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 맛집 - 불타는 금요일

제주도에선 한 끼 식사값 즉, 밥값은 보통 7,000~8,000원 선이다. 물론 제주도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음식들은 최소 15,000원은 족히 내야 먹을 수 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언제부터인지 제주도에도 서서히 셀프음식점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물론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음식값은 평소 우리가 먹던 요금의 약 2,000원 정도 빠진다고 생각하면 된다.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민들도 이젠 셀프음식점을 많이 가는 추세다.



수육이 단돈 5,500원?!... 진짜? 조금 의아해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나 또한 직접 가보고나서야 알았으니.....




내가 오늘 소개할 음식점 가게이름은 '불타는 금요일' 이다. 예전엔 음식점 자리에 마트가 있었는데 그게 없어지고 음식점이 생겼다.



셀프음식점이다 보니 모든 것이 손님이 직접해야 한다. 마치 일본의 한 음식점같은 느낌이 솔솔~



원하는 메뉴를 선택한 후.... 카드 결제를 하면 된다. 물론 현금도 가능...



참고로 가격이 이곳엔 너무 착하다. 메뉴 하나에 단돈 5,500원.......단, 요리는 할인특가일 경우에 5,500원이다. 그외 10,000원을 넘기는 메뉴는 없다.



우리도 두 번 갔는데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느낌.....



메뉴를 선택해서 결재를 하면 번호표가 나오는데 그 번호가 요리하는 곳에서 뜨면 알아서 찾아 가면 되는 방식이다. 나름대로 100% 셀프다.



찬도 먹을만큼 알아서 가져가야 한다.



찬도 허접하지 않다. 여느 음식점과 비교해도 오히려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두루치기가 찬으로 나온다. 놀랍니다. 단돈 5,500원에....



무, 콩나물



잡채, 햄반찬



고사리



이곳에 두 번 가 봤는데 나이드신 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았다. 물론 젊은 세대들도 온다. 생각보다 어르신들이 많은 까닭은 아마도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서 먹을 수 있어 그런 것 같다.



처음 방문이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종업원이 자세히 안내해 준다. 친절하다.



주방에서 번호가 뜨면 알아서 찾아 오면 된다. 이건 돔베고기다. 5,500원



여느 돔베고기와 양은 비슷....... 맛은 조금 뻑뻑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김찌찌개 ...양이 상당히 많다. 이건 종업원이 직접 갖다 준다.



밥과 김치찌개 5,500원....물론 찬은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된다.



듬성듬성 크게 썬 고기가 푸짐하다. 여느 김치찌개 집보다 양이 많고 고기가 듬뿍 들어 있어서 놀랬다. 맛은 여느 김치찌개집과 비슷..... 제주도에는 9월 1일부터 음식점에서 가격이 일제히 오른 분위기다. 고로 8,000원을 지불해야 국밥을 먹을 수 있는 현실...... 그렇다 보니 이렇게 저렴한 셀프음식점이 더 각광을 받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셀프라고 불편할거란 생각은 접어둬도 된다. 왜냐 잘 모르면 종업원이 친절하게 안내해주고 원하는 찬을 맘껏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기때문이다. 그리고 이곳에선 밥도 무한으로 먹을 수 있다는 점..... 한 번쯤은 가 볼 만한 착한가격의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