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이런 단호박은 처음보네!

오랜만에 농산물전용 마트에 들렀다. 요즘 날씨가 포근해서 그런지 각종 채소가 저렴하다. 물론 제철인 감귤도 저렴해 소비자 입장에선 부담이 덜하다. 마트에서 이것저것 구경하며 고르는데 특이한 것이 발견되어 보게 되었다가 한참을 웃었다. '이건 도대체 뭐지?' 어떤 제품인지 설명이 되어 있지 않았다면 한참을 궁금해 했을지도 모른다.

 

 

처음 본 사람들이 더 많을 것 같은 이것의 정체는 뭘까?

 

 

뭔가 닮은 것 같기도 하고.....만져 보면 마치 늙은 호박처럼 단단하다. 이 두 장의 사진으로만으론 알 수 없다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단호박 옆에 있는 것을 보니 뭔가 감이 잡힌다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사실 난 이렇게 단호박 옆에 둬도 도통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가격표를 쳐다 보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바로~바로~ 단호박..즉, 이름하여 땅콩단호박인 것이다.

 

 

이름에 맞게 땅콩 모양을 많이 닮았긴 해도 이게 단호박이라곤 대부분 사람들이 몰랐을 것 같다. 혹시 나만 빼고 다 아는 것은 아니겠지..... ㅡㅡ

 

 

휴대폰카메라를 줌으로 해서 찍어 보니 영락없는 땅콩이다. 자꾸 보아도 웃음이 절로나는 땅콩단호박....참 특이했다. 늙은 호박의 모습도 아니고....그렇다고 기존의 단호박과는 너무도 차이가 나는 비쥬얼에 그저 웃음이 절로 나왔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화분에 이건 머지? "

올 여름보다 비가 더 자주 내리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날씨가 그리 춥지 않아 솔직히 개인적으로 좋다. 어제 저녁을 먹으러 갔다가 재미난 것을 봤다며 한참이나 보고 뭔가를 보고 있던 아내... 자세히 보니 화분에 같이 심어 놓은건 양파였다. 왠지 다른 식물과 같이 화분에 심어 놓으니 나름 재미도 있고 소소하지만 생명력도 느낄 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 털털한 주인장의 모습과 달리 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은 화분의 모습에 미소가 절로 지어졌다.

 

 

다육식물과 같이 심어 놓은 양파의 모습

 

 

참 우습다. 그런데도 왠지 잘 어울리는 이 느낌은 머지?!

 

 

양파에서 싹이 나면 더 어울릴 듯 한데...하지만 아직은 좀 우습다. 음식점 주인장의 위트있게 꾸며 놓은 화분.... 그 속에 재미와 삶의 소소한 즐거움이 숨어 있었다.

Comment +2

동시에 이렇게 많은 개가 자는 건 첨보네!

제주도에서 참 재밌는 모습을 보게 되어 포스팅 해봅니다. 한 동네에 개들이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 즈음 대부분 낮잠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어찌나 평화롭게 땅에 엎드려 잠을 자는지 그저 웃음이 났습니다. 지금껏 살다 이렇게 많은 개들 아니 동네에 있는 개들이 한꺼번에 낮잠을 청하는건 첨본지라 더 그랬는지도 모릅니다.


 

제주도 개제주도 개는 낮잠 중......ZZZZZ

경운기 바로 옆에서 잠을 청하는 개들의 모습 정말 평화롭기까지 합니다. 차가 씽씽 달리는 도로가주변인데도 이렇게 잘도 잡니다.


이건 또 다른 개의 모습


표정이 정말 관건입니다. 어찌나 귀엽게 자는지 이쁘기까지 합니다.


마치 폭식한 이불위에 몸을 맡긴 것 같은 이 표정......

 

주인님의 차같은데... 정말 편해 보이네요. 어찌 이렇게 편하게 자는지....


동네 개들 완전 평화롭기까지.....헉....저기 안쪽 집에 개 보이시는지... 두마리 더 자고 있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


ㅋㅋㅋㅋㅋㅋㅋㅋ

차가 그리 많이 다니는데도 정말 편하게 자는 제주도에 사는 개들... 다 그렇진 않겠지만 제주도에 사는 개들은 왠지 행복한 개들이란 생각이 드는 이유가 뭘까요...메르스때문에 온 나라가 어수선한데 잠시나마 제주도 개의 평화롭게 자는 모습에 미소 지어 봅니다. 참고로 여기 출연한 모든 개들은 제주시 구좌읍 김녕에 있는 개들입니다. ㅋㅋㅋㅋㅋ

댓글이 없습니다.

주차장에서 본 수박 울타리 대박이네!

며칠전 휴일 부산을 출발해 언양~배내골~밀양을 거쳐 오랜만에 아내랑 드라이브를 했습니다. 뭐가 그리 바쁜지 여행이라는 단어를 끄집어 내기가 왜 그리 힘든지 .. 그래도 여행을 가자고 재촉하지 않는 아내가 늘 고맙습니다. 오랜만에 한 드라이브라 그런지 너무도 즐거워하는 아내를 보니 자주 여행을 가지 못한 마음에 내심 미안해 집니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 우린 저녁시간이 다 되어 저녁을 먹고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부산에서 기장으로 넘어 가는 한 음식점에 들렀는데 신기하다면 신기한 장면을 목격해 사진 몇 컷을 찍었습니다.

 

 

울타리에 달린게 뭔지 아세요? 주차장 울타리에 대롱대롱 매달린 이것은 바로 수박입니다. 아마 대부분 사람들이 에게게 이렇게 작은 수박이 어딨어? 라고 하실테구요.. 수박이 땅에서 자라는데 저렇게 울타리에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에 의아하실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물론 다 자란 수박은 아니구요.. 크고 있는 수박입니다.

 

 

하지만 너무도 작은 수박들이 울타리에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이 어찌나 귀엽고 신기하던지요.. 도심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아니 보기 힘든 모습이라 더 신기했습니다.

 

 

지금은 수박이 다 자라고 들어가는 시기인 줄 아는데 이렇게 하나 둘 이제서야 자라는 모습이 너무도 귀엽습니다. 수박이 작을땐 길죽하게 자라는 호박같기도 하네요.

 

 

수박 줄기는 주차장 울타리를 감싸며 잘 자라는 모습이었습니다.

 

 

너무도 앙증맞은 수박... 당장이라도 쪼개어 수박안을 들여다 보고 싶지만 겉모습만 보는 것으로 만족하렵니다.

 

 

헉...이건 또 뭐지....이건 사과네요. 이렇게 작은 사과를 또 어디서 구했는지 테이프로 붙여 둔 것이 더 웃깁니다.

 

 

작은 수박과 작은 사과 왠지 잘 어울리는 풍경이네요. 이건 뭐 100% 연출로 보이지만..

 

 

하여간 주차장이 수박밭이 되어 버린 듯 여기저기 수박이 자라는 모습에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

 

 

이곳에서 제일 큰 수박이지만 아내의 주먹보다 작습니다.

 

 

크게 키워서 먹으려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지만 수박이 주차장 곳곳에서 여유롭게 자라는 모습이 앙증맞고 귀여워 사진으로 담아 왔습니다. 도심에서 보기 힘든 수박 자라는 모습 그저 보는 내내 신기했습니다.

Comment +2

얼마전 포항에 가는 길에 도로에서 본 순간포착입니다.

날씨도 좋고 나들이를 많이 하는 주말이다 보니

역시나 많은 차들이 고속도로 이용을 많이 하시더군요

그런데 한 외제차를 보며 왠지 모를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는..

 

 

대충 눈치를 채셨나요?

외제차에 묻어 있는 뭔가?!..

그건 바로 시멘트라는거...

 

 

도로에서 지나가다 시멘트를 싣고 다니는 레미콘의 역습을 받은 것일까?

아님 주차를 해 놓았다가 테러를 당한 것일까?

사뭇 궁금해지지만 무엇보다도 결과론적으로 어떻게 해야하나 하는 마음이 들더군요.

 

 

외제차를 운전하는 운전자는 더 황당하겠죠...아마도...

 

 

따가운 햇살에 완전 바짝 말라버린 시멘트..

아마도 이걸 어떻게 다 벗겨 낼런지 고민일 듯 합니다.

 

외제차고속도로에서 본 외제차

 

 

점점 멀어져가는 그 모습에 그저 안타까움이 ....

 

 

근데 이 외제차에 묻은 시멘트 제거는 될까요?

어떻게 묻었지하는 궁금증보다

어떻게 차에 묻은 시멘트를 제거할지 그게 더 궁금해지네요..

헉4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예전에 지하주차장에 차를 세워뒀는데 주차장 천장에서 시멘트 물 같은게 떨어지더라고요.
    인터넷을 찾아보니 물로는 안되고 식초를 휴지에 묻혀 붙여둔 후 닦아보라해서 해봤는데 살짝 지워지더라고요~
    MJ.Road 님 차는 아니지만 혹시나 이런 비슷한 상황때 유용하게(?) 대처하시라고 한번 경험담 늘어놔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