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제주도는 여행객들이 많이 오다 보니 전화예약으로 가는 곳들이 많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비행기를 타고 오다 보니 정확한 시간 맞추기 어렵다는 이야기도 있고 예약하시는 분들이 이곳저곳에 예약을 해 놓고 당일 원하는 곳으로 식사를 하러 간다는 소문이 자자합니다. 그렇다 보니 대부분 음식점들은 예약을 받지 않더군요. 물론 예약만 받아 운영하는 당찬 사장님도 있긴 하지요.. 오늘은 ' 맛 있으면 내 덕 맛 없으면 네 기분 탓' 이라는 마인드로 운영하는 한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가게이름- 밥깡패



이곳은 전화예약은 따로 받지 않고 가게 오픈 전에 가게에 와서 예약을 하고 가는 시스템입니다. 물론 예약을 하고 난 뒤 예약한 시간에 현장에 없으면 취소가 되는 셈이죠.. 우리도 오픈 시간 전에 가서 예약을 하고 다시 갔습니다..



가게 오픈 전이라 손님 없을때 가게 내부 사진 몇 장 찍었습니다.



내부에 들어 가면 음식점 분위기가 나지만 밖에서 보면 가정집 같은 느낌이 많이 듭니다.



밥깡패 포토존



이곳엔 주차장이 따로 없어서 알아서 주차를 해야 합니다. 물론 주차를 절대 하지 말아야 하는 곳도 명시되어 있으니 참고하세요.



예약을 하고 밖에서 한 컷..



그리고 시간에 맞춰 다시 음식점으로 향했습니다. 



우린 이곳에서 유명하다는 메뉴 두가지를 선택했습니다.



커리 가격은 다른 곳 보다 약 2,000원 정도 비싼 편입니다. 밥깡패 시그니처 메뉴 해녀 파스타는 1인 분에 23,000원입니다. 참고하세요. 사실 전 2인 분인줄 알고 갔습니다. ㅜㅜ



찬은 정말 단초롭습니다.



주방 안은 오픈 주방이라 나름 깔끔한 편이었습니다.



예약 시간에 맞춰 쏙쏙 들어 오는 손님들



우리가 주문한 해녀 파스타입니다.



비쥬얼 참 좋습니다. 검정색 접시 위에 하얀 크림스프라 색감이 잘 나왔습니다.



여기서 잠깐! 해녀 파스타 사진 찍을때 대부분 해냐 파스타만 찍어 올려 엄청 많아 보이지만 사실 작은 접시입니다. 전화기 비교 해 봤습니다. 그렇다 보니 양이 딱 1인 분..... 고로 왠지 비싼 느낌이 쏴~~~~~~~~




오히려 전 커리가 낫더군요...



2인 분의 양인 줄 알고 이것만 주문했다면 아마도 배가 많이 고팠을거예요.... 이거 이거 1인 분의 양이니 두 개는 주문하셔야 식사 후 배가 고프지 않습니다.



전복 요것도 아주 작은거..... 그래도 그 유명하다고 인스타 , 페북, 블로그에서 난리나서 .... 먹은 것만으로 만족요~양은 많이 부족하니 참고하세요.



식사를 마치고 계산을 하러 카운터에 갔더니 왠 액자가 똭!!!! ' 맛 있으면 내 덕 맛 없으면 네 기분 탓 ' ..... 다른 음식점 어디가나 이런 문구는 처음 본지라 당황스럽더군요... 그런데 갑자기 계산을 하고 난 뒤 영수증을 주면서 주인장 하는 말..... " 왜.. 기분 나쁘셨어요? " 이러시더군요...뜨아...... 그냥 웃고 말았지만 참 당황하게 만든 주인장의 한마디였습니다. 하하하~~~ 손님에게 그런 말 하지 않았음 더 좋았을텐데....쩝.....  그래도 맛은 그닥 나쁘지 않아서 미소로 답했습니다. ^^;;;;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