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에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토종닭 칼국수가 있는 교례리에 다녀 왔습니다. 교례리는 닭칼국수 뿐만 아니라 토종닭 백숙을 파는 곳들이 즐비한 동네입니다. 예전에 지인들이랑 토종닭 백숙을 먹어 봤기에 이번엔 토종닭 칼국수를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닭칼국수를 먹어 보긴 했지만 여긴 토종닭으로 만든거라 더 관심이 가더라구요.



제주도 토종닭 칼국수



점심시간에 갔더니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대부분 버스로 단체로 오신 분들이었습니다.



여긴 닭칼국수와 바지락칼국수를 팔고 있는데요...따로 음식을 주문시 시간차가 난다고 적혀 있는데 거의 비슷하게 나온 것 같아요.



토종닭 칼국수 부터 나왔습니다. 오잉....생각보다 양이 그리 많지 않네요....닭도 별로 없어 보이고... ㅡㅡ;;;;



참고로 찬은 셀프로 먹을만큼 덜어 먹으면 됩니다.



찬은 김치와 깍두기



국물 아래엔 젓가락으로 건져야 보이는 칼국수가 나옵니다.



토종닭이라고 하는데 서울에서 먹었던 큰 닭 생각만 하고 시켰다가 직접 보니 생각보다 작은 듯한 느낌이.......



왠지 닭죽에 칼국수를 넣어 끓여 준 것 같은 비쥬얼이었습니다. 국물맛은 참고로 닭 국물 보다는 나중에 먹었던 바지락 국물이랑 비슷한 맛...아마도 칼국수에 들어가는 국물은 한 종류처럼 느껴졌어요..



생각보다 닭고기는 작았지만 부드럽긴 했어요...엥......토종닭이면 조금 질겨야 하나?!...... 하하하~ 너무 푹 삶아서 부드러워진 듯...



이건 바지락 칼국수입니다.



바지락 칼국수인데 왠 홍합이......... 조금 당황...... 대부분 바지락 칼국수를 주문하면 바지락만 들어가지 않나요?!....... 하하하~ ^^;;;;;;



하여간 개인적으로 닭칼국수 보다는 바지락 칼국수가 양이 많고 더 낫다는 생각이 ....뭐...국물 맛은 비슷.....



다 먹고 난 뒤 닭 뼈와 바지락, 홍합 껍질...



가격은 토종닭 칼국수는 9,000원이구요... 바지락 칼국수는 7,000원입니다. 참고로 면은 녹차 생면.....그래서 잘 안 익은 듯 느껴졌군요....하하하 ~ ^^;;;



옛날 이 가게 사진을 보니 엄청 작았네요......지금은 큰 건물로 자리도 많아요~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입니다. 제주도에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곳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이 주로 많이 오시는것 같았습니다. ^^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