 느낌이 솔솔~



1층에 위치한 수타명가에서 음식을 먹고 3층에 위치한 커피숍에 가면 커피가 할인된다고 했는데...이게 무슨 일 ...커피숍 운영을 안하네요... ㅜㅜ  아쉽.....



용 한마리 하늘에서 내려 오는 듯한 구조물이 눈에 팍팍 띄는 수타명인 ...면에 강화제를 덜 써서 그런지 탄력은 좀 떨어졌지만 직접 봤는데 수타면 맞구요....건강식이라 생각하고 드심 될 듯 합니다. 하여간 수타명인들이 운영하는 곳이라 궁금도 해 가 본 중국집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개인적은 평입니다. 가격대비 괜찮았습니다.. ^^


 

Comment +8

  • poko 2018.09.01 19:50 신고

    너무 비싸네요?...뱅기 타고가서 흔한 수타면 먹고 몇시간을 소비해요?... 이러니 제주 안가고 외국가요
    영주, 문경가도 얼마든지 인생 짜장면 드실 수 있어요.... 저 곳은 세무조사해야합니다

    • 제주도 대부분 저 정도 가격인데요.... 그럼 다 세무조사???

    • f 2018.09.02 01:58 신고

      짜장면이왜 번들번들한지 아시나요?? 짜장을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쇼트닝고체기름(트랜스지방덩어리)를 써서 볶음니다,, 악성기름으로볶고 기름으로 신발을 튀겨도 맛잇다는말이 잇어요,,기름으로 볶든튀기든 머든 기름으로 한것은 맛잇죠 기름맛이죠,, 싸디싼 밀가루에 번들번들하게 기름넣어 볶고 설탕가미한 몸에해로운 짜장이 1만원이 넘는게 당연하다고요?
      짬퐁에 홍합은 진짜 홍합이 아니고 발암물질이 나오는 폐타이어에서 양식한 담치라고한답니다,,먹거리고발프로에서 나옴,,발암물질 가득한 국물을 쇼트닝기름으로 볶아서 먹으면 당연히 맛잇죠,기름맛이니,,다들 착각을 해요,,맛잇다는걸 그게 우러나온국물인줄알고,아니에요,,기름맛이에요,,기름으로 볶은건 다 맛잇어요,,신발을 튀겨보세요,신발도 맛날겁니다,,저런걸 만원이넘는게 당연하다고요??

  • 하하 2018.09.01 19:52 신고

    낙지짬뽕? 문어짬뽕? 문어겠죠 ㅋ

  • 문어다리의 사이즈가 굵기 때문에 가성비 있어보이는것 같아보이네요. ㅎㅎㅎ
    나름의 착시효과 같달까요? ㅎㅎ

  • 소피스트 2018.09.02 19:31 신고

    짜장면이랑 짬뽕을 매 끼니마다 먹는것도 아니고 어쩌다 한번 먹는데 트랜스 지방이 어쩌고 폐타이어가 어쩌고... 그렇게 먹는게 걱정되면 매일 마시는 정수기나 좀 좋은거 써라...

  • Hhh 2018.09.02 20:48 신고

    외식하지말고 집에서해잡수세여

얼마전 런닝맨에서 나와 더 유명해진 홍짜장을 맛 보았습니다. 사실 일부러 간건 아니구요.. 쇼핑을 하다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식사를 하는 모습에 어찌나 맛나 보이던지 출출하던참에 앉게 되었죠... 그런데 메뉴판을 보다 보게된건 바로 런닝맨에서 방송된 홍짜장이라 안 먹을 수 없었죠..그래서 홍짬뽕과 홍짜장을 주문했어요.



홍짜장



일반 짜장면은 4,000원이고 홍짜장은 7,000원입니다. 조금 가격대가 비싸긴 해도 방송에 나와 유명해져 사람들이 다 그 메뉴를 드시길래 저도... ㅜㅜ



지하상가 내부에 위치해 있어 자리는 거의 길가에 앉아서 먹는 수준입니다. 2인 테이블이 대부분....



홍짜장이 유명해지긴 했나 봐요... 홍짜장을 주문하면 각종 음료가 단돈 2,000원이라네요..



홍짜장을 주문 후 계산하고 난 뒤엔 셀프로 반찬은 가져다 먹어야 합니다. 가격대비 자리도 불편한데 셀프라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요즘엔 셀프코너들이 즐비해 자연스런 현상인 것 같아요.



홍짬뽕...... ㅠㅠ  보기에도 양이 너무 적어요.. 조그 과장하자면 한 젓가락 들면 없어질 듯 한 양...



너무해......



그럼 홍짜장은.......음.....비쥬얼은 좀 괜찮고 양도 뭐...이 정도면 괜춘한데...



생각했던 것 보다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소스는 마치 떡볶이 소스와 비슷했어요. 그나마 홍짬뽕 보다는 맛과 양에 비해 괜찮았던 것 같아요.



방송에 나와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먹고 있길래 엄청난 맛인 줄 알았는데 조금 실망했어요..그래도 짬뽕을 생각하면 훨씬 괜찮았던 맛입니다. 요즘엔 방송에 음식점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 다 방송맛집이 되었어요.. 연예인들의 과도한 리액션도 조금은 자제해야 할 듯한 곳도 은근 많아 아쉬워요... 그래도 쇼핑하다 어떨결에 갔긴했지만 홍짜장은 여느 중국집과 조금은 차별화된 맛이라는 생각이 조금 들기고 했답니다.


런닝맨에 나 온 홍짜장면집의 위치? 서울시외버스터미널 지하상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참고로 가게 이름이 홍짜장은 아닙니다. 하하~

 

댓글이 없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중국집을 찾는다. 평소 중국음식을 잘 먹는 편은 아니지만 맛이 괜찮아 자주 가게 되었다. 물론 옛날 추억의 맛도 느껴지고 양도 푸짐해서 자주가는지도 모르겠다. 얼마전↘ 35년 전통 내공을 지닌 푸짐한 양의 볶음밥을 포스팅 한 적이 있다. 그 이후로 볶음밥을 찾는 손님이 늘었다는 말씀에 은근 기분이 좋았다. 나도 음식장사를 하지만 손님이 많으면 그만큼 힘이 들어도 기분은 좋은게 사실이다.



오늘은 이곳에 먹었던 음식 중.... 탕수육 이야기를 할까한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탕수육과 짬뽕을 주문했다.



생각보다 많은 양에 엄청 놀랐다. 사실 탕수육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기에 더 놀랐는지 모른다.



이렇게 푸짐한 탕수육이 얼마일까? 놀라지 마시라~ 15,000원이다. 짬뽕에 탕수육을 주문했는데 아무래도 3명이서 먹어야 할 양이다.



15,000원짜리 탕수육



소스에 들어 있는 채소도 양이 꽤 된다.



푸짐한 탕수육 소스에 탕수육을 찍어 먹으니 그저 든든하다는 생각 뿐이다.



참고로 탕수육 그릇은 작은것이 절대 아니다. 짬뽕 그릇과 맞먹을 정도로 크다.



예전 포스팅에서 볶음밥에 관한 글을 적으면서 짬뽕도 적었는데 다시 말하면 짬뽕은 옛날 어릴적 먹던 그 추억의 짬뽕육수다. 요즘 퓨전으로 많이 나오는 짬뽕과 맛이 확연히 다르다..



하여간 탕수육이 15,000원이라서 적은 양이라 생각했는데 완전 '대' 자 기준이라 놀랐던 기억이 생생하다.



하나 더..... 이곳에서 먹었던 짜장면이다.



요 ....짜장면도 양이 푸짐~



물론 맛도 괜춘하다. 지금은 잡채밥에 꽂혀 갈때마다 나는 잡채밥 , 아내는 볶음밥을 주문한다. 갈때마다 친절하게 응대해 주시는 사장님의 모습에 더 맛있게 식사를 하고 오는 것 같다. 서민을 위한 음식점..... 난 이런 곳이 좋다. 사실 제주도는 너무 음식값에 대한 거품이 커서 솔직히 외식을 하기엔 부담스런 곳이 한 두군데가 아니라 아쉽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