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경주에서 유명한 맛집 고색창연

경주에 가면 꼭 이집에서 떡갈비를 먹어 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한 맛집이 있다. 하지만 나또한 경주가 떡갈비가 유명한 곳이라는 것은 생각지도 못했었다. 하지만 얼마전 생생정보통에서 경주의 맛집 몇 군데가 나왔는데 그 중에서 떡갈비가 유명한 곳이라고 방송했는데 어찌나 정갈하고 맛깔스럽게 만드는지 그모습에 반해 경주에 가면 꼭 한번 그 집을 찾아서 들리겠노라고 생각했었다.

고색창연생생정보통에 방송된 떡갈비로 유명한 경주 맛집 고색창연
한적한 곳에 위치해 있는 이 음식점은 어떻게 알고 오는지 사람들의 발길이 끊임이 없었다. 아마도 인터넷이 발달한 점도 있지만 사람들의 입소문을 통해서 많이 온다고 하니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가게안에 들어서니 밖의 풍경만큼 고풍스런 느낌이다.


떡갈비 전문점이긴 하지만 왠지 분위기는 유명한 한정식집 같은 느낌이다. 가게 곳곳에 조금은 특별해 보이는 인테리어도 눈길을 끈다. 군대를 갖다 온 남자분들에겐 왠지 추억을 느끼게 해주는 곳이기도 하다. 멀리서 왔으니 방송에 나온 이집에서 유명하다는 떡갈비를 2인분 주문했다.


떡갈비를 주문한지 얼마나 됐을까.. 한정식 분위기마냥 음식이 하나 둘 식탁위에 올라왔다. 무엇보다도 특이했던건 유명한 한정식처럼 요리들이 다 주문과 동시에 한 듯한 느낌이었다. 튀김요리는 바삭함 그자체였고..


각종 음식들도 그에 맞게 잘 나오는 편이었다. 마치 한정식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정갈한 음식에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다. 이 정도 음식이면 이 집 메인 메뉴인 떡갈비는 안봐도 따 놓은 당산이다.


흠식 하나하나에 정성이 가득해 보이는 느낌과 정갈하게 나오는 것이 아마도 사람들이 이 집으로 발길을 돌리게 하는 비법일런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 또한 음식을 먹으면서 다음에 다시 한번 더 오고 싶은 음식점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더보기

다양한 종류의 음식이 입맛을 자극하고 기분을 좋게 만들었는데 오늘의 주메뉴인 떡갈비를 보자마자 멀리서 잘 찾아 왔구나하는 생각이 뇌리를 스쳐 지나갔다. 향긋한 내음과 맛깔스런 모습이 눈길을 사로 잡는다. 당장이라도 젓가락으로 떡갈비를 먹고 싶지만 이놈의 블로그정신때문에 젓가락 대신 카메라셔터만 정신없이 눌러댔다.

고색창연고색창연에서 유명한 떡갈비


경주에서 유명하다는 떡갈비와 한정식 상차림마냥 푸짐한 한상이 기분까지 좋게 한다. 물론 떡갈비의 맛은 가히 일품이다. 지금껏 많은 곳을 여행다녔지만 이렇게 입에 슬슬 녹는 떡갈비는 없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단, 아쉽다면 양이 조금 더 많았음하는 바람 뿐......


떡갈비는 명이나물과 함께 먹으면 더 일품이라고 해 한쌈 사서 먹어 본다. 오호.... 이런 기히한 맛이... 떡갈비의 촉촉함에 반하고 명이나물과 같이 먹으니 그 맛 또한 잘 어울어졌다.


무엇보다도 이렇게 맛있는 음식들이 무한으로 리필되니 그 또한 안 좋을 수 없다. 특히 튀김류와 부침개는 주문과 동시에 만들어져 그 맛 또한 일품이다. 그래서인지 밥 두 공기가 뚝딱 해치워진다.

한정식1 인분에 9,000원짜리 떡갈비는 여느 한정식 15.000원짜리 가격의 음식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

경주라는 추억의 장소에다 고즈넉하고 조용한 곳에 위치해 있어 왠지 특별한 곳에서 식사를 한 것 같아 묘한 기분이 든다. 그래서일까... 조금은 먼거리였지만 그래도 맛있는 음식이라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다음에 경주에 가는 길에 한번 더 들리고 싶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방송에 나 온 음식점이라고 다 맛있는 곳은 아닌데 이곳은 정말 방송에 잘 나왔다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이 없습니다.