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에서 웅장하면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약천사를 직접 가 보니 정말 말 그대로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멋진 사찰이었습니다. 제주스런 느낌과 고즈넉한 사찰의 느낌이 고스란히 온 몸으로 느끼고 올 수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약천사는 서귀포에 위치해 있고 서귀포시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어 여행을 하면서 잠깐 들리기에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분수에 무지개가 드리우니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국적인 사찰 약천사



약천사 입구에는 주차장이 따로 있으니 무료로 주차가 가능합니다. 주차를 하고 조금 걸어 가다 보면 여기가 제주도가 맞는지 착각이 갈 정도로 웅장한 자태의 사찰 곳곳을 볼 수 있습니다.



시원하게 뻗은 야자수가 더욱더 이국적인 정취를 느끼게 합니다.



분수에 핀 무지개 은근 분위기 있더군요. 제법 큰 분수였는데 무지개가 양쪽에 다 피어 있어 아름답기까지 했습니다.



약천사 대웅전 올라가는 길



신년에 가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약천사 대중전에 모여 있었습니다.



직접 종을 칠 수 있는 기회까지 있었던 약천사...조금 독특한 풍경 중에 하나였습니다.



제주도 사찰은 다른 지역의 사찰과 달리 넓은 규모에 마치 잘 꾸며진 정원의 한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아름다운 느낌까지 받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조용한 사찰 분위기는 더욱더 심신의 안정을 주는 것 같아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제주도 여행 다녀왔는데 한 번도 못들어본 곳이네요. 굉장히 경치도 좋고 가볼만할 것 같아요~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어디가든 짜장면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최소 2,000원에서 비싸게는 몇 만원하는 곳들이 있을 정도지요. 물론 짜장면에 들어가는 내용물에 따라 가격이 매겨지기도 하지만 간혹 너무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발길을 돌릴때도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비싸다는 흑돼지를 넣고 짜장면을 만는 가게를 소개합니다.



흑돼지짜장면 3,000원



이 집 가격은 짜장면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가격입니다. 참고로 탕수육은 1인 분 기준으로 판매하고 있어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지요.



요즘 1회용품 규제를 서서히 합니다. 포장을 할때 포장용기 별도로 500원 추가하셔야 합니다. 포장용기 가격은 가게 주인장 마음대로 측정하고 있으니 다른 곳과 다르다는 점 참고요.



탕수육과 짬뽕 그리고 탕수육 1인 분을 주문했습니다. 찬은 단무지, 양파, 김치가 나옵니다.



짜장면이 나오기 전 탕수육부터 나왔습니다. 1인 분의 양 적당하네요.



짬뽕



짜장면



생각보다 단돈 3,000원짜리에 돼지고기 즉, 흑돼지가 많이 들어갔습니다. 먹어 보면 고기 자체가 뻑뻑한 느낌이 들기고 합니다만 착한가격인 듯 하네요.



짬뽕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맛...



그럼 짜장면은?



면발이 상당히 쫄깃(?) 한 느낌.... 맛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하지만 흑돼지가 들어가 있길래 가격에선 착한 느낌.... 면발이 너무 질겨서 그것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전체적인 맛은 괜찮았어요.



초저녁시간에 가니 학생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가격이 저렴해 짜장면 한 그릇 여유롭게 할 수 있어 부담스럽지 않은 듯 했습니다. 제주도는 중국음식 뿐 아니라 라면, 밥집등 찾아 보면 착한가격이 많습니다. 물론 다 입맛이 다르기에 맛있다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가게 이름 - 블랙데이(구제주 위치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블렉데이에 자장면이 3천원 이라는 건줄 알았는데 가게 이름이 블렉데이였군요 ㅎㅎㅎ
    맛있게 보고갑니다:)

서울의 명동, 부산의 남포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변하고 있는 제주도의 한 마을....월정리는 몇 년 전부터 각종 가게들이 즐비한 제주도의 핫한 명소입니다. 다양한 카페, 음식점, 소품점, 빵집등이 있어 아름다운 바다를 보며 낭만을 부르짖기에 좋은 곳이 되었지요..물론 한적한 분위기를 생각한다면 이곳은 강추가 아닌 비추에 속하는 장소입니다.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때론 아름다운 풍경 보다는 사람들이 더 많이 보이는 복잡한 곳이 되었지요..,그래도 제주도의 핫한 곳이니 한 번쯤은 가보자는 분들도 많긴 합니다.



오늘은 월정리에 있는 무인카페 한 곳을 소개합니다. 무인카페다 보니 가격은 조금 저렴한 편입니다.



거기다 월정리 특유의 아름다운 바다풍경은 덤으로 누릴 수 있어 좋습니다.



무인카페라고 웬지 지저분하다는 생각을 한다면 금물....무인카페로 운영되긴 하지만 수시로 주인장께서 점검을 하는 곳이지요..그런 이유인지 참 깔끔합니다.



무인카페다 보니 셀프로 운영되는건 기본...



돈통도 따로 마련되어 있어 양심껏 넣어야........



참고로 셀프다 보니 자기가 사용한 컵은 직접 설거지는 해야 한다는 점.....



북적북적한 월정리 해변 카페들과 달리 정말 조용합니다. 여유롭게 제주도 바다를 즐기는 것을 원한다면 이런 곳도 괜찮겠죠.



월정리 무인카페....개인적으로 조용하고 깔끔한 분위기라 좋았습니다. 사람과 차들로 넘쳐나는 제주도의 번화가가 되어 버린 것에 비하면 바로 옆인데도 참 달라 보이는 풍경이었습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무인카페라니, 일반 카페같은 분위기에 의외의 특징이 있네요 =) 양심을 따라 행동하는 여행객들만 방문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들고요. 조용하고 편안한 카페 분위기가 참 괜찮을 것 같아요. 친구들과 편히 쉬어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하고요! 제주 월정리로 여행을 떠나면 한번 들러보고 싶은 곳입니다. 소개 감사드리며, 쌀쌀해지는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길 바랄게요!

제주도에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는 사실 초밥 뿐만 아니라 커피도 유명하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텔레비젼 방송 후 너무도 유명한 용초밥에 익숙해지다 보니 대부분 커피의 존재를 잊기도 한다. 물론 용초밥 못지 않은 커피의 라떼아트 솜씨는 가히 작은 테이크아웃 전문으로 하는 카페에서 가능한 일인가 할 정도로 직접 보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초밥군커피씨를 운영하는 인스타 사진 중 캡처 (인스타그램 -@coffeesea_ )



초밥군커피씨는 초밥과 커피를 파는 곳이다. 물론 커피는 테이크아웃으로만 운영한다. 이곳에서 파는 커피음료 독특한 라떼아트...그것은 바로 '생선라떼' 이다. 다양한 생선모양을 아트로 그려 라떼아트로 만들어 준다.



물론 생선모양만 라떼아트로 나오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프렌즈라떼도 유명한 곳이다.



거기다 특별한 날이면 인스타그램 (@coffeesea-)을 통해 다양한 라떼아트를 보여준다.



물론 휴대폰에 있는 사진들을 그대로 캡쳐해 라떼아트로 만들어 내는 솜씨가 좋다.



마치 라떼아트 프린트 같은 느낌에 놀라움에 '좋아요' 를 자연스럽게 누르게 된다.



초밥군커피씨 용초밥



가오나시



스누피



할로윈데이에 선보인 할로윈라떼



키티



사진전시회 열리는 포스터도 똑 같이...



게스트하우스 라떼아트



카카오프렌즈 콘



아이폰 이미지



정말이지 복사기처럼 똑 같이 라떼아트로 만들어내는 것에 대부분 사람들이 감탄을 하고 인스타그램에 '좋아요' 를 누른다.



그 중에서 제일 사람들의 뇌리 속에 인지되어 있는 것은 생선라떼이다. 



우유 고유의 향이 싫다면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도 권해 본다.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 속엔 보는 즐거움이 가득한 라떼아트가 숨겨져 있다는 것은 아는 사람만 아는 비밀이라고 해야 할 듯하다. 아마도 테이크아웃이라는 점에서 대부분 이런 멋진 라떼아트가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하는 일이기에 한 번 라떼아트를 주문해 본 사람들은 그 비쥬얼에 한 번 놀라고 맛에 두 번 놀라고 가격에 세 번 놀란다.  참고로 초밥군커피씨 시그널음료 '생선라떼' 는 핫4,000/아이스5,000 이다.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는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다 보니 음식값도 정말 비싼 편이다. 한끼 식사를 하려면 라면 한그릇도 10,000원이 훌쩍 넘을 정도.. 그렇다 보니 밥값은 자연스럽게 1인 15,000원은 기본으로 생각하고 먹어야 하는 실정이다. 물론 제주도 전체가 다 그런 건 아니다. 사람들이 몰리는 관광지를 제외하고 잘 찾아 보면 저렴하면서도 맛있는 음식들이 많다는 사실...오늘은 단돈 5,000원으로 제대로 된 추어탕을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을 소개 해 본다.



단돈 5,000원하는 추어탕



추어탕 가격이 저렴하다고 찬이 그렇게 부실하지도 않다. 여느 음식점처럼 기본적으로 나오는 찬...... 물론 정갈한 점이 필자의 맘에 쏙 들었다.



추어탕에 넣어 먹는 재피가루(산초가루), 들깨가루



추어탕을 주문하면 보글보글 뚝배기에 나온다. 물론 밥 포함해서 5,000원이다.



가격이 저렴하다고 뚝배기 그릇이 작을거란 생각은 금물...... 생각보다 양이 많다. 약 1.5인분이랄까...



추어탕을 먹기 전에는 재피가루를 넣어 먹으면 더 맛있다.



우거지도 많이 들어 있어 푸짐하기까지 하다. 물론 추어탕이라 몸에도 좋겠지!



가격도 착한데 다음엔 통추어탕을 한 번 먹어봐야겠다. 어라~ 통추어탕 가격도 착하다. 6,000원.......... 추어탕 전문점인데도 이렇게 착하게 운영하다니 놀랍다. 물론 맛도 괜찮다. 아쉽다면 오후 4시까지 가게에 앉아서 먹을 수 있고 그외 시간부터 5시까지는 포장만 가능하다. 제주도에서 추어탕이 단돈 5,000원.....제주도민이 아니고서는 잘 알기 힘든 곳이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