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부산 근교 작은 어촌마을 기장에서 제일 유명한 것은 무엇일까?
이 질문을 하면 대
부분의 사람들이 기장군 대변의 멸치라고 말하실겁니다.
기장 대변의 멸치 정말 유명하지요.
특히 봄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인해 작은 어촌마을 대변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최고의 미역이 나는 곳이 기장이라는 것도 아시나요?
뭐.. 대부분 아실 것 같은 생각도 들기도 합니다.
마트나 재래시장에 가보면 대부분 기장미역이라는 이름을 볼 수 있으니까 말입니다.


기장미역..
청정한 바다에서 자라서 그런지 정말 유명하지요.
무엇보다도 옛날 임금의 수라상에 오를 만큼 품질이 우수 한 미역이랍니다.
기장미역은 쫄깃한 맛과 특유의 향이 좋고 수온, 조류 등 최적의 어장에서 자라
미역중에 최상품으로 '기장' 이라는 말을 붙이게 된 것입니다.
기장 미역성장의 적정온도는 수온이 10∼13℃에서 12월∼2월 사이에 가장 잘 자라며
강한 계절풍의 영향으로 조류의 상하유동이 좋아야 질이 좋아지고 병충해도 적어서
미역중에 최상품으로 손꼽히지요.
제가 며칠전 그 유명한 기장미역 말리는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 왔습니다.


한번씩 기장에 갔을때는 미역 말리는 풍경을 잘 보지 못했는데..
며칠전에 기장 갔을때는 운이 좋았나 봅니다.


마침 방파제부근에서 미역을 건조시키기위해 일하시는 아저씨를 보게 되었답니다.


미역은 강한 햇볕과 강한 바람이 불어야 좋다고 하더니
제가 간 날은 미역 말리기에 딱 좋은 날씨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구경하면서 사진찍는데 추워서 고생은 했지만 나름대로
이런 풍경은 처음 보는지라 추위쯤은 견디겠더군요.ㅎㅎ


해풍에 잘 마르고 있는 미역.
보통 물미역은 가격이 싼 편인데 이렇게 해풍을 맡으며
건조된 미역은 가격이 물미역과는 많이 차이가 나지요.


 
아무래도 미역을 건조하면서 일일이 손으로 물기에 붙어 버린 미역을
수작업으로 손을 봐 주기 때문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더구요.
미역을 계속 손으로 한가닥씩 떼고 있는 아저씨를 보니 손이 많이 가더군요.


멀리서 볼때에는 대충 미역을 줄에 걸어 놓은 것 같았는데..
미역이 건조되는 내내 아저씨는 미역을 손질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최상품의 미역을 만들기 위해선 나름대로 정성이 많이 깃드는것 같았습니다.

Comment +6

  • 전국 봄비가 내린다고 어제 날씨뉴스로 본 듯한데 또 일일이 다 걷으셔야 되겠네요.
    기장건조미역 정성만큼 더 맛날듯합니다 굳센 바람싣고 식탁위로 날려오면 좋겠네요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 좋은 구경 시켜주셨네요! 미역을 이렇게 말리는 거군요.
    황태 말리는건 몇번 봤었는데 미역도 비슷하게 말리지만 손이 많이 가는군요.
    아무래도 엉겨 붙으면 잘 마르지도 않을거고 와...정말 최고의 미역으로 불릴만 합니다!

  • 미역이 말라가고 삶이 영글어 가네요. 잘보고 갑니다.

  • 미역 말린 거 먹으면 참 맛있습니다. 예전에 오천원어치 달라고 했더니 한 포대를 주시더군요. ㅎㅎ 좋은 곳 다녀오셧습니다

  • 미역말리는거 처음봤어요^^;; 오징어는 많이 봤는데..미역은 잘안보이더라구요^^

  • 옥이 2010.02.25 11:06 신고

    미역도 오징어 말리듯 널어서 만리는 군요...
    기장미역이 맛도 좋지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