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 원도심에는 다양한 곳들이 있는데요..오늘은 그 중에서 제주도에서 가장 오래된 문구점 한 곳을 소개합니다. 건물만큼이나 독특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문구점..... 오랜시절 정말 대단한 규모였을거란 상상이 현재의 모습에서도 느껴졌습니다.




인천문화당이 위치한 이곳은 제주도 원도심이란 곳입니다. 타지역에서 말하면 구제주도라고 해야겠네요... 문구점 건물은 3층 규모로 지금은 작게 보일 수도 있겠지만 오래전엔 엄청난 규모라는 느낌이 솔솔듭니다.



인천문화당이라고 인천에 있는 문구점은 아니라는 점...여긴 제주도입니다.



옆 모습과 달리 앞 모습은 더 오래된 느낌이 솔솔 듭니다. 참고로 이곳 문구점은 지하도 있으니 대단한 규모라는 생각이....



주변 관공서 뿐만 아니라 학교 학생들도 많이 와서 필요한 것을 지금도 사가고 있습니다. 오래된 건물이긴 하지만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는 문구점이죠.



인천문화당 안으로 들어서면 없는게 없을 정도로 정말 많은 규모의 학용품과 문구재료등이 있습니다.



정말 정말 옛날 것 같은 문구류와 요즘 유행하는 문구류까지 정말 다양하게 비치되어 구경하는데만 시간이 오래걸릴 정도입니다. 물론 구경하러 갔다가 필요한 것들을 하나 둘씩 담다 보면 어느새 바구니는 가득되지요.



정리가 안 된 듯 하지만 나름대로 찾기 수월합니다. 물론 친절한 종업원들에게 물어 보면 잘 찾아 줍니다.



추억의 문구점이라고도 하고 현재 문구점이라고도 하는 인천문화당....세월의 흔적만큼 외관상 건물은 허름해도 그 속엔 정말 알찬 것들로 가득한 문구점이었습니다.


제주도 오래된 문구점에서......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시와 가까운 곳에 위치한 오일장은 제주도에서 나름대로 큰 규모의 오일장입니다. 오일장 열리는 날은 2일, 7일 들어가는 날짜에 열립니다. 시골 오일장처럼 정겨움도 가득하고 무엇보다도 어릴적 시골 장터 분위기와 비슷해 추억 가득한 오일장입니다.



그럼 정겨움이 가득한 제주도 오일장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시골이다 보니 각종 나무 묘종이나 상추등 채소등도 많이 팝니다.



일할때 쓰면 딱 어울릴 모자들도 알록달록 이쁘네요.



민속오일시장에 간 날....유난히 더워서 그런지 야쿠르트 아줌마가 제일 바쁜 듯 합니다.



어딜가나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휴대폰으로 요즘엔 음악을 잘 듣는 편이라 그런지 이렇게 테이프를 보니 반갑네요..역시 시골장터 테이프는 트롯트가 인기죠



운동화 무조건 만원......


유독 제주도에서 많이 나는 고사리....고사리 앞치마까지 파는걸 보니 실감납니다.



오일시장 안 도너츠 가게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네요.



각종 채소, 과일, 반찬코너등 없은게 없을 정도로 다양함이 가득한 제주민속오일장 풍경입니다.



엄마 손 잡고 나 온 아이들이 제일 좋아할 코너.....



화사한 꽃들도 오일시장을 더 이쁘고 활기차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당장이라도 키우고 싶은 물고기들.... 하지만 관리가 힘들다면 구경만으로 만족하시길....



제주도 사는 사람은 다 나온 듯 정말 북새통을 이루었던 오일시장 풍경입니다.



오일시장에서 구경하고 출출하면 짜장면 한 그릇 생각나죠..... 이곳에도 짜장면 가게는 있더라구요.



짜장면 두 그릇의 여유



참고로 맛은 그렇게 보장 못합니다. ㅡㅡ;;



한 시간 정도 구경하고 필요한 것 구입하고 나왔더니 옷에 땀으로 흠뻑 젖었네요...날씨가 갑자기 무더워서 힘든 장보기였네요... 그래도 5일에 한 번 이런 풍경을 접하니 추억 새록새록 나고 좋습니다.


댓글이 없습니다.

4월~ 5월이면 제주도 전역에는 유채꽃이 만발합니다. 어딜가도 유채꽃을 볼 수 있지만 사실 사진으로 인생샷 남기는건 좀 아쉽죠...하지만 오늘 소개할 곳은 그냥 막 찍어도 인생샷 지대로라는거.....어디냐구요...바로 렛츠런팜에 활짝 핀 유채꽃밭입니다. 4월~ 5월에 특히 더 이쁜 유채꽃....참고로 5월 ~ 6월엔 양귀비꽃을 볼 수 있어 완전 굿이라는~



렛츠런팜 유채꽃밭



렛츠런팜 입구에는 트랙터를 탈 수 있는 입장권을 판매합니다. 렛츠런팜 한바퀴 돌면 멋진 풍경을 편하게 보고 싶다면 트랙터 투어도 괜찮을 듯 합니다.  참고로 소요시간 30분...



트랙터에는 약 20여명을 태우고 운행할 수 있으니 단체관광객들은 참고하세요~ 제주목장 올레길 이제 편히 구경하세요~



씨수말이 있는 렛츠런팜



바로 건너편에는 이렇듯 샛노란 유채꽃밭이 쫘~~~악 깔렸어요.



트랙터를 못 탔다면 그냥 걷는 것도 좋긴 하지만 ....꽤 넓은 렛츠런팜...그래서 무료 자전거를 이용하는 분들도 꽤 되더군요..참고로 트랙터 타려면 1인당 3,000원 내셔야 합니다.




4월 ~ 5월초는 유채꽃, 5월 중순부터는 양귀비꽃을 볼 수 있고 7월 ~ 8월은 해바라기꽃을 볼 수 있는 명소입니다. 물론 무료~



봄바람 살랑살랑 부는 날...... 향 가득한 유채꽃밭 어떠신가요?



넓은 대지에 유채꽃이 만발해 사진을 찍어도 인생샷 지대로입니다.



유채꽃밭 곳곳에 의자도 있어 스냅샷도 찍을 수 있어요...이곳에 연인들 사진 찍으러 은근 많이 옵니다.



제주도 어딘가에 가면 유채꽃밭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얼마 안되지만 돈을 지불하고 들어갈 수 있죠...여긴 그냥 들어가도 됩니다. 물론 넓어서 사람들이 많아도 사진 부담느끼지 않고 팍팍 찍을 수 있습니다.



제주도는 어딜가나 유채꽃이 만발~ 하지만 이렇게 넓은 유채꽃밭은 아마도 제주도에서 여기 뿐 일 듯 해요... 물론 봄, 여름, 가을에 다양한 꽃들을 볼 수 있어 이 또한 즐거움이라는~


렛츠런팜에서....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의 봄은 낭만이 가득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딜가나 노란 유채꽃, 청보리가 익어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요즘엔 사진으로 그 모습을 담아 추억으로 간직하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오늘은 봄에 가면 더 아름다운 함덕 서우봉 해변의 사진명소 포스팅 합니다.



청보리가 익어가는 함덕 서우봉



여행 다니기 좋고 걷기 좋고 미세먼지만 없으면 정말 정말 좋은 제주도..... 오늘 동쪽의 한 바닷가를 소개할께요.. 제주도의 동쪽 바다는 대부분 애매랄드빛 색깔입니다. 바다색만 보면 이국적인 모습 그대로지요. 물론 함덕은 아름다운 바다색 뿐만 아니라 서우봉이라는 둘레길이 있어 더욱더 좋습니다.



애매랄드빛을 자랑하는 함덕해변



바로 옆 함덕 서우봉



서우봉 둘레길에는 특별한 사진명소가 있지요. 바로 유채꽃밭과 청보리밭입니다.



산책하기 딱 좋은 계절 봄.....이곳 서우봉에도 사람들이 많이 몰려 들고 있어요.



서우봉 둘레길을 조금만 올라 가면 함덕 해변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데요...정말 이국적인 풍경이랍니다.



정말 아름다운 해변이죠~



약 5분 만 걸어 올라가면 서우봉 둘레길과 산책길이 푯말이 나오는데요... 오늘 소개할 사진명소 장소는 산책길이라는 푯말을 따라가면 됩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유채꽃밭에서 사진을 찍고 있더군요. 바다를 배경으로 노란 유채꽃 풍경이 펼쳐져 정말 아름답습니다.



유채꽃밭이 있는 곳 바로 위에는 청보리밭이 있어요.



청보리밭 올라가다 뒤돌아 보면 이런 멋진 풍경은 덤~



청보리밭 또한 바다를 배경으로 있어 사진찍기 딱 좋아요~



함덕 서우봉 유채꽃밭과 청보리밭은 요즘 스냅촬영하러 일부러 오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함덕 서우봉 둘레길



서우봉 둘레길은 바다를 가까이 보며 걸을 수 있어 낭만과 휠링 두가지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지요.



서서히 청보리가 익어가는 제주도의 봄........ 청보리가 다 익어갈 즈음엔 더운 여름이 오겠죠.... 사계절 중 여행하기 제일 좋은 계절 봄......어떤가요....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추억을 남겨 보시는건 어떨지......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제주도에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토종닭 칼국수가 있는 교례리에 다녀 왔습니다. 교례리는 닭칼국수 뿐만 아니라 토종닭 백숙을 파는 곳들이 즐비한 동네입니다. 예전에 지인들이랑 토종닭 백숙을 먹어 봤기에 이번엔 토종닭 칼국수를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닭칼국수를 먹어 보긴 했지만 여긴 토종닭으로 만든거라 더 관심이 가더라구요.



제주도 토종닭 칼국수



점심시간에 갔더니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대부분 버스로 단체로 오신 분들이었습니다.



여긴 닭칼국수와 바지락칼국수를 팔고 있는데요...따로 음식을 주문시 시간차가 난다고 적혀 있는데 거의 비슷하게 나온 것 같아요.



토종닭 칼국수 부터 나왔습니다. 오잉....생각보다 양이 그리 많지 않네요....닭도 별로 없어 보이고... ㅡㅡ;;;;



참고로 찬은 셀프로 먹을만큼 덜어 먹으면 됩니다.



찬은 김치와 깍두기



국물 아래엔 젓가락으로 건져야 보이는 칼국수가 나옵니다.



토종닭이라고 하는데 서울에서 먹었던 큰 닭 생각만 하고 시켰다가 직접 보니 생각보다 작은 듯한 느낌이.......



왠지 닭죽에 칼국수를 넣어 끓여 준 것 같은 비쥬얼이었습니다. 국물맛은 참고로 닭 국물 보다는 나중에 먹었던 바지락 국물이랑 비슷한 맛...아마도 칼국수에 들어가는 국물은 한 종류처럼 느껴졌어요..



생각보다 닭고기는 작았지만 부드럽긴 했어요...엥......토종닭이면 조금 질겨야 하나?!...... 하하하~ 너무 푹 삶아서 부드러워진 듯...



이건 바지락 칼국수입니다.



바지락 칼국수인데 왠 홍합이......... 조금 당황...... 대부분 바지락 칼국수를 주문하면 바지락만 들어가지 않나요?!....... 하하하~ ^^;;;;;;



하여간 개인적으로 닭칼국수 보다는 바지락 칼국수가 양이 많고 더 낫다는 생각이 ....뭐...국물 맛은 비슷.....



다 먹고 난 뒤 닭 뼈와 바지락, 홍합 껍질...



가격은 토종닭 칼국수는 9,000원이구요... 바지락 칼국수는 7,000원입니다. 참고로 면은 녹차 생면.....그래서 잘 안 익은 듯 느껴졌군요....하하하 ~ ^^;;;



옛날 이 가게 사진을 보니 엄청 작았네요......지금은 큰 건물로 자리도 많아요~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입니다. 제주도에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곳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이 주로 많이 오시는것 같았습니다. ^^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