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시와 가까운 곳에 위치한 오일장은 제주도에서 나름대로 큰 규모의 오일장입니다. 오일장 열리는 날은 2일, 7일 들어가는 날짜에 열립니다. 시골 오일장처럼 정겨움도 가득하고 무엇보다도 어릴적 시골 장터 분위기와 비슷해 추억 가득한 오일장입니다.



그럼 정겨움이 가득한 제주도 오일장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시골이다 보니 각종 나무 묘종이나 상추등 채소등도 많이 팝니다.



일할때 쓰면 딱 어울릴 모자들도 알록달록 이쁘네요.



민속오일시장에 간 날....유난히 더워서 그런지 야쿠르트 아줌마가 제일 바쁜 듯 합니다.



어딜가나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휴대폰으로 요즘엔 음악을 잘 듣는 편이라 그런지 이렇게 테이프를 보니 반갑네요..역시 시골장터 테이프는 트롯트가 인기죠



운동화 무조건 만원......


유독 제주도에서 많이 나는 고사리....고사리 앞치마까지 파는걸 보니 실감납니다.



오일시장 안 도너츠 가게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네요.



각종 채소, 과일, 반찬코너등 없은게 없을 정도로 다양함이 가득한 제주민속오일장 풍경입니다.



엄마 손 잡고 나 온 아이들이 제일 좋아할 코너.....



화사한 꽃들도 오일시장을 더 이쁘고 활기차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당장이라도 키우고 싶은 물고기들.... 하지만 관리가 힘들다면 구경만으로 만족하시길....



제주도 사는 사람은 다 나온 듯 정말 북새통을 이루었던 오일시장 풍경입니다.



오일시장에서 구경하고 출출하면 짜장면 한 그릇 생각나죠..... 이곳에도 짜장면 가게는 있더라구요.



짜장면 두 그릇의 여유



참고로 맛은 그렇게 보장 못합니다. ㅡㅡ;;



한 시간 정도 구경하고 필요한 것 구입하고 나왔더니 옷에 땀으로 흠뻑 젖었네요...날씨가 갑자기 무더워서 힘든 장보기였네요... 그래도 5일에 한 번 이런 풍경을 접하니 추억 새록새록 나고 좋습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