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영화 ' 국제시장' 여파로 문을 닫은 '꽃분이네' 가게 지금은?

오래된 골목이나 건물이 영화에 한번 나와 흥행하게 되면 대부분 덩달아 상가도 활성화되고 주변도 새롭게 단장해 오히려 득을 보는 경우가 많은데 이와 반대로 영화의 흥행으로 인해 오히려 가게 문을 닫는 경우가 생기는 일이 있어 방송에서도 관심을 가지는 부분입니다. 부산 국제시장내에 있는 한 가게는 꽃분이네로 유명해진 탓에 하루 10만명이 찾는 관광명소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 와 오히려 사진만 찍고 가는 장소가 되어 버렸고 실제 매출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거기다 영화의 흥행으로 인해 비싼 임대료에 권리금까지 붙은 상황으로 도래 지금은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얼마전 국제시장에 갔다가 본 꽃분이네 가게 주변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그럼 온 국제시장 전체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룰까? 아닙니다. 유독 이곳만 사람들이 몰려서 장사진을 이루었습니다.

 

꽃분이네 가게에만 몰린 사람들 모습

 

정말 영화의 여파가 대단하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한 모습입니다.

 

국내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도 이곳 꽃분이가게가 있는 곳으로 와서 기념촬영을 하고 갔습니다.

 

중국인들과 일본인들의 관광코스가 되어 버린 국제시장 꽃분이네

 

가게 바로 앞에는 포토존까지 마련되어 있어 마치 이곳이 영화1번지 거리처럼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발디딜틈 없이 북적이는 꽃분이네 가게 앞

 

지금은 영화의 흥행 여파로 인해 꽃분이네 가게는 문을 닫은 상태였고 매주 금, 토, 일 오후 4시에 공연을 하는 장소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영화에서 나 온 꽃분이네 가게가 된 이 곳은 도대체 뭘 파는 곳일까? 이곳은 원래 계절상품을 파는 잡화점입니다. 하여간 영화의 흥행으로 대박나는 가게가 있는가 하면 이렇게 문을 닫는 경우도 있어 지금 부산 국제시장에선 장안의 화제입니다.

Comment +3



얼마전에 사랑하는 아내와 국제시장에 갔습니다.
국제시장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갈때마다 느끼지만 변한게 별로 없어 참 좋습니다.
결혼하기전에 유달리 남포동에서 데이트를 많이 하다보니 국제시장, 깡통골목은
이제 부처님 손바닥처럼 환히 볼 정도랍니다.
국제시장에 간 날은 다행이 날씨가 그리 춥지 않아 다행이었지요.
이것 저것 신기한 물건도 구경하고, 먹자골목에서 맛난 것도 먹고..
그리고 아이쇼핑까지 몇 시간을 구경하고 돌아 다녔답니다.



" 자기야.. 이거 좀 봐봐~~"
아내가 크리스마스 용품파는 가게에서 눈을 떼지 못하더군요.
" 이번 크리스마스엔 트리 작은거 하나 만들까?"
아내는 무척 설레이는 목소리로 말을 하였습니다.
늘 많은 것을 해주지 못해 미안한 저였지만..
아내가 원하는 것(작은 것!)은 해 주고 싶은게 제 마음..
난 아내가 사고 싶은 것들을 사고 오라며 흐뭇한 미소를 머금어 보였습니다.
내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가게안에 들어가는 아내의 뒷모습이
마치 어린 소녀같아 마냥 이쁘더군요.




어때요~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인형들이죠.
산타할아버지의 모습이 제일 멋지네요.




와~ 주렁 주렁 달린 인형들을 보니 크리스마스가 며칠 남지 않은 듯 느껴졌습니다.



국제시장 골목에 있는 크리스마스용품가게.





국제시장 곳곳을 구경하니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군요.
물론 간만에 부부가 함께 한 외출이라 그런지 아내도 정말 좋아했습니다.
가게 곳곳에 크리스마스 풍경이 더욱더 데이트를 무르익게 만들더군요.



여기는 국제시장 구제골목.



이곳에서는 옷을 한번도 사지 않았지만..
볼때마다 느끼는거지만 나름대로 유행에 맞는 옷들이 즐비하다는 것을 느꼈답니다.



잘 다려진 옷들이 단돈 5,000 냥!
ㅎㅎ...



구제는 아닌데 양말이 1,000 냥..
정말 싸죠.
우리도 이곳에서 겨울용 양말 10켤레를 장만했습니다.
ㅎㅎ..



" 자기야..이거 너무 이쁘다.."
" 그래..하나 사라.."
올해 유행하는 머플러라고 하면서 꼭 사야한다나~ 어쩐다나~
그래도 백화점에서 막무가내로 사 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니 선심 쓰는 척 하나 사 줬습니다.
ㅎㅎ..




국제시장을 구석 구석 돌아 다니다 벌써 해질무렵이 되었네요.
길거리에 노점상들은 하나 둘 전등에 불이 켜지고..
사람들의 발걸음이 갑자기 빨라지는 느낌이더군요.
겨울이 되니 모두들 일찍 집으로 들어가려는 모습들이었습니다.
그래도..
아내와 오랫만에 외출이라 조금은 넉넉한 마음으로 구경을 더 하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어떠세요?
부산 국제시장에도 크리스마스 느낌이 물씬 나지 않나요.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부산에 사시는군요. 부산에 한번도 가본적은 없지만, 정말 가보고 싶어요.
    여자분들은 크리스마스 다 좋아하시는거 같아요. 괜히 설레고 그래요 ㅋㅋ
    크리스마스 느낌 물씬 나는게 한국으로 달려가고 싶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