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주문을 하자마자 몇 분도 안되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조금 놀란 눈을 하고 음식 나오는 것을 보니 그제서야 주인장 하는 말씀....... " 포장손님꺼 먼저 드릴께요.." 라고.... 이게 무슨 황당시츄에이션..... 미리 한마디의 말도 없이 음식을 내어 오고 하는 뒷말이 ...... 하여간 미리 먼저 말이라도 했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



뭐.... 그렇다고 다시 해 주세요...... 라고 말하기도 뭐하고....하여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그냥 아무말없이 팥죽을 먹었습니다. 담아 놓은거든 만들어 놓은거든....좋게 생각하며 말이죠...



근데...기분이 영 아니라서 그런지 평소와 맛이 다른 느낌.......참고로 맛은 옛날이나 같긴 해요....마음이 그렇다는 이야기... 하하~



성산가는 길 한번 씩 들려서 먹는 옛날팥죽은 사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곳이라 좋긴 해요...



조용한 시골분위기도 좋고 팥죽도 직접 만들것 같아 맛은 있어요.



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영업시간이라 점심식사 대용이나 참 대용으로 드시면 좋을 듯 하네요. "포장손님꺼 해 놓은게 있는데 먼저 드릴까요? " 물어 보는게 당연한 일인데 말 한마디 없이 몇 분만에 음식을 가져 오는 모습이 그저 씁쓸했습니다. 유명한 만큼 손님을 위한 배려가 조금 더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하루였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서 고등어구이 정식을 먹으려면 보통 얼마를 줘야 할까? 저렴한데는 10,000원부터 시작해서 비싼 곳은 2~ 30,000원은 호가한다. 물론 원산지가 어디인가에 따라 다르다고 하지만 비싼 곳도 원산지를 잘 체크해 보면 노르웨이산이 있는 곳도 있다. 아마도 유명한 제주도 관광지인데다가 고등어나 옥돔이라고 하면 원래 제주도에선 비싼 가격에 먹는다는 선입견이 있기에 그려려니 한다. 하지만 단돈 6,000원에 고등어구이에서 두루치기까지 나오는 정식집이 있다는 사실.....

 

 

6,000원 정식에 고등어구이 + 두루치기가 나오는 백리향

 

 

5월에 갔을때 찍은 사진이다. 지금은 다른 메뉴의 가격이 조금 오른 상태이니 만약 가실 경우에 전화로 확인해 보시길... 단, 고등어구이와 두루치기가 나오는 정식은 6,000원이다.

 

 

정식에 나오는 찬은 정해진 반찬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제철 반찬도 올라 온다.

 

 

찬은 약 6~ 8가지 매일 같은 찬은 아니다.

 

 

두루치기

 

 

고등어구이

 

 

집밥같은 느낌이 있어 좋고 무엇보다도 단골이라서 그런지 주인장의 친절함이 좋다.

 

 

제주도는 이렇듯 잘 찾아 보면 착한가격에 푸짐한 한 상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은근 많다. 물론 제주도민들의 도움을 받아야 잘 찾아 갈 수 있겠지만......^^

 

또 다른 착한 음식점은 어디? ↘ 활광어초밥이 단돈 7,900원 하는 제주도초밥집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 맛집 - 불타는 금요일

제주도에선 한 끼 식사값 즉, 밥값은 보통 7,000~8,000원 선이다. 물론 제주도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음식들은 최소 15,000원은 족히 내야 먹을 수 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언제부터인지 제주도에도 서서히 셀프음식점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물론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음식값은 평소 우리가 먹던 요금의 약 2,000원 정도 빠진다고 생각하면 된다.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민들도 이젠 셀프음식점을 많이 가는 추세다.



수육이 단돈 5,500원?!... 진짜? 조금 의아해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나 또한 직접 가보고나서야 알았으니.....




내가 오늘 소개할 음식점 가게이름은 '불타는 금요일' 이다. 예전엔 음식점 자리에 마트가 있었는데 그게 없어지고 음식점이 생겼다.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모든 것이 손님이 직접해야 한다. 마치 일본의 한 음식점같은 느낌이 솔솔~



원하는 메뉴를 선택한 후.... 카드 결제를 하면 된다. 물론 현금도 가능...



참고로 가격이 이곳엔 너무 착하다. 메뉴 하나에 단돈 5,500원.......단, 요리는 할인특가일 경우에 5,500원이다. 그외 10,000원을 넘기는 메뉴는 없다.



우리도 두 번 갔는데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느낌.....



메뉴를 선택해서 결재를 하면 번호표가 나오는데 그 번호가 요리하는 곳에서 뜨면 알아서 찾아 가면 되는 방식이다. 나름대로 100% 셀프다.



찬도 먹을만큼 알아서 가져가야 한다.



찬도 허접하지 않다. 여느 음식점과 비교해도 오히려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두루치기가 찬으로 나온다. 놀랍니다. 단돈 5,500원에....



무, 콩나물



잡채, 햄반찬



고사리



이곳에 두 번 가 봤는데 나이드신 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았다. 물론 젊은 세대들도 온다. 생각보다 어르신들이 많은 까닭은 아마도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서 먹을 수 있어 그런 것 같다.



처음 방문이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종업원이 자세히 안내해 준다. 친절하다.



주방에서 번호가 뜨면 알아서 찾아 오면 된다. 이건 돔베고기다. 5,500원



여느 돔베고기와 양은 비슷....... 맛은 조금 뻑뻑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김찌찌개 ...양이 상당히 많다. 이건 종업원이 직접 갖다 준다.



밥과 김치찌개 5,500원....물론 찬은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된다.



듬성듬성 크게 썬 고기가 푸짐하다. 여느 김치찌개 집보다 양이 많고 고기가 듬뿍 들어 있어서 놀랬다. 맛은 여느 김치찌개집과 비슷..... 제주도에는 9월 1일부터 음식점에서 가격이 일제히 오른 분위기다. 고로 8,000원을 지불해야 국밥을 먹을 수 있는 현실...... 그렇다 보니 이렇게 저렴한 셀프음식점이 더 각광을 받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셀프라고 불편할거란 생각은 접어둬도 된다. 왜냐 잘 모르면 종업원이 친절하게 안내해주고 원하는 찬을 맘껏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기때문이다. 그리고 이곳에선 밥도 무한으로 먹을 수 있다는 점..... 한 번쯤은 가 볼 만한 착한가격의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이 없습니다.

이런 짬뽕 처음이야! 이름하여..갈비짬뽕

내 눈을 의심하게 한 한 음식을 오늘 소개할까한다. 먼저 갈비가 올라가는 짬뽕이 있다? 없다! 부터 시작해 보고 싶을 정도로 독특했던 짬뽕이었다. 이름하여..... 갈비짬뽕.... 이름만 들으면 왠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느낌이지만 생각보다 괜찮은 맛에 조금 놀랐다.



갈비짬뽕



오후 4시가 조금 넘은 시각에 갔더니 브레이크 타임이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5시부터 저녁장사를 한다고 하니 이내 시간에 맞춰서 가 보았다. 그런데 이미 사람들이 꽤 앉아 있었다.



우린 이 음식점에서 유명하다는 갈비짬뽕과 일반 짜장면을 주문했다.



짜장면이 먼저 나왔다. 오......면이 건강해지는 듯한 색깔이다. 거기다 짜장소스도 나름 괜찮은 맛있었다.



짜장에 들어간 고기도 나름대로 큼직하고...



하지만 눈에 띄는건 갈비짬뽕 뿐......... 정말 신기했다. 사실 주문을 하고 약 30분 정도 기다린 것 같다. 보통 중국음식점에 가면 주문과 동시에 나오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약 10분 내외에 음식이 나오는게 대부분인데 이곳은 조금 오래 기다려야했다.



정말 듣던 소문대로 갈비가 올라가 있다. 이런 신기한 일이...



갈비살도 도톰하고..양도 제법 된다.



이거 원....갈비를 먹으러 온 건지...짬뽕을 먹으러 온 건지 아리송할 정도였다.



짬뽕에 들어간 면도 짜장면의 면과 같다.



가격은 짜장 4,500원, 갈비짬뽕 7,500원이다. 사실 육지에서는 이 가격이 제법 비싸다고 느끼는 가격인데 제주도에선 그려려니 하고 먹게 된다. 왜냐 다른 집도 보통 일반짬뽕 한 그릇에 7,000원~8,0000원 비싸게는 10,000원짜리 짬뽕도 있을 정도니까... ㅜㅜ



하여간 독특한 짬뽕도 신기방기한데....여기선 공기밥을 셀프로 먹고 싶은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다. 물론 공짜로.....



보통 짬뽕이나 짜장면을 먹고 나면 국물이나 소스가 남는데 그곳에 밥을 말아 먹으면 그 또한 별미다.. 무료 공기밥에 오랜만에 추억에 젖어 봤다.



헉.....마지막까지 갈비가....이런 눈물날 정도로 기쁜 일이...^^



식사를 하고 나서 가게 간판을 찍는데 눈에 띄는 메뉴 ....전골짜장면이 있다..오......다음에 이것도 도전해 봐야겠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제주도의 특별한 맛집 -초밥군커피씨

 멋지다. 참 재밌다. 참 맛있다 등 다양한 수식어가 필요한 초밥집이 있다. 제주도 아니 전국에서 유일한 독특한 초밥집이 아닐까...... 오늘은 셀프로 초밥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초밥집을 소개한다. 제주도 용두암 가는 길에 위치한 동네 골목길의 작은 초밥집.... 누가 봐도 이런 곳에 초밥집이 있다는 것에 의아해 한다. 사실 이곳 초밥집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불과 1년이지만 사람들의 입소문으로 인해 서서히 알려지기 시작한 곳이다. 물론 방송도 타지 않았고 유명한 관광지 부근에 떡하니 위치해 있는 것도 아닌데도 점심 시간이 다가 오면 어디서 어떻게 알고 오는지 한 두 사람씩 작은 초밥집에 모여 든다.

 

 

이곳은 광어초밥 전문점이다. 가격도 저렴하지만 무엇보다도 신선한 활어를 직접 주인장이 장만해서 손님상에 내어 주기때문에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다. 하지만 대부분 이곳에 온 손님들은 빨리~빨리 ~ 란 말은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직접 초밥을 만들어 주는 주인장의 정성을 그대로 볼 수 있기때문이다.

 

 

하지만 이집에선 활어 광어초밥이 유명하지만 더 관심을 받는건 바로 셀프로 거대초밥 즉, 용초밥을 직접 손님이 셀프로 만들어 먹는다는 점이다. 커다란 용초밥은 비쥬얼이 특이해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받아 주문과 동시에 만들어져 손님상에 올려지면 대부분 인증샷을 찍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럼 어떻게 이렇게 큰 대형초밥을 먹을까?

 

 

용초밥이 손님상에 나가면 원하는 사람은 인증샷을 먼저 찍을 수 있게 한다. 그리고 손님이 먹기 좋게 회로 썰어 준다. 이렇게 밥따로 회따로로 분리해 준다. 그럼 이렇게 많은 양은 몇 인분일까? 바로 2인 분의 양이다. 두 명이서 용초밥 하나만 주문하면 된다.

 

 

여느 횟집의 회만큼의 풍성한 양에 한 번 놀라고.....직접 만들어 먹는다는 점에서도 한 번 더 놀란다. 물론 최종적으로 그 맛에 반해 버린다.

 

 

용초밥은 3가지 종류를 주문할 수 있다. 백용, 흑용, 쌍용..... 이건 부위별로 구분되어지는 메뉴이다. 백용은 뱃살의 하얀부분.. 흑용은 등살부분... 쌍용은 이렇듯 2개의 대형 초밥이 나간다.

 

 

양이 두개라서 더 많아 보이겠지만 백용, 흑용과 그램(g)이 같기때문에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하다.

 

 

주문 후, 자연스럽게 사진을 찍는건 어느 음식점이나 만찬가지겠지만 이곳은 더 특별해 보이는 비쥬얼의 초밥때문이다.

 

 

쌍용초밥을 분리해서 회를 썰어 줬을때의 모습

 

 

이 또한 직접 손님이 회초밥을 만들어 먹는다.

 

 

용초밥

 

 

사실 이 용초밥은 주인장의 뼈 아픈 사연이 있다고 한다. 제주도와서 초밥집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단체예약을 받았다가 취소가 되어 그 만큼의 양을 초밥으로 만들어서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린 후 사람들의 반응이 뜨거워 만들게 된 초밥이라고 한다.

 

 

노쇼로 인해 만들어진 초밥이지만 지금은 제주도 아니 전국 최초의 거대 초밥 셀프로 만들어 먹는 곳이 되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이다.

 

 

싱싱한 활어 광어초밥이라 맛있다고 소문난 맛집....하지만 지금은 거대초밥 즉, 용초밥의 독특한 비쥬얼때문에 더 관심을 받는 곳이 되었다.

 

 

용초밥을 셀프로 먹는 방법은 의외로 쉽고 재밌다. 젓가락으로 밥따로 회따로 먹는 방법, 비닐장갑을 끼고 직접 회초밥을 만들어 먹는 방법이다. 이건 손님 취향대로 먹는 방법이라 재밌어하고 흡족해한다.

 

 

원하는 밥의 양만큼 밥을 준비하고 생와사비를 올려......

 

 

주인장이 먹기 좋게 썰어 놓은 활광어를 올려 먹으면 된다.

 

 

손님이 직접 만들어 먹는 용초밥

 

 

유명한 관광지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름다운 제주 바다가 보이는 곳도 아니지만 골목길에 위치한 작은 초밥집에서 먹는 초밥은 마치 일본의 한 유명한 초밥집을 연상시킨다. 활어다 보니 다음 날 사용할 수 없는 단점때문에 하루에 사용할 초밥의 양만 준비하다 보니 늦게까지 영업하진 않는다. 한마디로 준비한 재료가 소진되면 마치는 방식이다보니 미리 점심시간에 맞춰 예약을 하지 않으면 못 먹고 돌아가는 사람들도 적잖다. 제주도는 크고 화려하고 유명한 음식점들이 많다. 하지만 작은 골목길에 이런 독특하고 맛있는 초밥집이 있다는 것에 1년 남짓 영업을 한 초밥집이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했다.

 

가게이름 - 초밥군커피씨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준비한 재료 소진시 마감 (단, 포장은 9시 부터 가능)

예약전화번호 - 064-903-1253( 단, 예약은 점심시간만 받음)

용초밥 가격- 2인 분 기준 용초밥 1개 - 15,800원

 

 

Comment +3

  • 초밥이 보는 재미와 만들어 먹는 재미도 있네요~! 회도 싱싱해보여요!

  • 컨셉은 참 재미있는데, 사연은 슬프네요.
    기껏 음식 다 준비해놨는데 노쇼가 나면 피해가 막심한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그에 대한 경각심이 없는 사람들이 좀 있는 거 같아요.

  • 내 손으로 초밥을 만들어 먹는 초밥집이군요!
    정말 재밌는 초밥집이네요~

    고추냉이를 조금만 먹는다든가
    밥 양을 조절해서 먹고 싶을 때 안성맞춤이겠는걸요?

    좋은 음식점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