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서울시청에 볼 일을 보러 갔다가 놀라는 일이 ..... 마치 아파트 담장을 타고 올라간 듯한 조경이 멋지게 입구부터 펼쳐졌다. 처음 봤을때 조경인 줄 알았다. 물론 호기심에 손으로 만져보고 그 놀라움이 배가 되었지만......아마도 각 도의 시청 내부에는 없을 듯한 멋진 조경이었다.



숲에 둘러 쌓인 듯한 서울시청 내부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도 있다.



2018 평창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서울공기 안 좋다고 했던가........ 사실 이곳만 둘러 보아도 휠링되는 풍경이다.



아........스킨답서스이구나.... ㅎㅎ......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내 한 눈에 볼 수 있는 하늘광장으로 고고고~



서울시청 내부 전체가 초록초록하다.



하늘광장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니 더 장관이다.



컥....... 내부와 외부의 차이점...... 탁해 보인다.......물론 이날 공기가 나쁨수준이었다. 맑은 날에 보면 아마도 멋진 서울시내 풍경일 듯....아쉬웠다.



하여간 서울시청 볼 일 보는 내내 초록초록한 식물 덕에 기분은 더 상쾌했다.



높은 빌딩숲으로 둘러 쌓인 서울...... 그리고 많은 차들........ 갈때마다 느끼지만 너무도 바쁘게 살아가는 모습이 그대로 보이는 듯 하다. 조금은 느리더라도 뒤도 좀 보고 살 수 있는 모두의 사회가 되었음하는 생각을 많이 하고 온 하루다.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의 가을 풍경은 고즈넉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정겨움이 가득했다. 덕수궁 돌담길은 가을이면 많은 사람들이 걷는 코스이지만 사실 덕수궁의 가을을 만끽하기 위해 관람하는 분들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간혹 단체 외국인 관광객들이나 수학여행을 온 듯한 학생들이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



덕수궁 가을 풍경



평일 오전........ 덕수궁 돌담길은 한적했다. 그래서인지 더 운치가 있어 보이는 느낌도 들었다.



평창 동계 올림픽을 자연스럽게 알리는 나무에 입혀진 옷들...따스하게 느껴진다.



우리가 갔던 때가 2017 여행주간 기간이라 덕수궁을 관람하는데 반값이었다. 물론 가격할인을 하지 않아도 관람료는 저렴하다.



11월 초의 모습....... 가을 분위기가 만연했다. 지금은 남부지방에 단풍이 완연한데 비하면 참 빠른 가을풍경인 듯....



새소리와 어울어진 덕수궁 가을풍경.....참 좋다.



11월 26일까지 덕수궁 미술관에선 멋진 전시회도 열린다. 완연한 늦가을 풍경과 함께 기억에 남을 전시회 구경도 좋을 듯 하다.



덕수궁 미술관



가을빛이 이런 느낌이겠지....



덕수궁 곳곳 장소에서 전시회도 열리니 멋진 가을풍경도 만끽하고 유익한 전시회도 관람하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듯 하다.



깊어가는 가을 ....해마다 짧게 느껴져서 그런지 더욱더 가을빛이 곱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 서울의 덕수궁 가을 풍경이었다.


덕수궁에서.... 11월 어느날

 

댓글이 없습니다.

다양한 옛 물건들이 가득한 풍물시장은 런닝맨이 다녀가서 더 유명한 서울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예전에 길거리에서 파는 옛 물건들을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했는데 이번에 풍물시장에 가서 재미나게 구경을 잘하고 왔네요... 물론 필요한 것도 몇가지 구입해 인테리어용으로 한 몫 톡톡히 해 내고 있습니다.



풍물시장에 파는 오래된 텔레비젼



서울풍물시장




서울 풍물시장은 생각보다 넓기 때문에 안내도를 잘 보고 가셔야 꼼꼼히 구경할 수 있습니다.  물론 다양한 것도 구경하고 출출할땐 풍물시장 내에 있는 음식점에서 끼니도 해결할 수 있어 좋더군요.



풍물시장 내 런닝맨 촬영지 마크



1층, 2층 구조로 다양한 물품들이 가득했습니다. 물론 정돈된 분위기에 꼼꼼히 구경할 수 있어 좋았구요.



햐...... 이거 완전 오래된 책걸상입니다. 80년대 초 국민학교 다녔던 분들은 다 아실 듯..... 이렇게 작은 의자도 넓었던 어린시절....



수동 인쇄기



요건 시골에서 보던 물건인데...부엌에서 보던 것 같기도 하고...



공중전화



빙수기와 오락기



검정색 전화기 참 오랜만이네요.. '용건만 간단히' 라는 문구가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삐삐도 추억의 물건...



컴퓨터 모니터 정말 두꺼웠네요..ㅋㅋ



생활잡화 코너에 가면 정말 없는거 빼고 다 있을 정도로 다양한 물건이 가득했습니다.



너무 볼게 많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다니다가 발이 아프다면 풍물 고객 쉼터에서 잠깐 휴식도 하시길...



생각보다 젊은 사람들이 많이 없었지만 그래도 재미나게 이것저것 구경했네요.



공예골동품 코너



외국인들도 많이 찾아 간다는 풍물시장은 정말이지 추억의 물건 ...골동품 천국이었습니다.  구경하면서 조금 아쉽다면 가격을 적어 놓지 않아 불편했어요...왠지 사람보고 가격 측정하는 것 같은 분위기라 그 점이 아쉬웠어요.. 그래도 추억의 물건들을 한자리에서 구경하니 재밌긴 하더군요... 런닝맨 촬영을 해서 발디딜 틈이 없이 복잡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조용해 구경하는데는 좋았습니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구석구석 신기한 물건들이 참 많은 풍물시장이네요! 엔티크한 가구들과 소품들이 재미를 주는 색다른 곳인데요. 카페나 인테리어 소품이 필요한 분들에게는 더할나위없이 반가운 곳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방송에도 나온 적 있다니, 더욱 유심히 찾아봐야겠어요 =) 제주 여행을 가게되면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소개 감사드리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