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참 무더웠던 올 여름이다. 8월 중순이 지나가는데도 폭염의 기세가 누그러지지 않을 정도다. 무더위에 잠시 쉬는 날 계곡에서 발으 담그며 휠링을 하기로 했다. 전용 캠핑장이 아니면 취사가 안되는 곳이 많기에 우린 반나절 먹을 것들을 마트에서 사 가지고 갔다. 그 중에서 제일 괜찮았던 먹거리가 바로 전투식량 즉, 즉석해서 원하는 요리를 단번에 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이마트에서 파는 전투식량



계곡 물소리도 좋고 바람도 시원하다.. 이런 곳에서 한 시간만 앉아 있어도 휠링 제대로다.



그래도 휠링도 먹어야 제대로 휠링이지.... 이마트에서 사 온 물만 부어 바로 먹는 고추장 비빔밥을 먹기로 했다. 가격대가 3,000원도 안되는 착한 가격대라 몇 개 구입했다.



안의 내용물은 플라스틱 스푼이 먼저 눈에 띄고...



방부제



참기름과 고추장소스가 들어 있다. 물론 밥도....



참고로 뜨거운 물은 가져가야 한다. 우린 보온물통에 담아 갔다.



각종 채소와 함께 어울어진 밥이다.



여기에 뜨거운 물을 붓고 약 15분 정도 두기만 하면 맛있는 밥 완성!



밥이 다 될 동안 우린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휠링 중....



드디어 15분이 지났다. 자작했던 물은 온데간데 없고 밥이 완성되었다.



그곳에 고추장과.....



참기름을 붓고.....



스푼으로 잘 젓기만 하면 여느 비빔밥집 못지 않은 밥이 완성된다.



햐~~~~ 사진으로 보니 그날의 감동이.....정말 맛있다라는 표현이 절로 나왔다. 마치 시중 음식점에서 파는 듯한 맛이다. 단돈 3,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이런 훌륭한 맛이라니.....



맛있게 식사를 하고 나서 후식으로 블루베리 그래놀라를 먹었다.



이것도 물만 부어 먹는 것......



참고로 찬물도 가능하다는 사실!



물을 적정선에 부은 뒤.............



바로 먹으면 된다. 너무 간단하다...근데...이것도 괜춘하다.... 달달한 맛에 마치 우유를 태운 듯 고소함까지 느껴졌다. 고로 최종 5,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밤, 후식까지 계곡에서 불 없이 편안하게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었다. 산이나 계곡으로 여행가는 분들에게 은근 매력적인 식사가 될 것 같은 생각이 계속 든 이마트 전투식량이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재래시장 보다 대형마트에서 쇼핑하는 일이 잦아졌다. 맞벌이부부다 보니 거의 일터에서 밥을 해결하는 편이다. 간혹 주전부리가 생각날때면 마트에 들러 이것거것 간식거리며 간단히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요기거리를 사 온다. 월요일이라 그런지 마트에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아 오늘은 조금 여유롭게 쇼핑을 즐겼다.



마트쇼핑은 거의 가는 코스만 가는 편인데...오늘은 이곳저곳 샅샅이 구경을 했다. 그러다 발견한 것...... 요즘엔 혼자 사는 분들이 많아서일까... 1인용으로 딱 먹기 좋게 나 온 음식들이 눈에 띄었다.



각종 생선구이에 생선조림....딱 한끼.... 그것도 조리가 다 되어 나 온 상태다. 그냥 전자렌지에 간단히 돌려 먹으면 반찬해결~



생선종류도 다양했다. 고등어, 꽁치, 삼치..........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



딱 요리하기 좋게 손질이 다 되어 나 온 재료들



1팩 기준이 1 ~ 2인 분이다.



컥....나 혼자 수박....후식으로 딱인 수박......혼자 사는 사람들은 수박이 먹고 싶으면 반으로 잘라 놓은 것이나 한 통을 구입해 두고두고 먹는데...이거 딱 좋다.



각종 과일도 종류별로 한 컵...요건 다이어트할때 먹는 것 같다. 뭐.....후식으로도 딱 먹기 좋게 나 온 듯...



개인적으로 이게 제일 눈에 띄었다..



먹기 좋게 다 장만되어 나 온 메론....





사과는 작은 것으로 선택하면 먹을 만큼만 먹게 되니 좋아!




미니 파인애플....이건 완전 재밌다.



소량으로 포장되어 있어 간단히 먹기에 좋을 듯....근데 양이 너무 작음...ㅋㅋㅋㅋ



하여간 혼자 살아도 참 편리해진 세상이란게 마트를 보면 알 수 있다. 물론 맞벌이부부에게도 손질이 다 되어 나오는 재료들은 신세계이긴 하다. 이마트에서 본 1인을 위한 음식....나름 괜찮다는 생각도 들었다. 싸다고 대량으로 구입해 버리는 것이 많은 사람들에겐.....

댓글이 없습니다.

이마트 더블삼각김밥의 내용물은 이랬다

편의점에서 뿐만 아니라 마트에서도 다양한 음식들을 판매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요즘 도시락이나 김밥등 분식이 경쟁을 많이 하다 보니 양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많이 좋아진게 현실이다. 그래서 이젠 어딜가나 먹고 싶은 것을 골라 먹는 재미가 솔솔하게 느껴질 정도다.



이마트에서 직접 만들어 파는 더블삼각김밥 또한 직접 먹어 보니 가성비로는 괜찮은 편이다. (참치&광양불고기)




삼각깁밥 뒷면은 이렇듯 자세하게 재료가 표기되어 있고 유통기한 또한 적혀 있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광양불고기 삼각김밥은 쌀은 국산, 쇠고기는 호주산이다. 조미김은 국산.....냉장보관해야 하고 즉석섭취식품으로 구매한 후 바로 먹어야 한다.



삼각깁밥 뜯는 순서는 사실 알면서도 그냥 대충 막 뜯어서 엉망진창을 만들어 먹는 경우가 있다. 오늘 자세히 한 번 더 보고 깔끔하게 삼각김밥을 이제 먹어 보자.



위의 사진 1번처럼 쭉 중앙을 끝까지 내려와야 하는게 키 포인트다.



중앙을 쭉 뜯었으면 2번 3번 반대방향으로 비닐을 잡아 당기면 된다.




밥이 흐트러지지 않고 김이 찢어지지 않아 꼭 번호대로 숙지해서 삼각김밥을 먹도록....



요런 모양이 나오면 성공~



광양불고기와 참치김밥 간단히 비교해 보니........흠.....광양불고기는 양념장 맛은 완전 불고기맛인데 불고기가 별로 없다. ㅠㅠ



하지만 참치김밥은 먹으면 먹을 수록 참치가 가득했다. 고로 더블삼각김밥 승자는 참치! 사실 이 한종류만 먹어 보고 이게 낫다 저게 낫다라고 단정 지을 수 없다. 복걸복이라고 때론 많이 들어간 속재료가 있기마련이기에....하여간 밥맛도 괜찮았고 속 내용도 이 정도면 충분했다.


제육볶음&치즈닭갈비


물론 가격대비..........가격은 더블삼각김밥이 2,000원도 안한다.

댓글이 없습니다.

10,000원대 이마트피자 비쥬얼에 놀라다

요즘 편의점 도시락이든 마트에서 파는 음식이든 정말 소비자의 마음에 쏙 들 정도로 가성비 최고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무엇보다도 든든하게 배를 채울 수 있을 뿐 더러 맛까지 있으니 알뜰족들에겐 완전 사랑을 많이 받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얼마전 이마트에서 사 먹었던 피자 또한 유명한 피자 못지 않을 정도의 비쥬얼에 맛, 양 그리고 가격까지 저렴해서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이마트에서 파는 피자



제가 이마트에서 구입한 피자는 슈퍼콤비네이션 피자입니다.  일단 크기에 한 번 놀라고 가격에 두 번 놀라고 맛에 세 번 놀라는 이마트피자였습니다.



집에서도 간단히 전자렌지에 2분만 돌리면 갓 구운 피자처럼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슈퍼콤비네이션 피자의 원료는 대부분 수입산입니다. 그래서 가격이 저렴했는지도 모르겠네요..



헉....신한카드 The Best -F 를 신청하면 이마트 피자 5판이 무료랍니다. 오~ 요건 집에 와서 알았습니다......ㅜㅜ



자연산 치즈만을 넣어 직화오븐으로 바로 구운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 피자 .... 더 맛이 궁금해졌습니다.



마트에서 바로 구입했을때 2개 냠냠....집에 와서 또 먹기로 했습니다.



나름 토핑도 많이 들어가 있어 푸짐해 보이는 이마트피자입니다.



전자렌지에 돌릴때는 1개씩 돌려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데우는 방법은 전자렌지 2분만 돌립니다. 단, 오븐일 경우 예열을 시킨 후 180도씨 온도에서 약 4~ 5분 데워 먹으면 됩니다.



전자렌지에 2분 돌렸더니 금방 갓 구운 피자처럼 맛있어 보입니다.



햐~~~ 치즈가 쫘~악.....완전 군침 돌게 만드는 비쥬얼입니다.



물론 맛도 굿...... 가격도 13,000이 안되는 왕사이즈라 두고 두고 먹을 수 있는 간식거리네요. 유명한 피자집 못지 않은 비쥬얼로도 유명한 이마트피자..직접 먹어 보니 대박 그자체였습니다. 이 리뷰는 내 돈 주고 내가 사 먹고 적은 극히 개인적인 생각이 가미된 리뷰입니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피자도 추천합니다. 모양을 보니 토핑도 비슷하고 우선 치즈량이 동네 핒와 다르죠. 크기도 어마 어마 하고...엊그제 먹었는데 11800원인가...암튼 12000원이 안되었어요. 기회되면 그것도 드셔 보세요

시중에 파는 초코파이 더 맛있게 먹으려면?

요즘 오리온 초코파이에서 새롭게 출시한 바나나맛이 첨가된 초코파이가 인기다. 이마트에서 절찬리 판매하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마트 장을 보러 갔다가 한 박스 구입해 왔다. 어릴적 많이 먹었던 초코파이와 어떻게 맛이 다른지도 직접 느껴 보기 위해서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천차만별이라 조금 의구심이 들어서였다. 누구는 맛없다. 누구는 괜찮다란 반응이 나오면서 더욱더 증폭된 바나나맛 초코파이였다.

 

 

예전에 마트에서 제일 많은 사람들이 지나갈 즈음의 한 켠엔 없어서 못 판다는 스낵이 자리잡고 있었는데 이번에 바나나 초코파이가 그 진열대를 차지하고 있었다.

 

 

바나나가 들어 있어 더 부드러워졌다는 이번 초코파이 정말 맛이 궁금했다.

 

 

 

장을 보고 집에 오자마자 출출해 초코파이를 먹기로 했다.

 

 

예전에는 영양성분을 자세히 읽지 않았는데 요즘엔 자세히 보게 된다. 아무래도 요즘엔 웰빙~웰빙하다 보니 더 그렇게 자세히 보게 되나 보다. 칼로리 걱정 되는 분들은 제품을 사기 전에 한 번 더 꼼꼼히 읽어 보길 권한다.

 

 

초코파이 유통기한도 이번에 알았다. 6개월이다. 생각보다 짧은 느낌이 든다.

 

 

 

원물 바나나를 넣어 자연스러운 바나나 맛, 계란과 우유를 넣어 부드러운 식감이라고 적혀 있다.

 

 

하나를 입에  넣으려는 순간....바나나향이 콧끝을 자극한다. 식욕을 억제 못할 정도로 진한 단맛...그리고 맛을 봤다... 음....바나나 우유맛이라고 해야 하나.... 생각보다 더 바나나맛이 강하다. 타제품과 비교하면 안되겠지만 원래 부드러운 초코파이인데 빵도 제법 부드럽다. 하지만 한개를 다 먹기 전에 목이 메인다.

 

 

그래서 예전에 내가 촉촉하게 맛나게 먹었던 기억을 되살리며 전자렌지에 돌려서 먹기로 했다.

 

 

칼로 초코파이를 반으로 잘라서....

 

 

접시에 올린 뒤 전자렌지에 돌려 먹으면 더 달콤하고 촉촉하다. 그런데 난관 봉착....몇 분 돌렸는지 기억이 가물~ 그래서 30초로 먼저 돌려 보았다.

 

 

역시....내 기억은 조금 흐려진 것일까..... 30초는 너무 길었다.

 

 

머쉬멜로우가 줄줄 흐를 정도였고.....

 

 

초코 부분도 조금 탄 맛이 나는 듯 했다. 그래서 이번엔 20초 돌렸다...

 

 

바로...이거다... 20초였다. 20초를 전자렌지에 반을 넣어 돌리니 예전에 내가 먹었던 그 달콤함이 가득하고 촉촉한 초코파이가 되었다.

 

 

스펀지처럼 부풀어 오른 머쉬멜로우....그리고 촉촉한 빵....

 

 

무엇보다도 머쉬멜로우의 당도가 더 높게 느껴지고 빵의 촉촉함과 어울어져 더 맛있는 초코파이가 되었다. 물론 음료를 따로 먹지 않아도 목이 메이는 일 없이 몇 개를 그 자리에서 먹을 정도였다.

 

 

20초 전자렌지에 돌렸을때의 모습....

 

 

딱 먹기 좋고 부드러움이 더 강하다.

 

 

물론 머쉬멜로우의 당도는 그냥 초코파이를 먹었을때랑 3배 정도의 차이가 날 정도로 당도가 높다.

 

전자렌지에 20초만 돌렸을 뿐인데 초코파이의 신세계를 접하는 듯 촉촉함과 부드러움 그리고 당도는 월등이 높았다. 오리온 뿐만 아니라 타제품도 이렇게 전자렌지를 돌려서 먹으면 더 맛있다. 하여간 어릴적 많이 먹었던 일반 초코파이와 색다른 맛에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조금 아쉽다면 가격이 조금 비싸다는 점........ 그래도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라는데 한 번쯤은 먹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이 리뷰는 내 돈 주고 내가 사 먹고 개인적인 생각을 가미해서 적은 후기이다.

 

다음시간에는 몽쉘 초코 + 바나나맛 도전!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