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재래시장은 언제나 그렇듯 정이 넘쳐납니다. 시장 한 바퀴를 돌아 보면 어린시절 추억도 자연스럽게 곱씹게 되는 것이 재래시자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먹거리 천국이자 착한가격으로 유명한 서울의 한 망원시장이 그랬습니다. 몇 천원을 가지고도 다양한 먹거리는 기본으로 눈요기 제대로 할 수 있는 곳이었죠.. 오늘은 먹거리 천국 서울 망원동시장 속으로 빠져 보겠습니다.



서울은 지하철등 대중교통이 정말 편리한 곳입니다. 망원시장에 가려면 지하철을 이용하면 수월해요..물론 버스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망원시장에 들어서면 눈에 띄는 것이 바로 카드 간편결제 서비스입니다. 재래시장에 가면 현금만 들고 가야 한다는 선입견을 없애주는 모습이었죠.



물론 카드결제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입구에 마련되어 있으니 눈치 볼 필요는 없어요.



공용화장실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재래시장



다양한 먹거리가 가득한 망원시장은 착한가격으로도 유명한 재래시장입니다.



물어 보지 않아도 쉽게 고를 수 있도록 가격도 표시되어 있습니다. 물론 원산지 표시도 기본...



망원동에서 가장 인기만점인 망원 명품 수제 고로케도 단돈 500원



유치원에서 왔을까요...꼬마손님들도 길게 줄을 서 있는 모습입니다.



고로케도 수요미식회에 나왔을 정도로 망원시장은 맛도 일품입니다.



핫도그도 단돈 1,000원



캬....착하다 착해..... 도너츠 3개 1,000원......이런 가격 참 찾기 힘든데....망원시장은 흔한 풍경입니다.



고로케도 단돈 500원



몇 개씩 골라도 5,000원이 넘지 않은 먹거리.....완전 착한가격에 기분 업되는 재래시장 구경입니다.



그럼 맛은 어떨까.....당연 입에서 슬슬 녹는 정말 추억 가득한 맛이었어요...사진으로 보니 또 먹고 싶을 정도로....



요즘 맞벌이부부나 혼자 사는 분들이 많아서 일까요..... 반찬도 쉽게 구입할 수 있고...



다양한 생선류도 잘 손질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너무 착한 가격에 살게 많다면 망원시장 내 카터기를 이용해서 장보면 편해요... 작은 사이즈라 장보기 딱입니다. 아직도 마트에서 장을 보세요? 망원시장에 한 번 가보세요.... 착한가격에 한 아름 장을 볼 수 있을테니까요..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에 가면 광장시장에 들러 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 이번 서울여행에서 꼭 빼 놓지 않고 가게 된 곳이 바로 광장시장이다. 줄을 서서 먹는다는 재래시장 그 속엔 정말 사람들의 정이 가득 느껴지는 추억 가득한 시장이었다. 서울에서 먹거리의 천국으로 불리는 광장시장 그 속으로 들어가 보자!




서울의 풍경은 제주도와 달리 늦가을의 풍경을 느낄 수 있었다. 아직 단풍 색깔이 푸릇한 것에 비하면 이곳은 마치 초겨울을 연상케 한다.



이번주가 지나면 서울은 낙엽이 우수수 다 떨어져 조금은 거리가 춥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청계천 상가는 일요일이라 그런지 문을 닫았다. 지나가다 본 청계천의 모습은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 중 하나였다.



일요일 문을 닫는 곳이 많아 시장이 할까 걱정했는데 이곳 광장시장에 들어서니 별천지다. 서울거리에 사람들이 거의 보이지 않아 조금 을씨년스럽게 느껴졌는데 광장시장은 국내외 관광객 뿐만 아니라 이곳에 사는 사람들도 식사를 하러 모여 들었다.



시끌벅적한 시장 풍경 참 오랜만이다. 물론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모여 먹거리를 즐기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정말 오랜만에 보는 풍경이었다.



광장시장에 가면 꼭 먹어 보라는 빈대떡...... 가득 구워 놓은 모습이 이색적이다.



빈대떡을 굽는 바로 옆에는 녹두를 맷돌에 가는 모습도 보인다. 왠지 믿음성 가는 그런 느낌이랄까..... 맷돌도 오랜만에 보니 새롭다.



광장시자에서 유명하다는 빈대떡



오늘같이 비오는 날엔 지글지글 튀기듯이 구워내는 빈대떡이 딱인데....



물론 빈대떡 뿐만 아니라 각종 해산물, 분식, 비빔밥등 먹거리도 다양하다.



없는게 없을 정도로 시장 안은 볼거리도 가득했다.



참고로 빈대떡은 앉아서 먹어도 되고 포장도 가능하다.



언젠가 텔레비젼에서 보던 그 정겹던 광장시장의 풍경을 직접 보니 참 정겹고 좋았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 앉아서 먹을 수 없어 우린 포장을 해서 장사를 하지 않는 포장마차 의자에 앉아 먹었다. 빈대떡4,000원



그외 팥죽도 있고...



마약김밥도 있다. 저렴하게 여러 종류 먹기에 참 좋은 광장시장이다.



광장시장에서 유명하다는 육회(비빔밥)도 먹었다.



광장시장에 가니 없은게 없을 정도로 다양한 먹거리가 가득했다. 무엇보다도 저렴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너무 좋았던 먹거리 여행이다. 물가가 상당히 비싼 제주도에 비하면 이곳은 먹거리의 천국이나 다름이 없었다.

 

댓글이 없습니다.

어릴시절 추석 즉, 명절이 다가오면 참 두근거렸던 기억이 난다. 아마도 새 옷을 구입해서 입을 수 있는 날이었고 먹을 것이 넘쳐 나는 날이 바로 명절이었기 때문에 더 기다렸는지도 모른다. 물론 친척들이 와서 용돈을 두둑히 주고 가는 날이면 더욱더 입이 귀에 걸렸던 명절....그 추억은 늘 뇌리 속에 깊이 새겨져 있다. 그런 추억때문일까.... 추석을 앞 두고 찾은 오일장의 풍경은 넉넉함이 가득했다.



풍성한 과일과 먹거리 그리고 사람들의 흥정소리는 어김없이 옛날 시골 장터의 모습이다.



구겨지고 기름진 돈을 거스름돈으로 주지만 그 또한 정이 가득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아마도 명절은 사람의 마음을 넉넉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어서일런지도...



맛있는 간식거리도 사 먹고 필요한 물품도 사고 친척들과 나눠 먹을 음식을 준비하는 과정 또한 오일장의 넉넉한 풍경이 아닐까...



아무리 힘들고 지쳐도 추석을 앞 둔 시장 사람들의 모습은 피곤함이 덜한 듯 하다.



예전처럼 호객행위는 많이 줄었지만 사람사는 냄새는 여전히 물씬 느껴지는 오일장이다.



덤이라는 것이 있어 좋고 대형마트 보다 가격이 저렴해 많이 찾게 되는 재래시장은 여전히 알뜰족들에게 사랑을 받는 곳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남녀노소 누구나 시장의 모습을 각기 다르게 느끼겠지만 한가지 공통점을 찾는다면 재래시장의 풍경은 여전히 사람사는 냄새가 솔솔나고 정감이 가는 그런 곳이라는 점이다. 추석을 앞 둔 제주도 오일장도 그러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