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점심시간에 가면 웨이팅을 기본적으로 해야 하는 음식점이 있다. 그것도 국수집이에서....사실 제주도라서 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육지에서는 국수집에 이렇게 줄을 서가면 먹는 곳이 거의 없다고 해야할 듯.. 면이라면 유명한 냉면집 정도....하여간 국수집에서 한 시간 가량 기다려서 먹는다는 자체가 조금 생소하게 느껴지는 제주도지만 사실 육지와 많이 다른 제주도 국수이기에 가능하다.



자매국수



참고로 블레이크타임 시간이 있으니 사람들이 북적이는 점심시간 조금 넘어서 갈 경우 참고하길...  브레이크타임 시간 오후 3시 30분 ~ 5시



국수 가격은 고기국수 7,000원 비빔국수 7,000원이다. 만약 돼지뼈로 우려 낸 국수를 잘 못 먹는다 싶음 멸치국수를 먹어도 된다. 멸치국수 가격은 6,000원



비빔이나 물이나 고기가 고명으로 올라 간다.



야들야들 고명으로 올라 온 고기를 먹으러 간다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로 담백하니 맛있다. 물론 국물맛은 돼지뼈를 우려낸 고기국수라 비위가 약한 분들은 멸치국수를 권한다.



찬은 양파반찬, 김치, 깍두기가 나온다. 반찬이 모자랄 경우 셀프존을 이용해야 한다.



비빔국수



거의 채소 반이 들어갈 정도로 씹히는 맛이 괜찮다.



비빔국수와 같이 나오는 국물은 멸치 다시국물이다.



고기국수



야들야들한 고기를 올려 주기때문에 국수를 먹어도 든든한 감이 없지 않다. 뭐든 재료가 중요하듯이 제주도에서 직접 기르는 돼지로 육수를 내기 때문에 잡냄새가 없다. 지금은 먹을게 많아 면요리는 거의 먹지 않지만 이 제주도 국수도 사실 옛날엔 귀한 음식이었다고 한다. 특별한 행사가 있을때 가족, 친지들과 함께 먹는 음식으로도 유명한 것 중 하나가 제주도 고기국수이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