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제주도에서 해장국은 대표 제주음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렇다 보니 해장국 음식점만 해도 손으로 다 셀 수 없을 정도입니다. 오늘은 제주시에 위치해 있으며 제주공항과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제주도민 맛집으로 유명한 산지 해장국집 소개해 봅니다. 저도 자주 가는 단골맛집이라 감히 맛있다고 소개합니다.




이곳에선 해장국 중 내장탕이 많이 나가지만 선지국 또한 많이 나가는 메뉴이기도 합니다. 특히 선지국은 여성분들이 좋아 하시고 남성분들은 내장탕을 주로 드십니다.



메뉴 주문을 하면 찬을 이렇게 구성되어 나옵니다. 김치 겉절이, 고추, 양파, 깍두기



개인적으로 이집 김치와 깍두기 맛있어서 리필해서 먹곤합니다. 참고로 공기밥은 무료로 더 드실 수 있습니다.



얼마전에 가격이 1,000원 인상 되었으니 참고하시구요. 내장탕, 선지국 현재 8,000원입니다.



내장탕입니다. 아침 해장으로 먹기 딱 좋은 해장국입니다. 고기도 많이 들어 있고 맛있어요.



뚝배기도 생각보다 커 다 먹고나면 배가 든든합니다.



여성분들이 많이 주문하는 선지국은 선지덩어리 약 2개 정도 들어 있어요...큼직해서 숟가락으로 잘라 먹으면 됩니다. 맛도 얼큰하니 정말 괜찮아요.. 가격이 1,000원 오르긴 했지만 공기밥 추가로 주문해도 무료이니 그렇게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다른 해장국집 가격은 이미 오르기 전부터 8,000원에 공기밥 추가시 돈을 지불해야 하니까요.. ^^





 

Comment +3

수요미식회 뿐만 아니라 각종 방송에서도 나온 고기국수집.... 이곳은 맛있기로도 소문이 자자하지만 무엇보다도 많은 양에 가격도 저렴해 늘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입니다. 제주도 여행시 고기국수 드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부분 7,000원 많게는 10,000원 하는 곳도 있을 정도로 가격이 천차만별입니다. 하지만 이곳은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있을 뿐더러 무엇보다도 친절해 많은 사람들이 가는 그런 제주도 맛집이지요.



타지역과 달리 6,000원이라고 해도 웬지 싸게 느껴지는 제주도 고기국수



찬은 여느 가게와 마찬가지로 배추김치, 깍두기등이 나옵니다. 리필은 셀프라는 점도 알아 두시구요.



참고로 물도 셀프입니다. 요즘엔 셀프가 자연스러운 식당문화로 자리잡아 타지역에서 오신 분들은 아무렇지 않을 듯요.



오전 10시 30분 부터 늦은 시각 까지 영업을 하는 국수집이니 만약 늦은시각에 가시는 분들은 전화로 문의하신 후 가시길 바랍니다. 제주도는 워낙 일찍 가게 문을 닫는 곳이 많아 어딜 가든 가기 전 전화문의는 필수입니다.



우린 비빔국수 2그릇을 주문했습니다. 물론 비빔이라도 고기는 기본으로 올라 갑니다. 물국수와 마찬가지의 고기 양이니 물국수 좋아하시는 분은 물 고기국수도 권합니다. 참고로 가격은 같습니다. 6,000원



고기가 정말 야들야들 맛있습니다. 원산지는 제주산이 아니지만 어찌나 부드럽게 삶았는지 놀랄 정도입니다. 수요미식회에서도 놀란 그런 맛.....



고기를 안 먹으면 고기 좋아하는 사람에게 양보하는 미덕



수육을 덤으로 시킨 듯한 비쥬얼이네요.



비빔국수만 먹어도 맛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국물은 멸치육수가 나옵니다. 정말 깔끔하니 시원해요.



고기 좋아하는 분들은 이렇게 국수와 함께 먹으면 맛이 일품이죠..



저렴한 가격에 양도 푸짐..... 수요미식회라는 큰 방송에 나와 더 유명해진 가시아방.... 몇 번 가셔도 후회하지 않을 그런 제주도맛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로 이 포스팅은 제 돈 주고 사 먹고 적은 극히 개인적인 성향이 강한 글이니 참고해서 읽어 주십쇼~~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주문을 하자마자 몇 분도 안되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조금 놀란 눈을 하고 음식 나오는 것을 보니 그제서야 주인장 하는 말씀....... " 포장손님꺼 먼저 드릴께요.." 라고.... 이게 무슨 황당시츄에이션..... 미리 한마디의 말도 없이 음식을 내어 오고 하는 뒷말이 ...... 하여간 미리 먼저 말이라도 했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



뭐.... 그렇다고 다시 해 주세요...... 라고 말하기도 뭐하고....하여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그냥 아무말없이 팥죽을 먹었습니다. 담아 놓은거든 만들어 놓은거든....좋게 생각하며 말이죠...



근데...기분이 영 아니라서 그런지 평소와 맛이 다른 느낌.......참고로 맛은 옛날이나 같긴 해요....마음이 그렇다는 이야기... 하하~



성산가는 길 한번 씩 들려서 먹는 옛날팥죽은 사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곳이라 좋긴 해요...



조용한 시골분위기도 좋고 팥죽도 직접 만들것 같아 맛은 있어요.



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영업시간이라 점심식사 대용이나 참 대용으로 드시면 좋을 듯 하네요. "포장손님꺼 해 놓은게 있는데 먼저 드릴까요? " 물어 보는게 당연한 일인데 말 한마디 없이 몇 분만에 음식을 가져 오는 모습이 그저 씁쓸했습니다. 유명한 만큼 손님을 위한 배려가 조금 더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하루였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