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주문을 하자마자 몇 분도 안되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조금 놀란 눈을 하고 음식 나오는 것을 보니 그제서야 주인장 하는 말씀....... " 포장손님꺼 먼저 드릴께요.." 라고.... 이게 무슨 황당시츄에이션..... 미리 한마디의 말도 없이 음식을 내어 오고 하는 뒷말이 ...... 하여간 미리 먼저 말이라도 했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



뭐.... 그렇다고 다시 해 주세요...... 라고 말하기도 뭐하고....하여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그냥 아무말없이 팥죽을 먹었습니다. 담아 놓은거든 만들어 놓은거든....좋게 생각하며 말이죠...



근데...기분이 영 아니라서 그런지 평소와 맛이 다른 느낌.......참고로 맛은 옛날이나 같긴 해요....마음이 그렇다는 이야기... 하하~



성산가는 길 한번 씩 들려서 먹는 옛날팥죽은 사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곳이라 좋긴 해요...



조용한 시골분위기도 좋고 팥죽도 직접 만들것 같아 맛은 있어요.



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영업시간이라 점심식사 대용이나 참 대용으로 드시면 좋을 듯 하네요. "포장손님꺼 해 놓은게 있는데 먼저 드릴까요? " 물어 보는게 당연한 일인데 말 한마디 없이 몇 분만에 음식을 가져 오는 모습이 그저 씁쓸했습니다. 유명한 만큼 손님을 위한 배려가 조금 더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하루였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선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있다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도 사실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나더라구요.. 뭐.... 싸기도 하구요...제주도에선 돼지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배 부르게 먹는 방법은 아마도 두루치기로 먹는 방법일 듯요... 적당한 양의 돼지고기에 양념을 잘 무친 푸짐한 채소들을 넣어 같이 곁들어 먹으면 정말 일품입니다. 물론 가게마다 두루치가 하는 방법이 비슷한 모습이긴 하지만 다른 재료에 양념이 들어가죠.. 오늘은 푸짐하면서도 저렴한 한 두루치기집 소개해 봅니다.



가시리 향촌마을 두루치기




두루치기를 주문하면 이렇게 고기가 먼저 나옵니다. 고기를 먼저 잘 굽습니다. 뭐...이대로 먹어도 되지만 각종 채소와 곁들이며 일품이죠.



두루치기 가격은 1인 분 8,000원인데요... 찬도 여러가지 나와 마치 집에서 먹는 느낌입니다.



두루치기에 넣을 양념이 잘 배인 각종 채소무침입니다. 보기만 해도 푸짐해 보이죠..



고기가 익었을때 양념된 채소를 넣고 한번 더 볶듯이 익혀 줍니다.



고기와 골고루 잘 어우러진 두루치기



넉넉히 들어간 채소와 함께 두루치기 한 입....이만한 고기반찬이 없다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물론 야들야들 돼지고기의 맛도 음미할 수 있어 완전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서귀포 가시리를 지나갈 일 있다면 이곳 향촌마을 두루치기 감히 권해 봅니다. 제주도 여러 곳에서 두루치기를 맛 봤지만 이곳처럼 푸짐하고 깔끔하게 주는 곳은 별로 없더라구요...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협재 부근에서 영업을 한 서촌제 돈까스가 김녕 부근 해안도로에 크게 오픈~ 가끔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서 여기가 돈까스집이 생길거란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돈까스집이 생겨 은근 기대하고 갔습니다.



두부소스가 올려진 서촌제 돈까스



새롭게 크게 오픈한 서촌제 돈까스집은 여느 고급진 레스토랑과 견주어도 괜찮은 모습이었습니다.



돈까스 두 개를 주문하니 이내 샐러드와 찬으로 먹을 만한 피클이 나옵니다.



여느 돈까스집과 조금 특별해 보이는 이 모습은 협재에 있을때도 마찬가로 나왔지요.



샐러드를 먹고 있으니 돈까스가 나왔습니다. 등심돼지고기로 만든 돈까스 그리고 두부, 연근, 밥이 나옵니다. 물론 소스는 두부가 가미되었구요.



생각보다 큰 돈까스의 크기에 조금 놀라긴 합니다. 사실 제주도에선 가격대비 돈까스 양이 적은 곳이 은근 많은 편이긴 해 이곳이 더 크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네요...가격은 12,000원



소스는 조금 독특하긴 한데.....



돈까스에 조금 돼지 누린내가 나는 것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뭐.....육즙이 많이 나오고 고기 씹는 맛이 느껴질 정도로 양이 푸짐한 것은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지만요.....아무래도 냄새에 예민한 탓일 수도.... ^^;;; 그건 개인적 취향이니 일단 맛을 보시고 판단해 보심이...



나름대로 음식 하나 하나에 정성이 느껴졌습니다. 



제주 김녕 해안도로에 위치해 있어 드라이브 하다 보면 쉽게 볼 수 있는 큰 건물입니다.



돈까스를 먹지 않아도 커피나 차를 주문해서 마실 수 있는 장점도 있어요... 물론 야외 정원이 있어 아이가 있는 가족손님이 편하실 듯 합니다.



협재에 있었던 분위기와 180도 다른 신축건물....은근 카페 분위기도 나고 괜찮더군요.



김녕을 지나 해안도로를 드라이브 하시다 배가 출출하면 이곳에서 돈까스 한 그릇 먹으며 아름다운 제주바다에 낭만을 느껴 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두부소스가 올려져 유명해진 서촌제 돈까스....은근 매력적인 부분도 있어요.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의 두루치기는 육지와 많이 다르다. 보통 다른 지역에서 먹는 두루치기라 함은 각종 채소와 양념, 고기를 함께 버무려진 것을 불 위에 올려 익혀 먹는 것이 보통이지만 제주도는 고기따로 익히고 무, 콩나물이 주가 되면서 약간의 상추와 깻잎, 파가 양념된 것을 나중에 넣어 볶는 방식이다.



제주도에 살면서 많은 두루치기집을 다녔지만 이번에 가 본 두루치기집에 완전 반했다. 고기도 맛있었고 무엇보다도 두루치기에 들어가는 각종 채소가 푸짐해서 더 좋았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대부분 두루치기값과 비슷해 만족...... 



여기서 잠깐...그럼 제주도 두루치기는 어떻게 해 먹을까? 궁금할 것 같은 분들을 위해 설명 들어 감...



두루치기에 사용되는 삼겹살



먼저 불위에 올리고 익힌다.



참고로 반찬도 여느 두루치기 집 보다 괜찮았다.



톳나물



유채나물



멸치젓갈 등 깔끔했던 반찬들....



삼결살이 익어 갈 즈음....



바로 무친 각종 채소 입성....오....양 푸짐!!!!



고기는 이 정도만 익힌다. 너무 태우지 않는 것이 포인트!



고기가 익으면 양념가 같이 머무린 채소를 넣고 한 소쿰 끓인다.



양념이 잘 배이도록 서로 섞어 주는 것이 포인트!



고기와 푸짐한 채소와 함께 쌈을 싸서 먹으면 일품이다. 참고로 양념이 이렇게 많이 들어가도 짜지 않고 삼삼하다는 사실...색만 짙을 뿐이다.



제주도에 와서 많은 두루치기집을 가 봤지만 이곳처럼 두루치기에 같이 넣는 양념된 채소가 푸짐한 곳은 없었다. 다음에 서귀포 갈 일이 있음 또 들려 보고 싶은 두루치기집이다. 1인 공기밥 포함 8,000원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소라고동 2017.06.09 13:46 신고

    자주가는곳인데 어떻게 찿아냈나요 ^^
    고기는 냉동육을 쓰지만 야채가 푸짐해서..좋아요
    사장님 인심도 좋쿠요.
    두루치기에 막걸리 한사발~~~ 좋아요^^

제주도는 흑돼지가 유명하다. 오늘은 흑돼지를 넣어 만든 수제버거를 소개 해 본다. 서귀포에 가면 말고기버거와 흑돼지 수제버거를 자주 먹는다. 제주스런 느낌도 들고 무엇보다도 크기가 커서 나름 좋아하는 편이다. 물론 가격은 여느 햄버거 가게보다 몇 천원 더 줘야 하지만 내용물이 알차기때문에 가격대비 괜찮다는 개인적인 생각이다.



서귀포 88버거




가게 안에서 먹을 수도 있고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



우린 공연시간이 임박해 테이크아웃으로 했다.



88버거



감자튀김과 햄버거의 적절한 조화 .... 피클이나 소스는 셀프로 챙겨 담아야 한다.



88버거 내용물 상당히 알차다.



8차 촛불집회가 열리는 오늘도 어김없이 곳곳 가게들은 이렇듯 피켓이 붙어 있었다.



공연시간이 다 되어 우린 차 안에서 끼니를 해결...... 햄버거의 향이 그윽하다.



2명이 나눠 먹어도 될 정도의 양....



양이 많다 보니 흘러서 한 입 배어 먹긴 좀 힘들었지만 든든하니 좋았다. 단, 피클이 냉장고에 있던 걸 사용하다 보니 너무 찬 느낌에 패티는 따듯하니 조금 언벌언스했지만 맛은 괜찮았다. 너무 차지 않았음 적절하게 조화가 잘 이뤄졌을텐데 그 부분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질적으로 괜찮은 햄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