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이곳에 가면 자연스럽게 책을 보며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앞만 보고 열심히 달리는 현대인들에게는 도심 속의 오아시스같은 도서관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책으로 둘러 쌓인 여느 도서관과 마찬가지로 생각하겠지만 직접 가보면 마치 미술관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아름다운 도서관이다.

지하철을 타고 내려 조금만 걸어가면 별마당도서관을 만날 수 있다.

별마당도서관 입구

멋진 도서관이어서일까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책을 보기도 하고 사진을 찍으며 기념촬영을 한다.

간혹 누군가를 기다리는 약속 장소이기도 하다.

별마당도서관은 2층까지 오픈된 상태에서 더 넓게 보인다.

2층 별마당도서관의 모습

2층에서 내려 다 본 별마당도서관 모습

많은 책들이 진열된 모습이 마치 커다란 예술적 가치를 느끼게하는 그림처럼 보인다.

지금껏 많은 도서관을 다녀 봤지만 이렇게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곳은 이곳 별마당도서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