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제주도 30년 전통을 자랑하는 순두부는 이렇습니다.

제주도에서 유명한 순두부집을 예전에 칠성통에서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오늘 우연히 점심을 30년 전통을 자랑하는 '신해바라기'라고 쓰여진 2호점을 가서 먹었습니다.

우왕ᆢ순두부 장사로 건물을 올리신것 같네요. 1층은 신해바리기 2호점 순두부집이고 위의 건물이름도 '해바라기'네요. 요즘엔 이렇듯 오랫동안 사랑받고 장사를 하다보면 건물 세우는게 제주도에선 흔한 일인듯 합니다.

오래되고 유명하니 2호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더군요. 우린 순두부 2개 주문했습니다. 순두부 주문시 순한맛, 매운맛, 아주매운맛을 원하는대로 말씀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찬은 셀프로 갖다 먹어야 합니다. 순두부 주문하면 밥이랑 순두부만 나옵니다. 가격은 7,000원입니다. 타지역과 달리 비싼 편이지만 그래도 제주도 물가 즉, 음식값이 워낙 비싸 이건 그냥 평범한 한 끼 수준입니다  ㅡㅡ;

7,000원 순두부 주문하면 딱 이것만 갖다주니 당황하지 마시길 ᆢ 😅

우린 아주매운맛 순두부

찬은 셀프로 담아와서 식사 시작 ᆢ

오랜 전통만큼 순두부 내용물은 많은 편입니다. 물론 타지역처럼 해물은 없고 갈아 놓은 고기가 들어갑니다. 조금 뻑뻑할 수 있지만 고기 좋아하신다면 한 번쯤 드셔 보셔도 괜찮을 듯 합니다. 순두부로 30년 전통이니 순두부만 많이 들어도 흡족해지는 음식점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