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주문을 하자마자 몇 분도 안되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조금 놀란 눈을 하고 음식 나오는 것을 보니 그제서야 주인장 하는 말씀....... " 포장손님꺼 먼저 드릴께요.." 라고.... 이게 무슨 황당시츄에이션..... 미리 한마디의 말도 없이 음식을 내어 오고 하는 뒷말이 ...... 하여간 미리 먼저 말이라도 했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



뭐.... 그렇다고 다시 해 주세요...... 라고 말하기도 뭐하고....하여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그냥 아무말없이 팥죽을 먹었습니다. 담아 놓은거든 만들어 놓은거든....좋게 생각하며 말이죠...



근데...기분이 영 아니라서 그런지 평소와 맛이 다른 느낌.......참고로 맛은 옛날이나 같긴 해요....마음이 그렇다는 이야기... 하하~



성산가는 길 한번 씩 들려서 먹는 옛날팥죽은 사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곳이라 좋긴 해요...



조용한 시골분위기도 좋고 팥죽도 직접 만들것 같아 맛은 있어요.



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영업시간이라 점심식사 대용이나 참 대용으로 드시면 좋을 듯 하네요. "포장손님꺼 해 놓은게 있는데 먼저 드릴까요? " 물어 보는게 당연한 일인데 말 한마디 없이 몇 분만에 음식을 가져 오는 모습이 그저 씁쓸했습니다. 유명한 만큼 손님을 위한 배려가 조금 더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하루였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서 고등어구이 정식을 먹으려면 보통 얼마를 줘야 할까? 저렴한데는 10,000원부터 시작해서 비싼 곳은 2~ 30,000원은 호가한다. 물론 원산지가 어디인가에 따라 다르다고 하지만 비싼 곳도 원산지를 잘 체크해 보면 노르웨이산이 있는 곳도 있다. 아마도 유명한 제주도 관광지인데다가 고등어나 옥돔이라고 하면 원래 제주도에선 비싼 가격에 먹는다는 선입견이 있기에 그려려니 한다. 하지만 단돈 6,000원에 고등어구이에서 두루치기까지 나오는 정식집이 있다는 사실.....

 

 

6,000원 정식에 고등어구이 + 두루치기가 나오는 백리향

 

 

5월에 갔을때 찍은 사진이다. 지금은 다른 메뉴의 가격이 조금 오른 상태이니 만약 가실 경우에 전화로 확인해 보시길... 단, 고등어구이와 두루치기가 나오는 정식은 6,000원이다.

 

 

정식에 나오는 찬은 정해진 반찬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제철 반찬도 올라 온다.

 

 

찬은 약 6~ 8가지 매일 같은 찬은 아니다.

 

 

두루치기

 

 

고등어구이

 

 

집밥같은 느낌이 있어 좋고 무엇보다도 단골이라서 그런지 주인장의 친절함이 좋다.

 

 

제주도는 이렇듯 잘 찾아 보면 착한가격에 푸짐한 한 상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은근 많다. 물론 제주도민들의 도움을 받아야 잘 찾아 갈 수 있겠지만......^^

 

또 다른 착한 음식점은 어디? ↘ 활광어초밥이 단돈 7,900원 하는 제주도초밥집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 맛집 - 불타는 금요일

제주도에선 한 끼 식사값 즉, 밥값은 보통 7,000~8,000원 선이다. 물론 제주도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음식들은 최소 15,000원은 족히 내야 먹을 수 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언제부터인지 제주도에도 서서히 셀프음식점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물론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음식값은 평소 우리가 먹던 요금의 약 2,000원 정도 빠진다고 생각하면 된다.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민들도 이젠 셀프음식점을 많이 가는 추세다.



수육이 단돈 5,500원?!... 진짜? 조금 의아해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나 또한 직접 가보고나서야 알았으니.....




내가 오늘 소개할 음식점 가게이름은 '불타는 금요일' 이다. 예전엔 음식점 자리에 마트가 있었는데 그게 없어지고 음식점이 생겼다.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모든 것이 손님이 직접해야 한다. 마치 일본의 한 음식점같은 느낌이 솔솔~



원하는 메뉴를 선택한 후.... 카드 결제를 하면 된다. 물론 현금도 가능...



참고로 가격이 이곳엔 너무 착하다. 메뉴 하나에 단돈 5,500원.......단, 요리는 할인특가일 경우에 5,500원이다. 그외 10,000원을 넘기는 메뉴는 없다.



우리도 두 번 갔는데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느낌.....



메뉴를 선택해서 결재를 하면 번호표가 나오는데 그 번호가 요리하는 곳에서 뜨면 알아서 찾아 가면 되는 방식이다. 나름대로 100% 셀프다.



찬도 먹을만큼 알아서 가져가야 한다.



찬도 허접하지 않다. 여느 음식점과 비교해도 오히려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두루치기가 찬으로 나온다. 놀랍니다. 단돈 5,500원에....



무, 콩나물



잡채, 햄반찬



고사리



이곳에 두 번 가 봤는데 나이드신 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았다. 물론 젊은 세대들도 온다. 생각보다 어르신들이 많은 까닭은 아마도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서 먹을 수 있어 그런 것 같다.



처음 방문이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종업원이 자세히 안내해 준다. 친절하다.



주방에서 번호가 뜨면 알아서 찾아 오면 된다. 이건 돔베고기다. 5,500원



여느 돔베고기와 양은 비슷....... 맛은 조금 뻑뻑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김찌찌개 ...양이 상당히 많다. 이건 종업원이 직접 갖다 준다.



밥과 김치찌개 5,500원....물론 찬은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된다.



듬성듬성 크게 썬 고기가 푸짐하다. 여느 김치찌개 집보다 양이 많고 고기가 듬뿍 들어 있어서 놀랬다. 맛은 여느 김치찌개집과 비슷..... 제주도에는 9월 1일부터 음식점에서 가격이 일제히 오른 분위기다. 고로 8,000원을 지불해야 국밥을 먹을 수 있는 현실...... 그렇다 보니 이렇게 저렴한 셀프음식점이 더 각광을 받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셀프라고 불편할거란 생각은 접어둬도 된다. 왜냐 잘 모르면 종업원이 친절하게 안내해주고 원하는 찬을 맘껏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기때문이다. 그리고 이곳에선 밥도 무한으로 먹을 수 있다는 점..... 한 번쯤은 가 볼 만한 착한가격의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