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엠제이

명절후기, 아이가 없어서 안 좋았던 점을 분석해 보니..

명절연휴 모두 잘 보내고 오셨는지요?
이번 명절은 연휴가 짧아서 다행이라는 분도 계실것이고,
너무 아쉬운 명절연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겁니다.

그런데 전...
나름대로 짧은 명절 유익하게 잘 보냈다고 느끼면서도,
조금 아쉬웠던 점이라면..
명절(설날)이면 늘 겪는 일 중에 하나..

아이가 없는 관계로 인해 이번 명절연휴도 정신적,육체적으로
다른 명절(추석)보다 힘든 날을 보냈습니다.

아이가 없는것 하고 명절연휴 내내 힘든 것하고 무슨 관계인데 그래?
하고
의아해 하실 분들을 위해 간단히 설명을 하자면 이렇습니다.

설날, 아이가 없어서 안 좋았던 점 6가지..



1.명절음식할때 아이가 없으면, 쉬지도 못하고 열심히 일해야한다.
- 맞습니다.
특히 어린아이가 있는 분들은 명절음식할때 아이들 핑계로 음식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아이가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 명절음식하고 있는 엄마치맛자락을 붙잡고
계속 울어 대면
대부분 주윗분들은 우는
아이 돌보라면서,
명절음식 나중에 하고 아이부터 달래라고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요.
물론.. 아이없는 며느리는 끝까지 쉬지도 못하공...
쭉~~일해야 하구요.


2. 설날아침 새뱃돈 줄때 아이가 있었음하는 마음이 절실할때도..
- 설날이면 새뱃돈 나가는거 정말 장난 아닙니다.
초, 중, 고, 대학생마다 금액도 다르게 측정해서 줘야하는데
그 금액도 시댁과 친정을 합하면
정말 돈 엄청 나갑니다.
그렇다고 아이가 있으면 새뱃돈이라도 받아 조금은 공평한 편인데..
아이가 없다 보니 새뱃돈만 나가게 되니 정말 고역..
그렇다고 새배를 하는데 새뱃돈을 안 줄수도 없공.
;;;


3. 명절 대화거리 대부분이 아이들 이야기일때 정말 지루해요.
-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의 대화가 아이들 교육에 관한 이야기라면
아이가 없는 사람은
뭘 이야기해야 할까요.
듣고 있는 것도 한 두시간이지 정말 괴롭답니다.

무슨..
명절에 모였다하면 아이이야기에 자랑거리가 90%나 되니..
정말....휴!

남편에 관한 이야기하면 나름대로 호응도 하며 재밌을텐데..

4. 아이 핑계대고 집에 일찍 갈 수 없을때..
- 명절연휴가 짧아서 다행이긴해도 명절 당일 아이 핑계대고
서둘러 (친정)
집에 가면 정말 좋아 보이더군요.
아이때문(공부,아파서)이라는데 주위에서 뭐라고 하겠습니까!
정말 이럴땐 말은 안하지만 부럽더군요.
남편은 알라나~


5. 시부모님께서 명절내내 손주들만 이뻐하고 챙길때..
- 평소 가까이 살면서 제일 이뻐한 며느리라도 명절만큼은 찬밥신세..ㅠ
뭐..당연히 손주들이 이쁘시겠지만 아이가 없는 며느리는 정말 심적으로 우울하다는..
왠지 명절은 꼬다 놓은 보릿자루 같은 생각이 ...



6.
집에 갈때 맛있는 음식은 아이들이 있는 며느리위주로 챙겨 줄때..
- " 형빈이는 산적 좋아하니까 더 챙겼다.."
  " 세영이는 생선 좋아해서 몇 마리 더 넣었다.."
  " 민성이는 과일 좋아해서 배 한상자 가져 가라.."
' 저는요? ' 라고 이런 눈빛을 보내면
어머니는 남은 것 알아서 챙겨 가라는 눈빛이 역력하시공..
뭐.. 안 먹으면 그만이지만 눈에 보이는 시어머니의 행동 은근히 서운할때도.


여하튼..
명절(설날)이면 겪는 일이긴 해도..
명절이 끝나는 날까지 남편한테 말은 안하지만 심적으로 속상하답니다.

뭐..자식만큼은 인력으로 될 수 없은 일이니 ..
그저 해마다 며칠만 이해하고 참으면 되겠지! 해도
희안하게 설날만 되면 해마다 똑같은 마음에 은근히 기분이 다운된답니다.
ㅎ..
그래도 이번 명절은 짧아서 그나마 천만다행이라고 스스로 위안을 삼으며 보냈답니다.
..흐흐흐~

**명절 모두들 고생많았습니다. - MJ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