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남대문시장에는 볼거리도 많고 살 것도 많지만 그 중에서 맛있는 음식점들이 곳곳에 숨어 있다는 사실.....잘 찾아보면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체험 삶의 현상, vj 특공대, 생활의 달인 등 다양한 방송에서 방영된 음식점을 오늘 소개합니다. 물론 저렴한 가격도 많은 사람들이 다시 찾게 만드는 또 다른 비결이기도 하지요.




방송에 나와 더 유명해진 만두국



남대문시장에 위치한 가메골 손 왕만두, 칼국수집입니다. 오전부터 직접 만든 만두가 가득합니다. 김이 모락모락 정말 한겨울엔 이 보다 좋은 먹거리는 드물 듯요...



가격대는 여느 음식점과 비슷하게 느껴지겠지만 직접 수제로 만두를 빚는다는 점에서 더 저렴하게 느껴집니다. 우린 칼국수와 만두국을 주문했습니다.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공간은 2층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테이블은 약 4 ~ 5개 정도....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제법 양도 많습니다.



양념 다대기는 김 바로 아래 있어요....그냥 육수만 마셔도 진하니 맛있더라구요. 물론 양념을 잘 섞어서 먹으니 얼큰함까지 갖춘 칼국수입니다.



얼큰함에 속까지 확 풀리는 느낌....물론 술을 마시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시원함...



찬은 김치 하나이지만 이것으로도 만족합니다. 칼국수에 이만한 반찬은 없잖아요..참고로 만두도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알차고 맛있었어요....



포장도 가능하지만 개인적으로 직접 앉아서 먹는데 더 낫다는 생각이....뜨끈한 국물이 있는 칼국수와 각종 다양한 만두 다음에도 이곳을 지나면 먹어야겠습니다. 가격대비 참 맛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단, 아쉽다면 서비스가 좀.....^^;;;;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 한 복판에 위치한 익선동은 예전부터 한옥집이 많은 곳으로 유명하다. 그래서일까.... 서서히 변화의 물결이 이는 가운데에서도 한옥집의 구조는 그대로 있지만 요즘 시세에 맞게 리모델링해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같이 공유하는 장소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지도 모른다.




익선동 한옥길에서 만난 한 가게... 벽을 잘 활용해 인테리어 효과를 내고 있다.



오래된 집의 한 모습....뜨끈한 아랫목이 자연스럽게 생각나게 하는 집이다.



방음이 잘 안되긴 해도 오래전 사람사는 냄새가 솔솔나는 그런 풍경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한옥길을 걷다 보면 다양한 가게들을 만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만화가게와 오락실이 눈에 들어 왔다. 마치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도 솔솔 들면서 오래된 골목길 속에 위치해 있어 더 정겹다.



80년 대의 한 동네의 모습을 보는 듯.......



오래된 골목길, 오래된 집.... 그 속에서 현재의 인테리어를 접목해 더욱더 친근감있게 다가 오는 익선동 한옥길이다.



각종 소품을 파는 가게



한옥길은 이렇듯 걸어 다니는 내내 정겨움이 가득한 곳이었다.



과거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익선동 골목길 또한 이곳의 매력이다.



점점 편리함으로 변해가는 익선동 한옥길은 이제 시대에 맞게 변해가고 있었다. 물론 세련미와 잘 조화롭게...........


익선동 한옥길에서....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수요미식회에서 만두로 유명한 편의방은 만두도 맛있지만 짜장면과 짬뽕 또한 기가 막히는 맛이었습니다. 홍대와 가까운 곳에는 수요미식회 나 온 카페나 레스토랑 그리고 중국음식점이 즐비해 골라 먹는 즐거움까지 있어 좋더라구요... 물론 학교 주변 치고는 가격대가 그리 싸지 않는 단점도 있긴 하지만 방송에 나 온 만큼 맛도 보장되어 개인적으로 괜찮은 것 같습니다.




편의방 짜장면



처음에 편의방으로 들었을때 편의점인 줄 알았습니다. 편의점이 수요미식회에 나왔나하는 생각이..ㅋㅋㅋ 하지만 중국음식점입니다.



수요미식회에서 나 온 메뉴는 수제만두입니다. 대부분 생선만두를 많이 주문하더군요...우린 식사를 해야 할 상황이라 다음에 기회 있을때 만두는 먹기로 하고 짜장면과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참고로 짜장면은 볶음짜장으로 주문....



3시 조금 넘은 시각이라 가게 안은 조금 한산했습니다.



원산지 표기도 잘 되어 있습니다.



메뉴를 주문하니 단무지와 김치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같이 나 온 짜장면과 짬뽕



짜장면은 해물로 가득했습니다. 물론 면발도 생각보다 맛있어서 기분 좋게 짜장면 한 그릇 뚝딱했지요.



맛도 있고 양이 푸짐했던 짜장면



그런데 이곳 편의방에서 만두만 맛있다고 소문이 난 줄 알았는데...이거 웬걸.....짬뽕 장난이 아닙니다. 어찌나 시원하고 맛있는지 놀라울 정도였어요....지금껏 먹었던 짬뽕국물맛과 차원이 다릅니다. 정말 속이 확 풀릴 정도로 시원 그자체입니다.



가격대비 해물의 양도 푸짐하고 채소도 많았습니다. 물론 면발도 맛있었어요.... 지금껏 먹어 본 짬뽕국물과 많이 차이나는 그런 시원한 느낌의 국물 그자체였습니다. 다음에 갈때는 수제만두랑 짬뽕 두가지로 샤샤샥 먹어야겠습니다. 짬뽕 짱!





Comment +2

제주도에서 웅장하면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약천사를 직접 가 보니 정말 말 그대로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멋진 사찰이었습니다. 제주스런 느낌과 고즈넉한 사찰의 느낌이 고스란히 온 몸으로 느끼고 올 수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약천사는 서귀포에 위치해 있고 서귀포시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어 여행을 하면서 잠깐 들리기에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분수에 무지개가 드리우니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국적인 사찰 약천사



약천사 입구에는 주차장이 따로 있으니 무료로 주차가 가능합니다. 주차를 하고 조금 걸어 가다 보면 여기가 제주도가 맞는지 착각이 갈 정도로 웅장한 자태의 사찰 곳곳을 볼 수 있습니다.



시원하게 뻗은 야자수가 더욱더 이국적인 정취를 느끼게 합니다.



분수에 핀 무지개 은근 분위기 있더군요. 제법 큰 분수였는데 무지개가 양쪽에 다 피어 있어 아름답기까지 했습니다.



약천사 대웅전 올라가는 길



신년에 가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약천사 대중전에 모여 있었습니다.



직접 종을 칠 수 있는 기회까지 있었던 약천사...조금 독특한 풍경 중에 하나였습니다.



제주도 사찰은 다른 지역의 사찰과 달리 넓은 규모에 마치 잘 꾸며진 정원의 한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아름다운 느낌까지 받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조용한 사찰 분위기는 더욱더 심신의 안정을 주는 것 같아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제주도 여행 다녀왔는데 한 번도 못들어본 곳이네요. 굉장히 경치도 좋고 가볼만할 것 같아요~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달콤한 초코릿이 마구마구 댕길때 찾고 싶은 카페라도 해도 과언이 아니다. 초코릿 덕후라면 너무도 사랑스런 카페 바로 명동 중심가의 카카오그린이다. 인스타나 페북에 너무도 잘 알려진 곳이라 쉽게 찾을 수 있겠지하고 갔다가 간판이 너무 작아 조금 헤맨 그런 곳...그래도 맛있는 디저트를 먹을 생각에 길 찾다가 헤맨 기억은 지워져 버렸다.



카카오그린에서 유명한 디저트





연말 한창 들뜬 기분에 가서 그런지 카페 안에 들어서니 왠지 더 설레었다.



거기다 아래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해 있어 분위고 짱...



오호~ sns에 해시태그해서 올리면 레드망고 요거트 아이스크림까지... 이런거 너무 좋다.. 흐흐흐 ~



조용한 새해와 달리 참 북적거렸던 명동의 밤거리.



어느 지역이나 번화가엔 중국인들이 점령한 듯....그래도 사람 많으니 연말 분위기나고 좋았다.



카카오그린 카페 내부...상당히 넓었다. 물론 중국인들의 조금 시끄러운 대화에 신경이 거슬렸지만 분위기가 좋아서 이해할 수 있었다.



춥거나 몸이 피곤할때는 달콤한 디저트가 딱이다. 초코릿이 듬뿍 들어간 빙수가 온 몸을 녹여 주는 듯 하다. 너무 달콤해 그저 기분이 룰루~ 랄라다. 초코릿 덕후들은 꼭 이곳에 들러 초코빙수를.......



어찌나 맛있던지 자꾸만 손이 간다.



초코릿이 듬뿍 들어간 빙수 한 접시를 하고 나면 온 세상이 아름답게만 보인다. 그만큼 넉넉한 마음이 된다는 사실...ㅋㅋㅋㅋ



참고로...이곳은 커피도 직접 로스팅해 내려 주기때문에 맛있기로 소문나 있다. 커피 한 잔과 초코릿빙수의 한겨울에 조금 아이러니한 조합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괜찮았던 선택이었다. 명동에서 맛난 주전부리도 먹고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시면 마치 명동을 다 즐긴 듯 한 기분이 들지 않을까...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