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제주도에는 참 희한한 카페들이 하나 둘 생기고 있는 추세입니다. 평소 우리가 길거리나 행사장에서 봤던 구운호떡 ᆢ한 번쯤 드셔 보셨을텐데요. 이젠 길거리가 아닌 카페에서 만날 수 있다는 사실 ~

이곳은 벨롱장이 열리는 유명한 세화해변입니다. 해변에서 골목쪽으로 들어 가다 보면 작은 카페 하나가 보이는데 그곳이 바로 구운호떡카페입니다.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는 메뉴판을 보고 구운호떡 사러 들어 갔어요.
🏃‍♂️

가게 안은 생각보다 넓진 않지만  카페 분위기는 났습니다. 메뉴는 구운호떡 뿐만 아니라 커피등 음료도 있었어요.  호떡 두 개를 테이크아웃 해 달라고 하고 잠시 테이블에 앉아 기다렸습니다.


골목에 위치해 있어 그런지 차들이 많이 다니더군요. 뭐 사실 바깥풍경은 그냥 동네 골목길ᆢ

밖은 좀 어수선해도 가게 안은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더군요.

주문 후 바로 만든다고 해서 그런지 시간은 10분 정도 걸린듯 합니다.

간식으로 간단히 먹기위해 포장해 달라고 했더니 포장지 귀엽네요.

구운호떡의 비쥬얼은 이렇습니다. 행사장에서 봤던 그 호떡과 비슷해 보이긴해도 맛은 차이가 나더군요. 이게 더 촉촉한 느낌이 더 ᆢ

🤤

일반 구운호떡이랑 감귤 구운호떡ᆢ달콤함 보다 시큼한 맛이 많이나서 조금 당황ᆢ갠적으로 일반 구운호떡이 낫더군요ᆢ

기름 호떡이 아닌 구운호떡 좋아하시면 한 번쯤 가 볼만 합니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