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돈까스가 참 크다' 라는 말이 나 올 정도로 제주도에서 가격 대비 큰 왕돈까스를 만났다. 마치 어릴적 추억의 돈까스를 본 기분이 들 정도로 신기하게 다가 온 돈까스였다. 제주시 외도에 위치한 왕돈까스 가게는 주택가 골목길에 위치해 있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맛집이나 다름없다.

 

 

눈을 의심하게 하는 왕돈까스 정말 크다. 가격은 여느 돈까스집과 비슷하다. 7,000원

 

 

일반 왕돈까스를 주문하면 밥과 샐러드, 단무지가 나온다. 참고로 돈까스가 너무 커서 밥이 모자란다 싶음 추가 1,000원을 주고 공기밥을 주문해야 한다.

 

 

일식 돈까스의 모습은 아니고 양식 돈까스의 비쥬얼이다. 

 

 

손님이 많다 보니 갈때마다 재고로 된 채소가 나가지 않는다. 싱싱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채소와 맛깔스런 돈까스는 식감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밥도 일반 백미가 아닌 흑미가 조금 섞인 밥이 나온다. 쌀도 차지기 때문에 식사를 마치고 나서도 든든한 느낌이 오래도록 지속된다.

 

 

찬은 셀프로 먹고 싶은 양만큼 가져다 먹으면 된다.

 

 

남자면 든든히 먹을 수 있고 여자는 조금 많다고 느껴질 정도이니 남녀 같이 가면 더 좋을 듯......

 

 

누구나 음식이 나오면 휴대폰부터 들게 만드는 왕돈까스 비쥬얼~

 

 

거기다 돈까스에 사용되는 돼지고기의 맛도 괜찮다. 튀김 옷이 너무 두텁지 않아 돼지고기의 육질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좋았다.

 

 

자꾸 손이 가게 만드는 제주시 외도에 위치한 왕돈까스이다.

 

 

나라돈까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