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 맛집- 이순애 순대국밥

제주도에 정착해 살다 보니 나름대로 가성비 최고의 음식점들이 많은 것 같다. 지금껏 몰라서 못 가 봤던 곳들이었는데 지인을 통해 알게되는 제주도민들이 자주 가는 음식점들이 하나 둘 늘어 갈때마다 기분이 좋다. 오늘은 각종 메뉴를 주문하면 비빔밥이 덤으로 나오는 음식점이 있다고 해서 소개할까한다.



각 메뉴 중 하나만 주문해도 비빔밥이 덤....



메뉴판을 보면 ' 모든 메뉴에는 양푼비빔밥'을 드립니다 ' 라고 되어 있다. 정말일까? 의아했지만 주변에 식사하시는 분들이 비빔밥과 함께 드시고 계셨다. 우린 순대국밥과 성게국을 주문했다.



주문 후....뭔가가 나온다.



뷔폐에서 음식을 덜어 먹는 것처럼 찬들이 나왔다. ' 드실만큼 덜어 드세요 ' 라고 적혀 있고.... 헉........



순대백반과 성게국을 주문했는데 비빔밥을 할 재료들이 먼저 나왔다.



그리고 바로...... 순대백반과 성게국이 나왔다. 생각보다 큰 그릇에 담겨 온 것은 아니지만 다양하게 먹을 수 있어 난 괜찮았다. 아마 순대백반과 성게국을 평소 제주도에서 먹던 양으로 생각했던 분이라면 솔직히 조금 실망할 수도 있다.



뷔폐식 나물반찬......난 개인적으로 우리가 알아서 덜어 먹을 수 있어 괜찮았다.



반찬에 간도 거의 하지 않아 비빔밥으로 먹기 딱 좋았던 것 같다.



양푼그릇에 달걀후라이가 하나씩...



밥을 넣고 나물을 넣어 먹으면 된다.



이것저것 나물을 넣으니 푸짐하다.



화룡점정 참기름까지...



주메뉴 성게국



순대국



비빔밥



순대국에는 순대가 약 5개 들어 있었던 것 같다.



맛은 괜춘!



성게국의 양이 조금 작아 아쉬웠지만 그래도 배는 불렀다. 왜냐하면 양푼비빔밥 때문에.....



7,000원이면 비빔밥도 덤으로 먹을 수 있어 괜찮았다. 조금 아쉽다면 주메뉴의 양이 적다는 것이......그래도 비빔밥을 덤으로 나온다는 것에 조금 특별해 보이기도 했다.



제주도에는 국수 한 그릇 가격이 6.000~7,000원이다. 육지에선 두 명이서 곱배기를 먹을 수 있는 가격인데 역시 제주도는 물가가 비싸긴하다.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답게 먹거리 가격도 월등이 타지역 보다 높다. 하지만 자주 찾는 여행지가 아니기에 음식 하나를 먹어도 가격은 그렇게 신경쓰지 않고 먹는 편이다. 나도 여행자로 왔을때 그랬다.. 하지만 제주도에 정착하고 살면서 사는게 현실이 되다 보니 먹거리도 현실화 되어가고 있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