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점심을 너무 늦게 먹어 저녁을 안 먹을까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출출한 기분이 들어 사 놓은 햇반 비빔밥을 먹기로 했다. 사실 얼마전 마트에서 햇반컵반 종류별로 할인을 해 몇 가지 사 놓았는데 이게 제일 오랫동안 버티고 있는 것 같다. 아마도 별로 맛이 없을거란 기대가 조금 더 커서 나중에 먹게 된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햇반컵반 비빔밥



햇반컵반 내용물은 햇반, 나물류, 비빔고추장, 참기름 그리고 숟가락이 들어 있다.



비빔밥 나물



비빔고추장, 참기름



햇반



요....비빔밥 나물은 데우는거 없이 그냥 넣으면 된다. 고로 햇반만 전자렌지에 데우기만 하면 되니 나름 편하다.



데운 햇반에 비빔밥 나물...



고추장



참기름을 넣어 비벼 먹기만 하면 된다.



생각보다 너무 간단하다. 밥만 데우면 되니....



비빔밥은 젓가락으로 비벼야 밥이 으깨지지 않고 골고루 양념이 배이면서 더 맛나다.



단돈 2,500원치고는 나름대로 영양가있는 한끼 식단이다. 물론 조금 아쉽다면 달걀후라이를 하나 올려 먹으면 더 괜찮은 맛이었을텐데하는 그런 마음이 조금 들었다. 하여간 햇반컵반에서 나 온 비빔밥을 직접 먹어 보니 나물을 조금 데우는게 낫게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 갓 지은 밥에 갓 볶은 비빔밥이 조금은 가까이 다가가지 않았을까......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단돈 2,500원에 한끼 식사라니 가히 놀랍니다. 얼마전 마트에 갔더니 햇반이 들어있는 가정식 밥들이 가격 할인에 들어갔다. 이런 기회를 놓칠새라 평소에 자주 해 먹는 음식 위주로 몇 개 구입을 했다. 사실 맞벌이부부다 보니 이른 새벽에 출근할때는 밥을 건너 뛸때가 많다 ....물론 가게에서 조금 늦은 아침을 먹긴 하지만 때론 이른 시간에 깨어 있을때 밥을 먹고 싶을때도 있어 몇 개 샀다.



강된장보리 비빔밥



햇반과 강된장비빔밥이 같이 .....이런거 은근 좋다. 간편해서....



컥.....종류가 참 많다. 별별 음식이 다 나오는 것 같다. 곰탕을 비롯해 카레, 순두부찌개 등등....



일단, 강된장보리 비빔밥 시식부터 해 보기로....은근 기대되었다.



햇반이 들어있는 가정식 비빔밥.........음....진정 맞을까?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는 300kcal



전자렌지 조리방법은 소스와 햇반을 같이 넣어 데워준다. 물론 섞지 않고 개별 포장된 채로.....



참고로 쇠고기와 우렁이를 더한 백설다담 강된장으로 맛을 낸 가정식 비빔밥이라고 적혀 있다.



비닐을 벗겨 내면 내용물은 이렇다.



찰보리밥과 소스



조금 번거로워 보이긴 해도 한 번 해 보면 쉽다. 조리 하기전 절취선은 꼭 자르는 걸로....



물론 밥도 전자렌지에 데운다.



찰보리밥



밥을 빈용기에 붓고 소스를 부어 섞어 먹으면 된다.



밥과 소스가 데워진 것을 이렇게 부어서.....



두부도 제법 많이 들어 있고 집에서 하는 그런 강된장 맛이다.



소스가 많아 조금 짜게 느껴지긴 했지만 평소에 간을 조금만 하다 보니 다음엔 밥을 더 넣어서 먹어야겠다. 맛은 굿!



맛이 있어서 양이 좀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햇반 반그릇 정도 더 밥양을 넣어 먹으면 굿굿굿이겠다. 참 간편하면서도 집에서 먹는 강된장 비빔밥 맛이라 개인적으로 괜찮았다. 단, 간이 조금 세었다는 것이 아쉽!

댓글이 없습니다.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재래시장 보다 대형마트에서 쇼핑하는 일이 잦아졌다. 맞벌이부부다 보니 거의 일터에서 밥을 해결하는 편이다. 간혹 주전부리가 생각날때면 마트에 들러 이것거것 간식거리며 간단히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요기거리를 사 온다. 월요일이라 그런지 마트에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아 오늘은 조금 여유롭게 쇼핑을 즐겼다.



마트쇼핑은 거의 가는 코스만 가는 편인데...오늘은 이곳저곳 샅샅이 구경을 했다. 그러다 발견한 것...... 요즘엔 혼자 사는 분들이 많아서일까... 1인용으로 딱 먹기 좋게 나 온 음식들이 눈에 띄었다.



각종 생선구이에 생선조림....딱 한끼.... 그것도 조리가 다 되어 나 온 상태다. 그냥 전자렌지에 간단히 돌려 먹으면 반찬해결~



생선종류도 다양했다. 고등어, 꽁치, 삼치..........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



딱 요리하기 좋게 손질이 다 되어 나 온 재료들



1팩 기준이 1 ~ 2인 분이다.



컥....나 혼자 수박....후식으로 딱인 수박......혼자 사는 사람들은 수박이 먹고 싶으면 반으로 잘라 놓은 것이나 한 통을 구입해 두고두고 먹는데...이거 딱 좋다.



각종 과일도 종류별로 한 컵...요건 다이어트할때 먹는 것 같다. 뭐.....후식으로도 딱 먹기 좋게 나 온 듯...



개인적으로 이게 제일 눈에 띄었다..



먹기 좋게 다 장만되어 나 온 메론....





사과는 작은 것으로 선택하면 먹을 만큼만 먹게 되니 좋아!




미니 파인애플....이건 완전 재밌다.



소량으로 포장되어 있어 간단히 먹기에 좋을 듯....근데 양이 너무 작음...ㅋㅋㅋㅋ



하여간 혼자 살아도 참 편리해진 세상이란게 마트를 보면 알 수 있다. 물론 맞벌이부부에게도 손질이 다 되어 나오는 재료들은 신세계이긴 하다. 이마트에서 본 1인을 위한 음식....나름 괜찮다는 생각도 들었다. 싸다고 대량으로 구입해 버리는 것이 많은 사람들에겐.....

댓글이 없습니다.

다른 지역에선 코스트코라고 하면 제주도에는 제주시에 '마트로' 라고 하는 대형 마트가 있다. 처음 제주도에 마트로가 생길때만 해도 이곳도 다른 코스트코처럼 회원제로 연회비를 내고 이용해야 하는 줄 알았는데 이곳 제주도에 있는 마트로는 회원제가 아닌 그냥 일반 마트를 이용하 듯이 물건을 구매가 가능해 조금 놀라기도 했다. 오늘은 마트로에서 구입한 저렴한 가격의 피자 이야기를 해 본다.



6,000원도 안되는 피자의 비쥬얼



돌판에 구워 만든 호두& 아몬드 씬피자의 가격은 5,800원 정도한다. 영수증엔 5,750원으로 표기된 것으로 아는데........ 분실해서 대충 가격을 적었다..하여간 6,000원도 안되는 피자라는 사실.....



2~ 3인용 크기의 레귤러 사이즈이다.



돌판오븐에 구웠다는 것에 조금 흥미롭다.



포장지 뒷면에는 맛있게 먹는 다양한 조리법도 있다.



우린 전자렌지를 이용해 데웠다. (5~6분)



오호~ 생각보다 괜찮다.



호두와 아몬드가 상당히 많다. 단돈 6,000원도 안되는 피자에 이런 비쥬얼이라니.....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한 입 먹어 보니 호두와 아몬드가 씹히는 맛이 기가 막힌다. 평소 우리가 피자집에서 먹던 그 느낌 그대로라고 해야 할까...냉동피자의 신발견이다.



도우도 촉촉하니 맛나고 괜찮았다.



단, 얇은 만큼 치즈가 너무 빨리 굳어 버려 질긴 맛을 많이 느끼며 먹어야 했다. 고로 빨리 폭풍흡입을 해야 한다. 천천히 먹고 싶어도 치즈가 너무 빨리 굳어 버려 오히려 처음 그 느낌이 사라지니 그 부분을 참고하셈~ ^^;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 사는 맛이 이런 것이었구나!' 하고 느낀 무인마트...참 정감이 제대로였다. 대형마트를 비롯 조그만 슈퍼에도 자연스럽게 설치된 CCTV.... 하지만 제주도의 어느 시골길에서는 무인카메라도 없고 물건을 파는 사람도 없고 그저 덩그러니 각종 채소와 생필품이 차가 씽씽 달리는 큰 도롯가에 위치해 있다. 물론 운전을 하다 보면 그냥 지나치게 되는 길가라 더 신기하게 다가 온 곳이었다.



무인마트에서 파는 채소



무인마트는 바로 경운기다. 이곳이 바로 가판대도 되는 셈이다.



가격도 착하다. 호박이 작게는 1,000원~2,000원 선이다.



다양한 종류의 채소....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솔솔 드는 것들이다.



농약, 비료 안한 늙은호박은 5,000원



참 저렴하다.



한쪽엔 옷장처럼 만들어 놓은 가판대가 있다. 이곳엔 엣날 추억을 곱씹게 만드는 다양한 물건들이 진열되어 있다.



무인마트 안내문



재밌는 물건들이 참 많다. 요즘엔 점점 잊혀져가는 옛날 물건들도 볼 수 있어 신기했다.



통밀은 다 나갔다. EM원액은 단돈 2,000원 괜찮은 가격대다.



농산물 기념품 무인마트라고 간판도 있다.



물론 차가 씽씽 달리는 도로 옆이 무인마트다.



참 정겨운 모습이기도 하고 양심으로 가게 운영을 하는 것 같아 보기 좋았다. 물론 꼭 필요한 것이 있으면 알아서 계산까지 하고 가니 재밌기도 하다. 종류는 그리 많지 않았지만 간혹 수박, 참외등 과일도 나와 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좋았다. 제주도 ...물가가 비싸고 정신없다는 분들이많다. 하지만 찾아 보면 이런 정감이 가는 무인마트도 간혹 볼 수 있다는 것에 큰 위안을 느끼며 산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